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248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대한항공, 오르세미술관도 한국어 작품 안내 서비스

[뉴스1] 최명용 | 2015.09.15

프랑스 유명 박물관인 오르세미술관에서 한국어로 작품을 안내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대한항공은 14일 프랑스 파리 오르세 미술관 5층에 위치한 카페 캄파나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기 코즈발 오르세 미술관장,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르세 미술관 한국어 작품 안내 서비스를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번 협약으로 오르세 미술관의 멀티미디어 가이드에서 서비스되던 기존 9개 언어에 한국어가 추가되며 오르세 미술관 가이드 맵과 카탈로그도 한글로 번역해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대한항공은 지난 해 10월 오르세미술관과 사전 후원 협약을 맺고 이번에 서비스를 개시했다. 조양호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대한항공이 파리에 여객노선을 개설한지 40주년이 되는 해에 오르세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많은 한국 관광객들이 우리 언어를 통해 오르세 미술관의 명작들에 대한 풍성한 감동과 아름다움을 경험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1986년 12월 설립된 오르세 미술관은 루브르 박물관, 퐁피두 센터와 함께 파리의 3대 미술관으로 꼽힌다. 특히 인상파 회화를 비롯한 19세기 미술작품들을 주로 전시하고 있어 일명 인상주의 미술관으로 불린다. 지금까지 오르세 미술관은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러시아어, 일어, 중국어만 서비스해 왔다. 대한항공의 이번 후원을 통해 주요 오르세 미술관 인상파 회화를 한글로 감상할 수 있다. 오르세 미술관은 근대 회화의 아버지로 불리는 폴 세잔(Paul Cézanne)의 대표작인 '목욕하는 사람들', 바르비종 화파의 창시자인 장 프랑수아 밀레(Jean Francois Millet) 의 '이삭 줍는 사람들’, 인상파 양식의 창시자 중 한명인 클로드 모네의 ‘양귀비 들판’, 프랑스 후기 인상파 화가의 대표격인 폴 고갱(Paul Gauguin)의 ‘아레아레아(기쁨)’, 근대적 감각을 대표하는 에드가 드가(Edgar Degas)의 ‘압생트’, 빈센트 반 고흐(Vincent van Gogh)의 ‘자화상’ 등이 전시돼 있다. 약 314개 유명 작품에 대한 한국어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은 오르세 미술관을 포함해 대영박물관, 에르미타주 박물관 등 세계 유수의 박물관에서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후원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우리말의 위상과 국민들의 자긍심을 높이는 글로벌 문화후원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것"이라며 "글로벌 선도 항공사로 갖고 있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토대로 한국 문화를 세계 속에 알려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xpert@

프랑스서 만나는 한국 공예의 ‘새로운 발견’

[뉴스1] 박창욱 | 2015.09.09

문체부, 프랑스 ‘공예예술비엔날레’ 주빈국 참가…한국관서 공예작품 선보여. 한-프랑스 수교 130주년을 맞이하여 한국의 현대 공예작품이 프랑스 파리 그랑팔레(Grand Palais) 무대에 오른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정철)은 현지시간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5일간 프랑스 파리 그랑팔레에서 열리는 ‘제2회 공예예술비엔날레 레벨라시옹(REVELATIONS)’에 주빈국으로 참가한다고 8일 밝혔다. 공예예술비엔날레는 프랑스가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예술공예작품’ 전문 페어로서 주요 갤러리, 미술관 및 큐레이터, 유명 수집가들이 참석한다. 레벨라시옹은 불어로 ‘새로운 발견’을 뜻한다. 문체부는 한국공예의 국제사회 진출을 위해 2008년부터 지속적으로 프랑스의 대표 박람회인 ‘메종&오브제’에 참가해왔다. 또, 프랑스의 대표적 공예협회인 ‘아틀리에 아트 프랑스(Ateliers d’art de France)’와도 협력관계를 맺고 상호교류 사업을 활발히 추진했다. 이에 아틀리에 아트프랑스가 2013년 제1회 공예예술비엔날레 개최 당시, 2015년 제2회 공예예술비엔날레의 주빈국으로 한국을 초청했다. 공예예술비엔날레 주빈국 참가는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기념해 진행되는 시각 분야의 첫 프로젝트로 ‘한국의 새로운 발견(Révélations en Corée)’이라는 주제로 그랑팔레 정중앙에 150㎡ 규모로 한국관을 조성하여 행사를 진행하게 된다. 한국관은 독일과 일본에서 수상 경력이 있는 강신재·최희영 보이드플래닝 대표가 전시 연출을 맡아, 한국 전통소재인 한지와 발을 활용해 ‘한국적 고즈넉함이 느껴지는 공간’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한국 전통문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현대 공예작품 가운데 그동안 해외에서 호평받은 도자·금속·섬유·유리 등 6개 분야, 22명 작가의 180여 작품이 전시된다. 한국관에서는 작품 전시 이외에도 한국의 문화를 소개하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질 계획이다. 첫 번째, 양국 예술가가 함께 ‘전체 휴게공간을 한국적으로 꾸미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주최 측인 ‘아틀리에 아트 프랑스’와의 협력 프로젝트인 이탈리아 유명 디자이너 알렉산드로 멘디니와 조각보 작가인 강금성의 협업 작품이 한국관에 전시되며, 조각보 등 전통소재로 특별 제작을 한 쿠션도 비치된다. 이와 함께 주요 내·외빈을 대상으로 현지시간 9일 오후 5시에 개최되는 ‘한식 리셉션’에서 한식 디저트와 막걸리 칵테일을 선보인다. 아울러 비엔날레를 방문하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국공예 어린이 워크숍’을 운영하여 공예품 색칠 놀이와 보자기 만들기 체험 행사를 연다. 공예예술비엔날레 참가에 이어 오는 18일부터 내년 1월까지 프랑스 국립장식미술관에서는 한국 공예작품의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프랑스 국립장식미술관 한국공예전-코리아 나우(Korea NOW)’가 개최되며, 2016년까지 유물, 도자, 사진 등의 다양한 전시도 계속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맞아 시각 분야 프로젝트의 첫 번째 주제로 한국 공예를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공예예술비엔날레를 시작으로 프랑스뿐만 아니라 유럽 전역에 한국 공예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어, 프랑스 전역에 우리 문화의 가치와 정신을 널리 알림으로써 향후 지속 가능한 국제 문화교류의 기반을 다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cup@

