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247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반고흐, '귀 전체' 잘라 하녀에게 선물… '위대한 화가'의 기행 뒷이야기

[머니위크] 장영락 | 2016.07.14

반고흐가 귀 전체를 자른 것으로 확인됐다. 네덜란드 출신의 유명화가 반고흐의 의료기록이 최근 발견돼 반고흐가 이전에 알려진 것처럼 귀 일부를 잘라 매춘부에게 준 것이 아니라, 귀 전체를 잘라 사창가에서 일하는 하녀에게 준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텔레그래프’를 비롯 해외매체들은 12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반고흐는 1888년 남프랑스 아를에서 머물던 중 정신적인 문제로 자신의 귀를 자르는 기행을 저질렀다. 귀에 붕대를 감은 자화상으로도 잘 알려져 있는 이 사건은 이전까지 반고흐가 자신의 귀 일부를 잘라 매춘부에게 줬다는 이야기로 알려져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당시 귀 상처를 치료한 의사 ‘펠릭스 레’의 편지가 발견돼 반고흐가 자신의 귀 전체를 잘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같은 내용을 발견한 연구자 버나뎃 머피는 반고흐가 자른 귀를 매춘부에게 줬다는 이야기도 사실과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귀를 받은 ‘가브리엘’이라는 이름의 여성이 매춘부가 아니라 사창가에서 일하던 하녀였다는 것이다. 머피는 반고흐가 개에 물려 고생하던 가브리엘을 위해 귀를 선물한 것으로 추정했다. 머피는 “반고흐는 항상 다른 사람이 어려움을 겪는 데 마음을 쓰는 사람이었다. 나는 그가 귀를 선물로 가브리엘에게 준 거라고 느낀다”고 말했다. 비정상적인 행동이지만 늘 타인을 염려하던 반고흐의 성격이 묻어나는 사건이었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에 발견된 편지 등 반고흐와 관련된 물품들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있는 ‘반고흐 미술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실향민 염원 담은 강익중 '대형 연등' 템스강에 뜬다

[뉴시스] 박현주 | 2016.07.14

실향민 그림 500장 모아 '집으로 가는길' 제작, 英런던 '토탈리 템스' 초대…9월 한달간 설치. 멀티미디어 아티스트 강익중의 신작 ‘집으로 가는 길(Floating Dreams)’이 9월 한달동안 영국 런던 템스강에 설치된다. '집으로 가는 집'은 3층 건물 높이의 직육면체(11x10x10㎥) 대형 연등이다. 실향민 어르신들의 그림 500장 (각각 가로70cm x세로 70cm)으로 만들어졌고, 500개의 조명등이 작품 안에 들어있다. 한국 전쟁 중에 고향을 잃고 가족과 헤어진 수백만 사람들의 기억을 담는 가슴 아픈 상징물이자 한반도 통일의 염원을 담은 희망의 작품이다. 작품 위에는 손전등을 든 로봇으로 만들어진 어린이가 서있다. 통일의 꿈을 놓지 않는 실향민 어르신들의 70여년 전 모습을 형상화했다. 1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연 강익중 작가는 "실향민의 그림을 모자이크 형태로 담아 연등을 제작했다"며 "80~90대인 어르신들의 그림들은 세상을 보는 창이기도 하지만 우리 자신을 비추는 거울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집으로 가는 길’은 올해 20년째를 맞는 런던의 대표적 문화행사인 토탈리 템스(Totally Thames)의 의뢰로 제작됐다. '토탈리 템스'는 전세계에서 200여명의 아티스트들과 퍼포머들이 초청되어 약 68km 길이의 템스강 주변을 문화의 축제장으로 만든다. 2016년 메인 작가로 초대된 강익중은 템스강 위에 작품을 전시하는 유일한 예술가다. 주로 어린이 그림을 소재로 작품을 제작했던 작가는 애초 계획과는 달리 "허전함이 느껴져 실향민으로 바꾸게 됐다"고 했다. 처음엔 지난해 9월 터키의 해변에서 발견됐던 세 살배기 시리아 난민 아일란 쿠르디를 중심으로 어린이들의 꿈을 담으려 했다. 강익중은 "실향민도 난민이라는 점에서 똑같다고 생각한다"며 "이 설치작품은 고향을 떠난 모든 이에게 바치는 작품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임진강물과 템스강물이 하나로 이어진 것처럼 분단의 아픔과 통일의 희망이 강물을 통해 전 세계로 퍼져 치료의 백신이 되었으면 한다'고 바랐다.

