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237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로댕 '입맞춤' 미니어처 청동상, 30억원 낙찰

[뉴스1] 김진 | 2016.02.18

19세기 프랑스 조각가 오귀스트 로댕의 '입맞춤(The Kiss)' 미니어처 청동상이 16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220만유로(약 30억원)에 미국인 수집가에게 낙찰됐다. 싱가포르 스트레이트타임스에 따르면 이 청동상은 프랑스의 미술 딜러 존 드 루아즈가 소유하고 있던 5개의 청동수집품 중 하나로 로댕 사후 10년 뒤인 1927년 높이 85㎝로 제작됐다. 경매를 진행한 비노쉬엣지켈로는 청동상이 예상가보다 10% 높은 가격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는 로댕 사후 판매된 미니어처 동상 가운데 가장 비싼 가격이다. 미국인 수집가는 전화를 통해 경매에 참여했으며, 또다른 로댕 작품 '영원한 봄(Eternal Spring)' 미니어처 동상을 추정가의 2배인 69만3000유로(약 9억5000만원)에 구입했다. 로댕의 또다른 동상 3점도 추정가의 2배인 9만5000유로~19만유로(1억3000만원~2억6000만원)에 판매됐다. 모두 프랑스 등 유럽 출신 수집가에 의해 낙찰됐으며, 크기는 앞서 판매된 것보다 작았다. 한편 파리의 로댕 박물관에 전시된 '입맞춤'은 대리석으로 제작됐으며 높이는 2m다. 많은 수집가들이 미니어처 버전을 찾지만 혈통과 품질을 모두 충족하는 동상은 흔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로댕의 작품은 앞서 많은 위조 사건에 연루됐다. 특히 1997년에는 가이 하인이라는 유명 딜러가 로댕의 가짜 청동상을 수천점 이상 대량 생산해 적발된 바 있다. 김진 기자(soho0901@)

'알재단' 뉴욕 한인은행에서 그룹전 눈길

[뉴시스] 노창현 | 2016.02.11

김은진, 윤자영, 이은진 작가 참여. 한인 미술인 지원단체인 알재단(AHL Foundation 대표 이숙녀)이 2016년 첫 그룹전을 뉴욕의 한인 은행에서 열게 돼 관심을 모은다. 오는 11일부터 BBCN 은행 퀸즈 우드사이드 지점에서 열리는 그룹전 '관망하는 흔적'이 화제의 전시회. 김은진, 윤자영, 이은진 등 세 명의 한인 여류 작가가 참여한다. 알재단의 공공미술사업 '일터에서의 미술(Art in the workplace)'의 일환으로 7월말까지 계속되는 이 전시는 예술작품들을 사무 공간에 조화롭게 전시함으로써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체험을 제공한다. 곽자인 큐레이터는 "세 명의 작가가 일상적이고 개인적인 소재를 이용해 과거를 기억하고 현재를 바라보는 시선을 담은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은진 작가는 나무에 새겨진 나이테와 옹이를 작가가 새로 새기는 현재의 흔적들과 연결시킴으로써 거친 껍질 밑에 숨겨진 시간의 흐름을 기념하는 작업을 선보인다. 윤자영 작가는 자신의 머리카락을 살아오고 경험했던 시간과 기억의 산물로 삼아 과거를 통해 바라보는 또렷한 현재의 모습을 그리며, 이은진 작가는 현재 살고 있는 공간의 일부를 집이 아닌 공간에 전시함으로써 지금을 살아가는 것의 의미를 되새긴다. robin@newsis.com

