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288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뉴욕서 '천년 역사 한지 특별전'

[뉴시스] 노창현 | 2016.02.24

'아시아위크 뉴욕' 일환 황란 제이미 리 작가 참여. 뉴욕에서 천 년 역사를 자랑하는 '한지 특별전'이 열린다. 뉴욕한국문화원(원장 오승제)은 24일부터 3월 31일까지 '한지'를 주제로 황 란과 제이미 리 두 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특별전 '리비저닝 한지(Re:visioning HANJI)'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한지산업지원센터가 후원하는 이번 전시는 우리 한지의 역사적·문화적·예술적 가치, 신소재로서의 산업적 가치가 집중적으로 조명될 예정이다. 황란과 에이미 리 작가가 참여하는 전시는 특히 미주 최대의 아시아문화예술행사인 아시아위크 뉴욕(3월10~19일)에 맞춰 열리게 돼 높은 홍보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에 따르면 한국의 기록물 유산 11건 중 '훈민정음 해례본', '조선왕조실록' 등 총 9건이 한지와 연관돼 있다. 내구성과 보존성에서 탁월한 한지는 최근들어 융·복합 소재로서의 가능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으며 우리 전통 문화의 부가가치 창출에도 중요한 콘텐츠로 주목받고 있다. 뉴욕한국문화원은 지난해 사진작가 김형선의 '해녀' 전을 아시아 위크에 선보이면서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영국의 가디언, 파이낸셜타임스, 프랑스, 네덜란드, 헝가리 등 유럽의 주요 언론 리뷰까지 실린 바 있어 올해 아시아 위크에서도 '한지'의 홍보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전시를 기획한 뉴욕한국문화원의 조희성 큐레이터는 "이번 전시를 통해 건축과 인테리어 소품, 패션 소재 등 다양하게 활용되는 한지의 가능성을 타진하고 100번의 손길을 거쳐야 완성되는 예술품으로서의 가치와 한국인의 정신과 삶을 돌아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에서 황 란 작가는 한지로 제작된 한글 단추를 이용, 한국의 전통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설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북미 유일의 한지제작 스튜디오를 설립한 에이미 리 작가는 조선시대에 유행한 신발과 원앙새 인형, 조롱박 물통 등을 한지로 재탄생시킨 주인공으로 한지 연구가와 교육자로서 강연활동도 활발하게 하고 있다. 전시 리셉션은 3월 9일 뉴욕한국문화원 갤러리 코리아에서 열리고 3월 12일과 13일 한지의 제작과정 및 한지를 이용한 예술작품을 직접 만들어 보는 에이미 리 작가의 한지 워크숍도 진행된다. robin@newiss.com

한국 공예, 독일 뮌헨 디자인 위크 무대에 선다

[뉴시스] 박현주 | 2016.02.19

독일의 문화예술 3대 도시 중 하나인 뮌헨의 바이에른 국립박물관에서 한국공예의 우수성을 알리는 전시가 처음으로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는 독일 바이에른 디자인과 국제포럼디자인의 초청으로 오는 20일부터 3월 28일까지 한국공예의 전통과 현재를 보여주는 ‘2016 뮌헨 한국공예디자인(KOREAN Craft & Design in Munich 2016)’ 전시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정철, 이하 진흥원)과 함께 개최한다. 문체부는 2013년부터 이탈리아 밀라노 디자인위크 기간에 ‘한국공예의 법고창신’ 전시와 2015년 한불 수교 130주년 계기 ‘프랑스 파리 장식미술관 한국공예전’을 개최하는 등 해외에 한국공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전시는 독일 뮌헨의 창의비즈니스주간(MCBW: Munich Creative Business Week)을 주관하는 바이에른 디자인이 한국을 2017년 뮌헨 창의비즈니스주간 주요 동반자(파트너)로 초청하고,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F)이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하면서 성사되었다. ‘독일 뮌헨 바이에른 국립박물관 한국공예전’은 현대 디자인의 핵심어(키워드)인 ‘개별성(Individuality)’과 ‘단순성(Simplicity)'을 중심으로 ‘담다(containing)’와 ‘입다(Wearing)’, ‘앉다(Seating)’, ‘읽다(Reading)’ 등 총 4개 부문으로 구성된다.

