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279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왕 회장', 버려진 공장서 중국 대표 문화예술 거리 세워

[머니투데이] 김지훈 | 2016.03.21

왕옌링 북경칠성그룹 회장, "798예술구의 시작은 '공장 폐쇄'라는 정책적 흐름" "중국 정부의 거대한 정책적 흐름에 따라 문을 닫는 공장들이 생겼다. 그 공장들을 한 번 문화로 채워 넣어 보자는 생각이 세계를 주목시킨 것 같다." 중국 국영기업인 북경칠성그룹의 왕옌링 회장은 중국 베이징 '798예술구'의 출범 배경을 이같이 설명했다. 798예술구는 2002년 중국에서 폐공장을 활용해 갤러리, 전시 공간이 만들어지면서 생긴 대표적인 예술의 거리다. 왕 회장은 798예술구의 설립자로, 북경칠성그룹 자회사인 북경798문화창의산업투자유한공사 공사장(회장)으로서 798예술구를 이끌고 있다. 왕 회장은 "798예술구에 300여개 갤러리가 입주해 있다"며 "매년 2000여개 전시가 열리며, 방문자는 400만명 가까이 된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 가운데 해외에서 중국 미술에 관심을 갖고 찾아든 사람이 차지하는 비중이 100만명 선"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전 세계 120여명의 국가 수반이 798예술구를 찾았다는 설명이다. 왕 회장은 예술과 무관해 보이는 제조업에 투신했던 인물이다. 1965년 베이징 출생인 왕 회장은 1986년부터 칠성그룹 산하 제조기업인 798 공장에서 근무했다. 2004년 칠성그룹의 부회장으로 승진했고 2006년엔 칠성전자 사장으로 임명되어 2010년 3월 칠성전자의 증시 상장을 진두 지휘했다.

경기도 미술관 단색화 들고 프랑스 간다…유럽서 첫 특별전

[뉴시스] 박현주 | 2016.02.28

경기도미술관(관장 최은주)이 단색화를 들고 프랑스로 간다. 경기도미술관의 소장품과 개인 소장가 및 주요화랑의 작품들을 모아 오는 3월 6일부터 프랑스 케르게넥미술관에서 단색화 특별전을 개최한다. 한국의 단색화를 소개하는 유럽 최초의 기획전이다. 특히 이번 전시는 양국의 전문기관이 한국 단색화를 공동으로 연구하고 그 결과를 소개하는 전시여서 주목된다. 'KM9346:한국-모비앙 9,346km'를 타이틀한 한 이번 전시는 경기도미술관과 ‘2015-2016 한불상호교류의 해 사무국((재)예술경영지원센터)’, 프랑스 문화성, (재)경기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진행된 공동협력기획전시다. 최은주 경기도미술관장은 "프랑스에 한국 현대미술의 한갈래인 단색화를 본격적으로 소개하고 케르게넥 미술관의 공동 기획을 통해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확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의 단색화 출발은, 1960년대 후반, 경제발전에 따른 시대 환경의 급속한 변화와 형태의 무차별한 추상표현식 파괴에 지친 젊은 작가들이 진지하고 본질적인 조형적 실험을 추구하면서 비롯되었다. 젊은 작가들은 미술에서 근원적인 것을 찾아 나섰는데, 이들은 자연을 근원적인 형태로 환원(還元)시키는 형태의 실험에 빠져들게 된다. 그들의 실험은 기하학적 추상과 단색의 모노크롬화로 이어지게 되었고, 현재까지도 박서보, 하종현 작가를 비롯하여 40여년 이상의 작품으로 이어져오고 있다.

뉴욕서 '천년 역사 한지 특별전'

[뉴시스] 노창현 | 2016.02.24

'아시아위크 뉴욕' 일환 황란 제이미 리 작가 참여. 뉴욕에서 천 년 역사를 자랑하는 '한지 특별전'이 열린다. 뉴욕한국문화원(원장 오승제)은 24일부터 3월 31일까지 '한지'를 주제로 황 란과 제이미 리 두 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특별전 '리비저닝 한지(Re:visioning HANJI)'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한지산업지원센터가 후원하는 이번 전시는 우리 한지의 역사적·문화적·예술적 가치, 신소재로서의 산업적 가치가 집중적으로 조명될 예정이다. 황란과 에이미 리 작가가 참여하는 전시는 특히 미주 최대의 아시아문화예술행사인 아시아위크 뉴욕(3월10~19일)에 맞춰 열리게 돼 높은 홍보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에 따르면 한국의 기록물 유산 11건 중 '훈민정음 해례본', '조선왕조실록' 등 총 9건이 한지와 연관돼 있다. 내구성과 보존성에서 탁월한 한지는 최근들어 융·복합 소재로서의 가능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으며 우리 전통 문화의 부가가치 창출에도 중요한 콘텐츠로 주목받고 있다. 뉴욕한국문화원은 지난해 사진작가 김형선의 '해녀' 전을 아시아 위크에 선보이면서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영국의 가디언, 파이낸셜타임스, 프랑스, 네덜란드, 헝가리 등 유럽의 주요 언론 리뷰까지 실린 바 있어 올해 아시아 위크에서도 '한지'의 홍보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전시를 기획한 뉴욕한국문화원의 조희성 큐레이터는 "이번 전시를 통해 건축과 인테리어 소품, 패션 소재 등 다양하게 활용되는 한지의 가능성을 타진하고 100번의 손길을 거쳐야 완성되는 예술품으로서의 가치와 한국인의 정신과 삶을 돌아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에서 황 란 작가는 한지로 제작된 한글 단추를 이용, 한국의 전통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설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북미 유일의 한지제작 스튜디오를 설립한 에이미 리 작가는 조선시대에 유행한 신발과 원앙새 인형, 조롱박 물통 등을 한지로 재탄생시킨 주인공으로 한지 연구가와 교육자로서 강연활동도 활발하게 하고 있다. 전시 리셉션은 3월 9일 뉴욕한국문화원 갤러리 코리아에서 열리고 3월 12일과 13일 한지의 제작과정 및 한지를 이용한 예술작품을 직접 만들어 보는 에이미 리 작가의 한지 워크숍도 진행된다. robin@newiss.com

