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264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설치미술 김수자, 프랑스 메츠 퐁피두센터 간다 'To Breathe'

[뉴시스] 박현주 | 2015.10.27

설치미술가 김수자(58)가 26일부터 프랑스 메츠의 퐁피두 센터에서 개인전을 연다.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는 '2015~2016 한불상호교류의 해' 행사의 일환으로 기획된 이번 전시는 내년 9월까지 열릴 예정이다. '김수자-투 브리드(To Breathe)'를 타이틀로 빛과 공간, 영상과 소리를 모두 조화시키며 공간을 탐구해 온 김수자의 작품을 가장 완성된 형태로 보여줄 예정이다. 작가는 메츠 퐁피두 센터의 좌우로 긴 공간과 한 면을 뒤덮는 돌출된 창문을 활용하여 캔버스의 표면은 시공간을 아우르는 거울, 붓 자국들은 비물질화하여 빛의 반짝임으로 변환해 빛과 영상, 소리로 물든 새로운 공간을 선보인다. '보따리 작가'로 유명한 김수자는 국제갤러리 소속으로 뉴욕, 파리,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주, 피란, 전쟁, 문화적 충돌, 서로 다른 정체성 등 현 시대의 주요한 쟁점들에 대한 관심을 이어오고 있다. 작품은 휘트니미술관, 리움 삼성 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스위스의 쿤스트 뮤지움 베른, 파리 시청과 리옹 현대미술관, 도쿄 현대미술관, 후쿠오카미술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한편, 메츠 퐁피두 센터는 일본인 건축가 시게루 반과 프랑스의 장 드 가스틴의 설계로 2006년 착공되어 2010년 개관했다. 파리 퐁피두 센터의 자매기관으로 파리 외 지역 문화 발전을 위해 세워진 첫 전시장이다. 매년 다양한 현대예술전시를 선보이면서 프랑스 북동부 지역의 문화수준을 끌어올리며 유럽 미술의 중심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hyun@newsis.com

국립현대미술관 레지던시 작가 14명 해외로, 상하이·시애틀 전시

[뉴시스] 박현주 | 2015.10.24

국립현대미술관이 레지던시 해외문화원 연계 전시 '폐허에서'와 '시애틀미술관 한국현대미술전: 장소의 패러독스'를 각각 주상하이한국문화원, 시애틀미술관에서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창작 여건 활성화 및 한국 현대미술의 국제화를 위해 창동레지던시(2002)와 고양레지던시(2004)를 설립하여 운영해오고 있다. 현재까지 50여 개국 500명이 넘는 국내외 예술가들에게 안정적인 작업 공간과 전시 기회 및 교류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새로운 창작 가능성을 실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왔다. '폐허에서'전은 해외 주재 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여섯 번째 전시다. 22일부터 11월21일까지 주상하이한국문화원 전시실에서 계속되는 전시에는 레지던시 입·출신 8명의 작가(김지은 박승원 박은하 윤향로 이우성 이해민선 정지현 조혜진)가 참여한다. 회화, 조각, 설치, 영상, 사진 등 55점을 전시한다. '시애틀미술관 한국현대미술전: 장소의 패러독스'는 31일부터 시애틀미술관에서 열린다. 노순택, 양혜규, 이수경, 이용백, 임민욱, 정연두 등 6인의 작가가 참여한다. 작가들은 1960년대 초반부터 1970년대 초반 출생으로 한국 현대사의 중요한 사건과 국면들을 체험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사진, 조각, 설치, 영상에 걸쳐 국내외적으로 이미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작가를 소개하는 전시는 역사라는 거대 담론 속에서 형성된 한국 현대미술의 다양성, 개성, 그리고 역동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hyun@newsis.com