사진작가 김형선 해녀 사진전, 美 샌프란시스코서 열린다

[뉴스1] 박건욱 | 2016.07.02

사진작가 김형선의 해녀 사진전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다. 김형선은 오는 8월 28일까지 샌프란시스코 예바 부에나 아트 센터에서 ‘자연 이후의 바다’(Ocean After Nature)라는 주제로 해녀 사진전을 열고 관람객들과 만난다. 이번 전시는 올 여름 샌프란시스코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호주 아델레이드에서 개최되며 이후 약 5개의 해외 주요 도시에서 순회 전시가 진행된다. ‘자연 이후의 바다’는 바다를 생태계적, 문화적, 정치적 그리고 경제적인 세계화의 현실을 20명 아티스트의 작업을 통해 보여준다. 김형선 작가의 해녀 사진을 포함해 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중견 작가들과 신인 작가들은 바다풍경을 육지와 바다의 경계, 사람들과 물건들의 순환,그리고 생태계의 취약점을 확인하고 비판하며 사진, 비디오, 조각, 음악, 디자인 등의 많은 작품의 구성으로 전시회를 이룬다. 특히 김형선 작가의 해녀 사진은 이번 전시회의 전시 포스터로 선정되며 해녀에 대한 세계의 지대한 관심을 느낄 수 있다. 이 전시는 뉴욕의 국제 독립 큐레이터의 큐레이터인 알레이나 클레어 펠드맨에 의해 기획됐으며 ICI 보드와 포럼에 의해 후원 진행된다. 지난 2012년 제주도에 내려가 3년간 해녀의 모습을 담은 김형선 작가는 지난 해 뉴욕한국문화원에서 제주도 ‘해녀’ 사진전을 개최,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당시 메트로폴리탄 뮤지엄과 구겐하임 뮤지엄 등 뉴욕 최고의 문화기관과 주요 경매회사등이 참여하는 미국 최대의 아시아 미술 행사인 ‘2015 아시아위크 뉴욕’에도 소개되기도 했다. 또 뉴욕타임스, 파이낸셜타임스(FT), 월스트리트저널이 김형선 작가의 사진을 주목했고 영국 가디언지는 양면에 걸쳐 김형선의 사진 8장만으로 지면을 채워 주목을 받았다. 또 지난 4월에는 한국 외교부, 문화 체육 관광부, 프랑스 대한민국 대사관 등의 정부기관에서 참여하는 큰 규모의 프랑스 툴루즈 페스티벌에서 사진전을 개최, 한국 해녀의 삶을 전 세계의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만들어낸 바 있다. 한국 해녀는 한반도 각 해안과 여러 섬에 있지만 대부분의 해녀들이 제주도에서 활동하고 있다. 70년대까지만 해도 14000명에 이르던 제주해녀는 현재 4500여명으로 감소했고 그 중 70세 이상이 전체의 51%인 2297명으로 나타나 20년 후에는 해녀의 명맥이 끊길 것이라는 우려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국의 제주, 울릉도 및 일본 일부 지방에만 존재하는 해녀는 수중 호흡장비 없이 맨몸으로 바다 속에서 해산물을 채취하는 점에서 희귀한 문화유산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올해 하반기 유력시되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일본의 아마(海女)와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김형선 작가의 전시회는 해녀가 유네스코에 등재되기 위한 긍정적인 효과를 얻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김형선 작가는 서울예대 사진과를 나온 후 20여 년간 인물 광고사진을 찍어 오다 지난 2012년부터 제주에 상주하며 해녀를 다룬 사진과 영상 작업을 펼쳐 왔다. 박건욱 기자(kun1112@news1.kr)