프랑스 '공예예술비엔날레 레벨라시옹', 한국 주빈국

[뉴시스] 이재훈 | 2015.09.08

한불 수교 130주년을 맞아 한국의 현대 공예작품이 프랑스 파리 그랑팔레(Grand Palais) 무대에 오른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이하 문체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정철·이하 진흥원)은 오는 9~13일 파리 그랑팔레에서 열리는 '제2회 공예예술비엔날레 레벨라시옹'(REVELATIONS)에 주빈국으로 참가한다. 레벨라시옹은 불어로 '새로운 발견'을 뜻한다. 공예예술비엔날레는 프랑스가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예술공예작품' 전문 페어로 주요 갤러리, 미술관 및 큐레이터, 유명 수집가들이 참석한다. 문체부는 한국공예의 국제 진출을 위해 2008년부터 프랑스의 대표 박람회인 '메종&오브제'에 참가해왔다. 또 프랑스의 대표적 공예협회인 '아틀리에 아트 프랑스'와도 협력관계를 맺었다. 이 협회는 2013년 제1회 공예예술비엔날레 개최 당시, 이번 공예예술비엔날레의 주빈국으로 한국을 초청했다. 1868년 도자작가조합으로 출범한 아틀리에 아트 프랑스는 현재 6000여 명의 공예작가 및 공방이 소속된 프랑스 대표 민간 공예기관이다. 이번 공예예술비엔날레 주빈국 참가는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기념해 진행되는 시각 분야의 첫 프로젝트다. '한국의 새로운 발견'을 주제로 그랑팔레 정중앙에 150㎡ 규모로 한국관을 조성해 행사를 진행하게 된다. 독일, 일본에서 수상 경력이 있는 강신재·최희영 보이드플래닝 대표가 전시 연출을 맡았다. 한국 전통소재인 한지와 발을 활용해 '한국적 고즈넉함이 느껴지는 공간'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한국 전통문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현대 공예작품 가운데 그동안 해외에서 호평받은 도자·금속·섬유·유리 등 6개 분야, 22명 작가의 180여 작품이 전시된다. 도자에 이강효·윤주철·배세진·권진희, 금속에 정영관·류연희·김현주, 가구에 이재효·강우림, 섬유에 전경화·이준, 장신구에 이정규·김지민 등이 참여한다. 전시 이외에도 한국의 문화를 소개하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질 계획이다. 양국 예술가가 함께 '전체 휴게공간을 한국적으로 꾸미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탈리아 유명 디자이너 알렉산드로 멘디니와 조각보 작가인 강금성의 협업 작품도 내걸린다. 주요 내·외빈을 대상으로 9일(현지시간) 오후 5시에 개최되는 '한식 리셉션'에서는 한식 디저트와 막걸리 칵테일을 선보인다. 비엔날레를 방문하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국공예 어린이 워크숍'을 운영, 공예품 색칠 놀이와 보자기 만들기 체험 행사도 연다. 공예예술비엔날레 참가에 이어 오는 18일부터 내년 1월까지 프랑스 국립장식미술관에서는 한국 공예작품의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프랑스 국립장식미술관 한국공예전-코리아 나우(Korea NOW)'가 열린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맞아 시각 분야 프로젝트의 첫 번째 주제로 한국 공예를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프랑스뿐만 아니라 유럽 전역에 한국 공예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realpaper7@newsis.com

'한국 뉴미디어 아트' 프랑스 마르세이유 입성

[뉴시스] 박현주 | 2015.08.26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전 '미래는 지금이다' 29일부터 라프리쉬벨드메에서 3개월간 전시. '한국 뉴미디어 아트'가 로마, 피렌체 ,부다페스트를 거쳐 프랑스로 들어간다. 오는 29일부터 프랑스 마르세이유의 복합문화예술공간인 라프리쉬벨드메에서 국립현대미술관 뉴미디어아트 소장품전 '미래는 지금이다! - The Future is Now!'가 열린다. 이 전시는 2014년 12월 로마에서 열린 후 세계 각국에서 순회전을 통해 한국현대미술의 우수성을 해외에 알리는데 기여하고 있다. 파리에서 전시는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기념한 문화행사의 일환으로 라프리쉬벨드메에서 3개월간 진행된다. 이번 전시에는 2015년 베니스비엔날레 은사자상을 수상한 임흥순 작가의 '추억록'과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대표작가인 전준호+문경원의 'El Fin del Mundo'가 선보인다. 더불어 임민욱, 안세권, 이기일, 박준범 작가가 우리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을 담은 비디오아트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오용석, 안정주 작가는 한국의 역사 또는 세계 곳곳에서 발발하는 전쟁과 역사 등을 사회문화적 시점에서 해석하고 이를 영상과 설치 예술로 담아낸 2000년대 이후의 작품을 보여준다. 김기철은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종묘의 빗소리를 담은 사운드 설치 작업 '소리 보기- 비'를 그리고 에브리웨어는 아날로그적인 감성과 테크놀로지를 결합한 휴머니즘이 녹아있는 미디어 예술을 선보인다.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