룩셈부르크 女 예술가, 마네 누드화 앞에서 누드 포즈 취했다가 쇠고랑

[뉴시스] 유세진 | 2016.01.18

데보라 드 로베르티라는 룩셈부르크 출신 여성 예술가가 프랑스 파리 오르세 미술관의 '영광과 불행 : 1850∼1910년 매춘부들의 이미지' 전시회에서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 속 나부(裸婦)처럼 알몸으로 누워 있다가 외설 혐의로 체포됐다. 17일(현지시간)AFP 통신에 따르면 드 로베르티의 변호사 투픽 부슈는 "드 로베르티는 관람자들의 반응을 촬영하기 위해 카메라를 부착하고 있었다. 그녀의 행위는 예술적인 퍼포먼스였다"고 주장했다. 마네의 나부화 '올랭피아'가 말썽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865년 마네가 실제 매춘 여성을 모델로 그린 '올랭피아'를 처음 선보였을 때에도 당시까지만 해도 요정과 같은 신화 속 등장인물이 아니라 실제로 살아 있는 여성을 소재로 했다는 점에서 큰 논란을 일으켰다. 오르세 미술관의 홍보 담당자는 "드 로베르티가 많은 관람객들 앞에서 알몸으로 포즈를 취함에 따라 경비원이 전시실을 폐쇄한 후 옷을 입을 것을 요구했지만 거부되자 경찰에 통보했다"며 경비원의 조치는 전적으로 적절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드 로베르티는 지난 2014년 5월에도 오르세 미술관에서 여성의 사타구니를 사실적으로 묘사한 구스타브 쿠르베의 '세상의 기원'이란 작품 앞에서 자신의 사타구니를 노출하는 소동을 벌였다. 그녀는 당시 여성의 성기를 그리는 것은 예술이 되는데 노출은 왜 외설로 간주되느냐며 항의했다. dbtpwls@newsis.com

[단독]'中 최초 복합예술촌' 판진 광샤예술촌 가보니

[뉴시스] 박현주 | 2015.12.28

오전 10시경 방문한 작업실에서는 붓질이 한창이었다. 소녀부터 여인까지 수많은 극사실 인물화가 걸려있고 이젤에는 흰양 두마리가 형태를 드러내고 있었다. 연변에서 왔다는 화가 김일(진르)는 주문이 밀려있다며 쉴틈이 없다고 했다. 주변 화가들은 그를 '부자 화가'라고 했다. 그림을 팔아 연변에 집을 3채나 샀다며 그림솜씨가 귀신같다고 했다. 중절모를 쓴 노화가, 헤이양도 자신의 작업실을 공개했다. 북경 송장에서 왔다는 그는 부인과 함께 생활한다고 했다. 트럭 바퀴로 만든 테이블이 인상적인 이곳엔 초상화부터 풍경화까지 다양한 그림이 걸려있었다. 바느질을 잘하는 부인은 남편을 따라와 바로 아래층에서 남편의 그림을 담은 스카프등을 만들어 팔고 있다. 중국서법가협회 회원이자 판진시서법가협회부주석인 서화가 자오스지에(61)도 2층짜리 작업실을 자랑스럽게 보여줬다. 그리기만 하면 팔려나가 그림이 별로 없다는 그의 전화는 계속 울렸다. 둘러멘 작은 가방을 뒤적일때마다 돈뭉치가 보였다. 그는 아직 작업실 마무리가 덜 됐다며 다음에 정식으로 오픈하겠다고 했다. 중국 판진시 '광샤 예술촌'은 상상밖이었다. 베이징에서 기차로 4시간, 선양 공항역에서 버스로 2시간 걸리는 판진은 시골이라는 인상을 단박에 무너트렸다. 판진시 시내 한복판, 흥용대길(興隆台大街)석화로(石化路)교차로에 조성된 '광샤 예술촌'은 세련되고 웅장했다. 판진 부동산 그룹인 양신 그룹이 2년전 4만여평 부지에 건설했다. 고급빌라같은 3층 규모 아파트가 병풍처럼 둘러쳐졌고 그안에 예술촌이 들어섰다.

아라리오갤러리 상하이 , ‘상하이 최고의 갤러리’에 선정

[뉴시스] 박현주 | 2015.12.17

아라리오갤러리 상하이가 세계적인 도시 문화 생활 콘텐츠 전문 플랫폼 타임아웃(Time Out)이 발표한 ‘2015 상하이 최고의 갤러리’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타임아웃은 온라인과 모바일 앱, 매거진, 단행본을 아우르는 세계 최고 수준의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세계 39개국 각 도시의 예술, 엔터테인먼트, 음식 등 즐길 거리와 최신 문화생활 정보를 전달하는 글로벌 출판 그룹이다. 2005년부터 2012년까지 베이징에서의 갤러리 운영경험을 바탕으로 신중하게 중국 미술시장 가능성을 타진해온 아라리오 갤러리는 2014년 8월 상하이에 첫 진출한 이후 100여개 이상의 자국 갤러리를 제치고 1년만에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 11월 오픈한 코헤이 나와의 개인전 'Movement'는 주말 관람객만 500명이 넘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어 중국 미술계에서 대중적 호응을 겸비한 갤러리로서의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아라리오갤러리 상하이는 최근 강형구 작가의 상하이 현대 미술관과 베이징 파크뷰 그린 전시관에서의 개인전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는 등 자체 프로그램 이외에도 적극적인 소속 작가들의 외부 프로모션을 통해 한국미술의 가능성을 확장하고 해외미술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