국립현대미술관, 한국미술 해외 전시회 개최

[뉴스1] 박정환 | 2015.10.22

중국 상하이와 미국 시애틀에서 우리나라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전이 열린다.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직무대리 김정배)이 우리미술의 국제화를 위해 '폐허에서'전을 주상하이한국문화원에서, '장소의 패러독스'전을 시애틀미술관에서 각각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폐허에서'전은 중국 미술계에 한국의 젊고 유망한 작가들을 소개하기 위해 기획됐다. 국립현대미술관 레지던시 프로그램과 해외문화원을 연계한 전시로 오는 22일부터 11월21일까지 열린다. 이 전시에는 레지던시 입주·출신 작가 중 한국 현대미술의 실험적이고 다양한 경향을 보여주는 김지은, 박승원, 박은하, 윤향로, 이우성, 이해민선, 정지현, 조혜진 등 작가 8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급속한 산업화, 도시화에 의해 변해버린 도시 풍광과 스마트폰의 보급 등으로 변화한 미디어 환경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그리고 각자의 방법론으로 폐허 이후의 삶과 예술을 작품으로 표현한다. 미국 시애틀미술관에서는 '장소의 패러독스'전이 현지시간 오는 31일부터 내년 3월13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는 노순택, 양혜규, 이수경, 이용백, 임민욱, 정연두 등 작가 6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한국 현대사의 중요한 사건과 국면을 체험하면서, 자신의 경험을 개인적 차원뿐만 아니라 공동체적 탐구로 확대하고 이를 현대미술의 실험성과 접목해 선보인다. 다음은 외국에서 전시되는 주요 작품 이미지다.

조성모화백 뉴욕 갤러리에서 '사랑의 길' 시리즈 첫선

[뉴시스] 노창현 | 2015.10.14

10월18일부터 한달간 롱아일랜드 셸터록 아트갤러리 개인전. 미국 뉴욕서 활동하는 서양화가 조성모 화백(55)이 롱아일랜드의 주류 갤러리에서 3년만의 전시회를 갖게 돼 관심을 끌고 있다. 뉴욕주 낫소카운티 소재 셸터록 아트갤러리에서 10월18일부터 11월17일까지 열리는 전시회는 조성모작가의 신작 25점이 선보인다. 전시회 리셉션은 18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베풀어진다. 셸터록 아트갤러리는 롱아일랜드 맨하셋에 위치한 화랑으로 사실상 미 주류작가들의 전유물로 활용되는 곳이다. 조성모 작가가 셸터록 아트갤러리와 처음 인연을 맺은 것은 지난 2010년. 당시 맨하셋 아트카운티의 마드린 회장이 조 화백의 그림을 우연히 보고 한 눈에 반해 한인 작가로는 처음 전시회를 갖게 됐다. 2012년 두 번째 전시도 역시 화랑측의 요청으로 이뤄졌고 이번 세 번째 전시는 2년전부터 기획할만큼 갤러리에서도 큰 기대를 갖고 있다. 전시 타이틀은 'Along the Road-Love Road(사랑의 길을 따라서)'이다. 조성모 화백은 미국화단에서 이른바 '길의 작가'로 잘 알려진 주인공이다. 자연과 문명의 조화를 길(도로)에서 찾는 작업에 천착한 그의 작품엔 삼각형의 도로 표지판이 마치 낙관처럼 새겨진다. 부도덕함과 부의 편중 등 현대의 부조리에 대한 반성과 갈등, 변화에 대한 희망의 과정이 끝없는 길로 상징화된 가운데 도시의 모습이 환영(幻影)처럼 화면을 분할하는 작품을 처음 접한 미국인들은 신선한 충격을 받는다.