설치작가 '구정아' 영국 공공예술 축제 참가, 지하철역 꾸민다

[뉴스1] 박정환 | 2016.07.01

설치작가 구정아(50)가 영국에서 처음 열리는 공공예술 축제에 참가해 런던 지하철역 '채링크로스'에서 설치미술을 선보인다. 주영한국문화원은 현지시간 오는 2일 런던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2016 아트나잇 런던'(Art Night London)에 참가해, 구정아 작가의 설치 작업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런던이라는 거대한 도시를 배경으로 10명의 현대미술작가가 초대된 이번 축제는 런던의 유서 깊은 거리 '더 몰'(The Mall)에서부터 '트라팔가 광장' '세인트 폴 성당'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공간에서 전시, 퍼포먼스, 음악, 무용 등 다채로운 이벤트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구정아 작가는 아트나잇런던에 초대받은 유일한 한국 작가이며 주영한국문화원은 구정아 작가의 채링크로스 역 설치 작업을 공동 제작하고 이와 연계해 구정아 작가의 개인전을 오는 10월6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설치 작업을 위해 구정아 작가는 런던의 채링크로스역 열차 플랫폼을 선택했다. 이 역은 공공 공간으로 설계됐으나 1999년 이후 사용되지 않는 이 공간이다. 작가는 오브제, 영상, 사운드, 냄새, 빛을 통해 멀티미디어 환경을 플랫폼에 조성했다. '아트 나이트 런던'은 2002년부터 파리에서 개최되어온 '뉘 블랑쉬'(백야, Nuit Blanche)'를 모델로 하고 있다. 뉘 블랑쉬는 해질녘부터 새벽까지 다양한 건물들과 공공장소에서 전시와 음악 공연을 선보이는 행사다. 2015년도 뉘 블랑쉬에는 200만 명이 이 행사를 방문했다. 현재 파리를 비롯해 토론토, 암스테르담, 보고타 등 세계 30개 도시에서 진행 중이며, 런던 버전인 아트나잇런던은 올해에 처음으로 기획됐다. 구정아(50) 작가는 파리국립미술학교의 크리스티앙 볼탕스키 교수 아래에서 수학했으며 현재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1990년대 이후 국제 미술 무대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해온 한국현대미술작가 중 한 명이다. 또 2002년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의 휴고 보스상 수상했고 현재 퐁피두 현대미술관, 구겐하임 미술관 등에 그의 작품이 소장돼 있다. 2017년 아트나잇런던은 유서 깊은 공공미술기관 화이트채플갤러리 (Whitechapel Gallery)의 주도로 런던 동쪽 지역을 기반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주영한국문화원은 아트나잇런던과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박정환 기자(art@)

‘한국의 전각’ 정고암 작가의 ‘새김아트 상생 전’ 브뤼셀에서 성황리 전시

[뉴스1] 전민기 | 2016.06.24

5월 12일부터 6월 25일까지 벨기에 브뤼셀 한국문화관 전시. 벨기에 브뤼셀 한국문화원 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는 정고암 작가의 ‘새김아트 상생(相生)전’이 관객들의 큰 호응 속에 오는 25일 전시를 마무리한다. 이번 전시회는 유럽의 수도라 불리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한국 전각예술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알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난 5월 12일부터 관객을 맞아 성황리에 전시를 진행했으며, 오는 25일 막을 내린다. 특히 이번 전시는 정고암의 예술철학을 담아낸 한글작품을 통해 관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한글을 모티브로 삼은 작품이 대다수를 이뤘으며, 정고암의 전통 전각에서부터 애니메이션까지 세대를 초월한 다양한 새김아트 35점이 전시됐다. 정고암의 대표작 중 하나인 하늘땅사람물불바람(세종대왕) 탁본 작품과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 제작한 벨기에 국왕의 작품을 동시에 전시한 것도 눈길을 끌었다. 동서양의 왕을 비교 전시해 현지인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자연스럽게 한국 전각예술의 가치를 전달하는 데 이르렀다는 평가다. 지난 5월 30일 한국문화원을 찾아 공연을 펼친 벨기에 색소폰 연주자 트완 티스(Toine Thys) 역시 ‘새김아트 상생전’을 둘러보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