로댕 '입맞춤' 미니어처 청동상, 30억원 낙찰

[뉴스1] 김진 | 2016.02.18

19세기 프랑스 조각가 오귀스트 로댕의 '입맞춤(The Kiss)' 미니어처 청동상이 16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220만유로(약 30억원)에 미국인 수집가에게 낙찰됐다. 싱가포르 스트레이트타임스에 따르면 이 청동상은 프랑스의 미술 딜러 존 드 루아즈가 소유하고 있던 5개의 청동수집품 중 하나로 로댕 사후 10년 뒤인 1927년 높이 85㎝로 제작됐다. 경매를 진행한 비노쉬엣지켈로는 청동상이 예상가보다 10% 높은 가격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는 로댕 사후 판매된 미니어처 동상 가운데 가장 비싼 가격이다. 미국인 수집가는 전화를 통해 경매에 참여했으며, 또다른 로댕 작품 '영원한 봄(Eternal Spring)' 미니어처 동상을 추정가의 2배인 69만3000유로(약 9억5000만원)에 구입했다. 로댕의 또다른 동상 3점도 추정가의 2배인 9만5000유로~19만유로(1억3000만원~2억6000만원)에 판매됐다. 모두 프랑스 등 유럽 출신 수집가에 의해 낙찰됐으며, 크기는 앞서 판매된 것보다 작았다. 한편 파리의 로댕 박물관에 전시된 '입맞춤'은 대리석으로 제작됐으며 높이는 2m다. 많은 수집가들이 미니어처 버전을 찾지만 혈통과 품질을 모두 충족하는 동상은 흔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로댕의 작품은 앞서 많은 위조 사건에 연루됐다. 특히 1997년에는 가이 하인이라는 유명 딜러가 로댕의 가짜 청동상을 수천점 이상 대량 생산해 적발된 바 있다. 김진 기자(soho0901@)

'알재단' 뉴욕 한인은행에서 그룹전 눈길

[뉴시스] 노창현 | 2016.02.11

김은진, 윤자영, 이은진 작가 참여. 한인 미술인 지원단체인 알재단(AHL Foundation 대표 이숙녀)이 2016년 첫 그룹전을 뉴욕의 한인 은행에서 열게 돼 관심을 모은다. 오는 11일부터 BBCN 은행 퀸즈 우드사이드 지점에서 열리는 그룹전 '관망하는 흔적'이 화제의 전시회. 김은진, 윤자영, 이은진 등 세 명의 한인 여류 작가가 참여한다. 알재단의 공공미술사업 '일터에서의 미술(Art in the workplace)'의 일환으로 7월말까지 계속되는 이 전시는 예술작품들을 사무 공간에 조화롭게 전시함으로써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체험을 제공한다. 곽자인 큐레이터는 "세 명의 작가가 일상적이고 개인적인 소재를 이용해 과거를 기억하고 현재를 바라보는 시선을 담은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은진 작가는 나무에 새겨진 나이테와 옹이를 작가가 새로 새기는 현재의 흔적들과 연결시킴으로써 거친 껍질 밑에 숨겨진 시간의 흐름을 기념하는 작업을 선보인다. 윤자영 작가는 자신의 머리카락을 살아오고 경험했던 시간과 기억의 산물로 삼아 과거를 통해 바라보는 또렷한 현재의 모습을 그리며, 이은진 작가는 현재 살고 있는 공간의 일부를 집이 아닌 공간에 전시함으로써 지금을 살아가는 것의 의미를 되새긴다. robin@newsis.com

룩셈부르크 女 예술가, 마네 누드화 앞에서 누드 포즈 취했다가 쇠고랑

[뉴시스] 유세진 | 2016.01.18

데보라 드 로베르티라는 룩셈부르크 출신 여성 예술가가 프랑스 파리 오르세 미술관의 '영광과 불행 : 1850∼1910년 매춘부들의 이미지' 전시회에서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 속 나부(裸婦)처럼 알몸으로 누워 있다가 외설 혐의로 체포됐다. 17일(현지시간)AFP 통신에 따르면 드 로베르티의 변호사 투픽 부슈는 "드 로베르티는 관람자들의 반응을 촬영하기 위해 카메라를 부착하고 있었다. 그녀의 행위는 예술적인 퍼포먼스였다"고 주장했다. 마네의 나부화 '올랭피아'가 말썽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865년 마네가 실제 매춘 여성을 모델로 그린 '올랭피아'를 처음 선보였을 때에도 당시까지만 해도 요정과 같은 신화 속 등장인물이 아니라 실제로 살아 있는 여성을 소재로 했다는 점에서 큰 논란을 일으켰다. 오르세 미술관의 홍보 담당자는 "드 로베르티가 많은 관람객들 앞에서 알몸으로 포즈를 취함에 따라 경비원이 전시실을 폐쇄한 후 옷을 입을 것을 요구했지만 거부되자 경찰에 통보했다"며 경비원의 조치는 전적으로 적절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드 로베르티는 지난 2014년 5월에도 오르세 미술관에서 여성의 사타구니를 사실적으로 묘사한 구스타브 쿠르베의 '세상의 기원'이란 작품 앞에서 자신의 사타구니를 노출하는 소동을 벌였다. 그녀는 당시 여성의 성기를 그리는 것은 예술이 되는데 노출은 왜 외설로 간주되느냐며 항의했다. dbtpwls@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