美 '위안부초상 화가' 카발로화백 뉴저지서 개인전

[뉴시스] 노창현 | 2015.09.30

티넥의 나비뮤지엄오브디아트에서 30일까지 열려. 미국의 '위안부 초상화가'로 잘 알려진 스티브 카발로 화백이 뉴저지 티넥의 나비뮤지엄오브디아트에서 개인전을 열고 있어 눈길을 끈다. 'In our Dreams We Fly'라는 주제의 전시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부모와 조부모세대가 겪은 분단과 한국전쟁을 젊은 이민 2세들에게 알리고, 한일간의 올바른 역사인식과 더불어 비극을 극복하고 세계화로 발돋움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카발로 작가는 한국의 굴곡진 역사를 공감하고 동시대인들의 아픔을 작품속에 담아내어 많은 사람들의 꾸준한 관심을 이끌어 내고 있다. 최근 수년간 위안부 피해할머니들을 주제로 한 그림에 심혈을 기울이는 이유에 대해 그는 "전쟁의 비극을 겪은 피해자들이 지금 현재 우리곁에 생존해 계실 때, 그 아픈 기억을 세상에 알리고 싶다"고 말한다. 그는 1992년 2차대전때 미국내 일본인수용소 그림을 스케치하는 작업중에 한국인 지인을 통해 종군위안부라는 인류역사상 가장 잔혹한 집단성범죄가 있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되었다. 2007년부터 종군위안부를 소재로 본격적인 작품활동을 시작한 그는 전쟁의 참상과 비극을 예술적으로 형상화하기 시작했다. 위안부여성들의 생생한 증언이 담긴 김대실 감독의 ‘침묵의 소리(1999년)’를 읽고 한국을 방문해 위안부할머니들과 전쟁의 폐해에 대한 대화를 나누고 그들의 손을 잡고 위로하며 작품에 더욱 정진했다. 팰리세이즈팍 도서관 큐레이터이기도 한 그는 이곳에 2010년 건립된 해외최초의 위안부기림비 동판을 제작한 주인공이기도 하다. 팰리세이즈팍 도서관에서 위안부관련 다큐멘터리필름 상영을 추진했고 역사를 바로잡기 위한 많은 시위에도 동참하며 위안부할머니들을 돕고 있다. robin@newsis.com