한국 공예, 독일 뮌헨 디자인 위크 무대에 선다

[뉴시스] 박현주 | 2016.02.19

독일의 문화예술 3대 도시 중 하나인 뮌헨의 바이에른 국립박물관에서 한국공예의 우수성을 알리는 전시가 처음으로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는 독일 바이에른 디자인과 국제포럼디자인의 초청으로 오는 20일부터 3월 28일까지 한국공예의 전통과 현재를 보여주는 ‘2016 뮌헨 한국공예디자인(KOREAN Craft & Design in Munich 2016)’ 전시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정철, 이하 진흥원)과 함께 개최한다. 문체부는 2013년부터 이탈리아 밀라노 디자인위크 기간에 ‘한국공예의 법고창신’ 전시와 2015년 한불 수교 130주년 계기 ‘프랑스 파리 장식미술관 한국공예전’을 개최하는 등 해외에 한국공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전시는 독일 뮌헨의 창의비즈니스주간(MCBW: Munich Creative Business Week)을 주관하는 바이에른 디자인이 한국을 2017년 뮌헨 창의비즈니스주간 주요 동반자(파트너)로 초청하고,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F)이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하면서 성사되었다. ‘독일 뮌헨 바이에른 국립박물관 한국공예전’은 현대 디자인의 핵심어(키워드)인 ‘개별성(Individuality)’과 ‘단순성(Simplicity)'을 중심으로 ‘담다(containing)’와 ‘입다(Wearing)’, ‘앉다(Seating)’, ‘읽다(Reading)’ 등 총 4개 부문으로 구성된다.

로댕 '입맞춤' 미니어처 청동상, 30억원 낙찰

[뉴스1] 김진 | 2016.02.18

19세기 프랑스 조각가 오귀스트 로댕의 '입맞춤(The Kiss)' 미니어처 청동상이 16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220만유로(약 30억원)에 미국인 수집가에게 낙찰됐다. 싱가포르 스트레이트타임스에 따르면 이 청동상은 프랑스의 미술 딜러 존 드 루아즈가 소유하고 있던 5개의 청동수집품 중 하나로 로댕 사후 10년 뒤인 1927년 높이 85㎝로 제작됐다. 경매를 진행한 비노쉬엣지켈로는 청동상이 예상가보다 10% 높은 가격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는 로댕 사후 판매된 미니어처 동상 가운데 가장 비싼 가격이다. 미국인 수집가는 전화를 통해 경매에 참여했으며, 또다른 로댕 작품 '영원한 봄(Eternal Spring)' 미니어처 동상을 추정가의 2배인 69만3000유로(약 9억5000만원)에 구입했다. 로댕의 또다른 동상 3점도 추정가의 2배인 9만5000유로~19만유로(1억3000만원~2억6000만원)에 판매됐다. 모두 프랑스 등 유럽 출신 수집가에 의해 낙찰됐으며, 크기는 앞서 판매된 것보다 작았다. 한편 파리의 로댕 박물관에 전시된 '입맞춤'은 대리석으로 제작됐으며 높이는 2m다. 많은 수집가들이 미니어처 버전을 찾지만 혈통과 품질을 모두 충족하는 동상은 흔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로댕의 작품은 앞서 많은 위조 사건에 연루됐다. 특히 1997년에는 가이 하인이라는 유명 딜러가 로댕의 가짜 청동상을 수천점 이상 대량 생산해 적발된 바 있다. 김진 기자(soho0901@)

'알재단' 뉴욕 한인은행에서 그룹전 눈길

[뉴시스] 노창현 | 2016.02.11

김은진, 윤자영, 이은진 작가 참여. 한인 미술인 지원단체인 알재단(AHL Foundation 대표 이숙녀)이 2016년 첫 그룹전을 뉴욕의 한인 은행에서 열게 돼 관심을 모은다. 오는 11일부터 BBCN 은행 퀸즈 우드사이드 지점에서 열리는 그룹전 '관망하는 흔적'이 화제의 전시회. 김은진, 윤자영, 이은진 등 세 명의 한인 여류 작가가 참여한다. 알재단의 공공미술사업 '일터에서의 미술(Art in the workplace)'의 일환으로 7월말까지 계속되는 이 전시는 예술작품들을 사무 공간에 조화롭게 전시함으로써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체험을 제공한다. 곽자인 큐레이터는 "세 명의 작가가 일상적이고 개인적인 소재를 이용해 과거를 기억하고 현재를 바라보는 시선을 담은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은진 작가는 나무에 새겨진 나이테와 옹이를 작가가 새로 새기는 현재의 흔적들과 연결시킴으로써 거친 껍질 밑에 숨겨진 시간의 흐름을 기념하는 작업을 선보인다. 윤자영 작가는 자신의 머리카락을 살아오고 경험했던 시간과 기억의 산물로 삼아 과거를 통해 바라보는 또렷한 현재의 모습을 그리며, 이은진 작가는 현재 살고 있는 공간의 일부를 집이 아닌 공간에 전시함으로써 지금을 살아가는 것의 의미를 되새긴다. robin@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