대지미술 거장 크리스토, 伊호수에 물 위를 걷는 길 3km 설치

[뉴시스] 이세오 | 2016.06.09

미국 콜로라도 대협곡과 독일 베를린의 국회의사당, 호주 해안을 통째로 포장하는 등 평생 대규모 설치미술작업을 해온 대지미술가 크리스토(80. 본명 크리스토 자바체프)가 23번째 거대작품으로 이탈리아의 몬토 이솔로 섬에서 '떠있는 부두( The Floating Piers)'의 완성을 앞두고 있다. 불가리아 출신의 미국작가 크리스토는 7일(현지시간) AP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1월부터 시작한 이 작업이 22만개의 물에 뜨는 폴리에틸렌 입방체에 일일히 닻을 매달아 내리고 호수 위에서 결합시킴으로써 본토와 호수 위에 솟아 있는 두 개의 섬들을 잇는 3km의 해상도로를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류가 꿈꾸는 물 위를 걷는 일을 실현시켜줄 이 작품은 6월 18일부터 7월3일까지 16일동안 일반 공개를 목표로 크리스토와 조수들이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 이 작품은 어떤 해석을 해도 다 부합된다"고 말하는 크리스토는 평소에는 배를 타야만 갈 수 있던 몬테 이솔로 섬까지 걸어갈 수 있어서 몬테 이솔로의 주민 2000명은 이 기간 중 물 위를 걸어서 집에 다니는 꿈같은 체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크리스토의 대지 미술과 기발한 포장 작품은 언제나 인기를 끌어 전 세계의 사람들이 보러 온다. 1995년 독일 의회의 반대를 무릅쓰고 베를린에서 옛 국회의사당 건물( 베를린으로 수도이전후 현 국회의사당)을 부인 잔 클로드 작가와 함께 은빛 비닐로 포장했던 '포장된 국회의사당'은 2주일간 무려 500만명의 관객들이 몰려왔다. 뉴욕 센트럴 파크에 2005년 세웠던 '게이트'도 200만명이 걸어서 통과했다.

영국 왕세손비가 영국 미술계를 망친다?

[아트1] 이서연 | 2016.05.04

지난 30일, 패션지 영국판 보그(British Vogue)는 영국 왕세손빈 케이트(Kate Middleton)가 보그 100주년 기념호인 6월의 표지모델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총 7장이 실리는 이번 화보는 패션 사진작가인 조시 올린스(Josh Olins)가 찍은 것으로, 현재 런던의 내셔널 포트레이트 갤러리(National Portrait Gallery, 이하 NPG)에서 열리고 있는 ‘Vogue 100: A Century of Style’전에도 추가로 걸릴 예정이라고 한다. 이에 대해 영국 출신의 미술평론가 조나단 존스(Jonathan Jones)는 가디언지(the Guardian)의 ‘아트 오피니언’ 섹션을 통해 “영국 왕실의 방식이 영국 미술계를 망친다, 케이트와 NPG와의 관계는 미술에 대한 군주국의 전형적인 악영향을 보여준다”며 신랄한 비난을 퍼부었다. 또한 이런 가볍고 유치한 사진들이 정치적인 아첨꾼들에 의해 ‘예술’이라고 불리며 갤러리에 걸려서는 안되고, NPG는 그녀를 현대미술의 아이콘으로 만들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참고로 케이트는 2012년부터 NPG를 후원해오고 있기도 하다. 일각에서도 “이건 예술이라고 볼 수 없다”, “아무나 붙잡고 찍어 벽에 걸면 다 아트냐”, “어찌되었건 결과적으로 NPG의 디렉터는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겠다”며 조나단과 의견을 같이 했다. 이에 대한 반대입장에서는 “조나단은 NPG의 설립목표가 역사 속의 인물들을 통해 당시의 시대 상황과 배경을 보여주려는 것임을 망각하는 것이다”, “그는 사진이 예술의 한 부분임을 거부하는 것이다”. “세상의 모든 것들은 예술이 될 수 있다”, “NPG는 초상화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곳이고, 영국 역사의 한 부분인 그녀의 사진이 못 걸릴 이유가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렇게 화제의 중심에 선 케이트의 사진덕분에 ‘보그 사진전’은 더 많은 사람들로 붐빌 것으로 예상된다. 전시는 5월 22일까지.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