명품 종주국 프랑스도 반한 우리의 한복

[뉴스1] 박창욱 | 2015.09.29

프랑스장식미술관서 한국특별전 패션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는 ‘한불상호교류의 해 프랑스장식미술관 한국특별전 패션전’이 현지시간 지난 19일 프랑스장식미술관 패션관에서 개막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행사는 문체부, 외교부, 해외문화홍보원, 예술경영지원센터 등이 함께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부설기관인 한복진흥센터와 프랑스 장식미술관이 주관한다.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코리아 나우(KOREA NOW)’라는 주제로 동시대 한복과 패션, 한국 생활공예품과 그래픽 디자인을 공개했다. ‘한국 의복 속 오방색’을 주제로 진행된 이번 한국특별전 패션전은 한국 복식문화를 설명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전시다. 또 최장 기간 국외 전시로서 세계인에게 복식 속에 깃든 한국 정신문화의 본질과 한복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장이 될 것으로 문체부는 기대했다. 전시회에는 이영희, 김혜순, 김영석, 이혜순 등 한복 디자이너와 앙드레 김, 진태옥, 이상봉, 준지 등 패션 디자이너까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패션 및 한복계 거장들 총 24인이 참여해 전통과 현대를 넘나들며 270여 작품들을 선보여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해외순방과 정상 외교 때에 한복을 통해 한국문화를 소개해온 박근혜 대통령의 한복이 소개되어 현지인들에게 관심을 끌었다. 대통령 취임식 한복은 겨울을 나는 매화문양이 놓인 붉은색 두루마기와 푸른색 치마를 입어 희망, 화합의 의미를 전했으며, 해외 순방국 중 전통과 절차를 중시하는 영국 왕실의 국빈 만찬에서 착용한 한복은 가을의 풍요로움과 한국과 영국의 번영을 상징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우리 민족의 색에 대한 전통적인 의식을 잘 보여주는 외규장각의궤와 한민족이 발견한 가장 화려한 색채 조화인 색동 한복이 가장 먼저 관람객을 맞으며 전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직위별 위치와 사람 수, 순서, 옷의 색까지 과거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 같은 명확한 의궤와 이제껏 만나보지 못한 형형색색의 빛깔은 벽안(碧眼)의 현지인들로부터 찬사를 자아냈다. 청(선비정신), 적(역동성과 염원), 황(고귀함, 부귀영화), 백(무소유와 신성), 흑(통섭과 지혜) 등 오방색의 개념 및 성격에 따라 5구역으로 구성된 전시실에서는 다섯 가지 색 각각이 담고 있는 의미를 형상화한 한복들을 선보였다. 전통 한복부터 동시대 한복, 그리고 한복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시도한 패션 작품들이 펼쳐지며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번 ‘한불상호교류의 해 프랑스장식미술관 한국특별전 패션전’에서는 전통한복과 신(新)한복, 현대 패션 디자인 간의 다양한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이 주목을 받았다. 열정과 샤머니즘을 표현한 이상봉 디자이너의 작품을 비롯해 스티브J & 요니P 디자이너가 시도한 한복 모티브 패션 그리고 준지 디자이너의 아디다스 협업작품들은 한복의 도전과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전시에 참여한 한복 디자이너들은 “많은 한국 디자이너의 작품을 한데 모아 소개할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이번 전시는 그간의 갈증을 해소해주는 뜻 깊은 자리”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패션 디자이너 진태옥은 “내로라하는 프랑스의 명품 패션 브랜드들이 전시되는 공간에서 우리 옷 한복을 소개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회가 새롭고 벅차다”고 말했다. 패션전의 서영희 예술감독은 “한국의 역사와 생활문화, 학문에 녹아있는 오방색을 주제로 삼고 한국을 대표하는 중견 및 신진 디자이너의 다양한 작품들을 색채별로 나누었다”며 “세계인들이 한복 복식의 근원을 한 자리에서 만나보며 한국 전통문화에 대해 새로운 관점으로 접근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현지 언론들은 '한국문화에 대한 새로운 시선과 신선함을 느낄 수 있었던 전시'라고 호평했다"고 밝혔다. 특히 영국 등 다수의 국가 관계자들은 이 전시의 자국 개최를 희망하는 등 찬사를 이어나가고 있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cup@

'숯 작가' 이배, 파리 기메국립동양미술관 개인전

[뉴시스] 박현주 | 2015.09.27

재불작가 이배의 개인전이 프랑스 파리 기메 국립동양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간)부터 시작된 이 전시는 2015년 가을 한불수교 130주년기념 '한불 상호 교류의 해' 행사 일환으로 마련됐다. 홍익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한 후 1990년 도불한 작가는 30년 간 프랑스와 뉴욕을 근간으로 활동하고 있다. 1990년대에는 ‘인체’를 탐구했지만 최근에는 검은 '숯'에 빠졌다. 흰바탕에 숯으로 그린 기호와 같은 추상적인 그림은 동양적 미감과 현대적인 조형감각의 톡특한 아름다움을 전한다. 기메 국립동양미술관 4층 로툰다 전시실에서 열린 이번 전시에는 작가의 대형 설치작품이 들어섰다. 6개의 조각 작품 (1m x 1m x 2m ) 과 2개의 평면 회화 작품(260cm x 194cm), 한국의 정월 대보름달 집태우기 비디오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기메 국립동양미술관은 유럽에서 가장 큰 동양미술관으로 아시아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19세기말 거상 에밀기메가 1879년 개인소장품을 모아 리옹에 세웠던 미술관을 1889년 파리로 옮겨왔다. 현재는 국립미술관으로 승격돼 5500㎡가 넘는 전시장 1층에는 인도, 동남아시아, 크메르미술품이, 2층에는 히말라야,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중앙아시아미술품이, 3층에는 한국, 중국, 일본 미술품이 전시돼있다. 이배 개인전은 2016년 1월 25일까지 이어진다. hyun@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