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247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포토그래퍼 강민진, 뉴욕을 사로잡다

[뉴시스] 유희연 | 2015.11.30

인간 삶에 대한 무상함을 사진에 담아 이야기하는 한인 포토그래퍼 강민진은 자신만의 확고한 작품 세계와 색깔이 담긴 작품으로 뉴욕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포토그래퍼 강민진은 2011년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The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2014년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채플힐캠퍼스(University of North Carolina at Chaple Hill)를 졸업했으며, 대학교와 대학원에서 모두 장학금을 받을 정도로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작가 자신을 스스로 “모든 종류에 부재(Absence)를 탐구하는 사람”이라고 말하는 강민진 작가는 지금까지 미국에서 활동하며 4번의 개인전과 15번의 단체전에 초대됐다.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채플힐캠퍼스에서 대학원 장학금을 받고 2년째 사진학을 강의 중이다. 이번 겨울에는 아쿠아 아트 페어(Aqua Art Miami)에 초대돼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2016년 봄에는 포토그래퍼들의 꿈의 전속, Vyt 레지던스 리그(The League residency at Vyt)에 루스 카츠만 장학금(A Ruth Katzman Scholarship)을 받고 아티스트 레지던시에 참가한다. 미국 내 가장 큰 규모의 아티스트 레지던시 중 하나인 버몬트 스튜디오 센터(vermont studio center)에는 예술인 보조금(Artist Grant)을 받고 참가하는 등 아티스트로서의 경력을 쌓고 있다. 포토그래퍼 강민진은 자신의 대표작인 ‘낫 파트 오브 세일(Not part of sale)’을 통해 미국 문화인 ‘에스테이트(유산) 세일(estate sale)’을 이야기한다. 미국 사람들이 죽은 사람의 물건을 정리하기 위해 유산 세일을 여는 것을 보고 느낀 문화적 차이를 사진으로 표현했다. 한국에서는 죽은 사람의 물건을 사용하면 죽은 사람의 영혼이 물건과 같이 온다는 미신이 있어 그 물건을 소지하는 것조차 꺼려한다. 이와 전혀 다른 문화를 갖고 있는 것을 보고 강민진 작가는 커다란 문화 충격을 느꼈다. 이를 계기로 강민진 작가는 세일 전후의 사진을 모두 담음으로써 인간 삶의 무상함에 대해 이야기하고, 인간의 외양은 선택할 수 없지만 집이나 옷, 물건 등 그 사람의 환경이 어떻게 그 사람을 나타나게 하는지에 대해서 작품에 담아 이야기한다. 뉴욕이 주목한 한인 포토그래퍼 강민진은 자신의 영문 홈페이지(http://minjinkang.com/resume)를 통해 기존의 작품과 현재 작품, 작가 약력 등을 소개하고 있다. 구글을 경유해 홈페이지에 방문하면 한국어로 번역된 강민진 작가의 홈페이지를 확인할 수 있다. lovely_jh@newsis.com

워싱턴서 '해와 달이 있는 한국의 연꽃 풍경화' 전시

[뉴시스] 노창현 | 2015.11.30

전수민작가 '일월연화도(日月蓮花圖). 미국 워싱턴DC에서 현대적 기법의 한국 산수화 전시가 열린다. 주미한국대사관 한국문화원(원장 박명순)은 12월4일부터 18일까지 청년작가 창작지원 전시의 일환으로 전수민 작가의 '일월연화도(日月蓮花圖), 해와 달이 있는 한국의 연꽃 풍경화)'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수민 작가는 한국 산수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현실과 상상의 세계를 넘나드는 몽환적인 풍경의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음양오행설'에 기초를 두고 한국 전통 민화 '연화도'에 해와 달을 덧붙여 음양의 조화를 이룬 심상(心象)의 풍경을 자유롭게 표현하고 있다. 경상북도 청도 소재 영담한지미술관에서 영담 스님이 직접 만든 한지 위에 “먹과 붓으로 보여주는 서정적 표현과 절제된 색감으로 현대 동양화를 재탄생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푸른빛과 황금빛 두 색채의 풍경에 한국 연꽃과 해와 달이 오묘한 조화를 이루는 한국화 50 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국립 창원대와 대학원 한국학과를 졸업한 전 작가는 다수의 개인전 및 그룹전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일본, 프랑스 등에서 전시를 여는 등 특유의 동양적 아름다움이 담긴 작품들은 해외에서 더 호평을 받고 있다. robin@newsis.com

문호 넓히는 이란…앤디워홀·잭슨폴록 작품 전시

[뉴시스] 강지혜 | 2015.11.23

지난 7월 핵 합의 이후 문호를 넓히고 있는 이란이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미국 작가 앤디 워홀과 잭슨 폴록의 작품을 전시했다고 걸프 타임스 등 외신들이 2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핵 합의를 이행하는 즉시 경제·금융 제재가 해제될 것이라는 기대 속에서 이란이 서방국들과 경제 교류를 활성화하는 한편 미술계에도 개방 바람을 일으키는 모양새다. 이란은 이탈리아 큐레이터와 공동 기획한 이번 전시를 21일부터 3개월 동안 '테헤란 현대미술관(Tehran’s Museum of Contemporary Art)'에서 개최한다.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은 앤디 워홀과 잭슨 폴록 등 서구권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 42점이다. 작품 중에는 1950년 드리핑(dripping·흘리기) 기법으로 완성한 폴록의 최고작 '인디언 붉은 땅의 벽화'와 워홀의 '자살', 마크 로스코의 '짙은 갈색 위의 시에나 오렌지와 검정', 영국 작가인 프랜시스 베이컨의 '안락의자에 앉은 남자' 등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이란 작가인 파리데 라샤이의 작품 130점도 선보인다. 이번에 공개한 서구권 작품들은 샤 모하메드 레자 팔레비 국왕 부인이 1970년대에 수집한 작품들 중 일부다. 5년 전 크리스티 경매에서 한 전문가는 이들 수집품의 가치가 2억5000만 달러(약 290억 원)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이 작품들은 1979년 팔레비 왕가 축출 이후 이슬람 혁명이 일어나자 공개가 부적절하다고 여겨졌고, 36년간 테헤란 현대미술관 지하 수장고에 숨어 빛을 보지 못했다. 이슬람 혁명을 주도한 아야톨라 호메이니는 "서구 문명에의 중독(Westoxification)"이라고 표현하며 서양적 가치와 성적 타락을 강력히 비난했다. 테헤란 현대미술관은 1999년까지 해외 미술품을 내건 주요 전시를 기획하지 않았다. 그러나 핵 합의 이후 이란 내 분위기는 달라졌다. 알리 자나티 이란 문화장관은 20일 밤에 열린 시사회에 정부를 대표해 참석했다. 자타니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이란이 최근 주요 국가들과 핵 합의를 한 뒤 미술계는 물론 산업계와 다른 분야에서의 협업을 늘려나가고 있다"며 "뛰어난 이란 예술가들의 작품을 더 많이 선보이고 해외 미술 작품을 소개하는 데 이번이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jhkang@newsis.com

뉴욕 한인갤러리 개관 1년간 격주 오프닝 화제

[뉴시스] 노창현 | 2015.11.15

SIA NY갤러리, 1주년 기념전이어 세계작가 20인전 눈길. 뉴욕의 신생 한인갤러리가 개관후 1년간 20차례의 기록적인 오프닝을 펼쳐 관심을 끌고 있다. 화제의 갤러리는 맨해튼 첼시에 위치한 SIA NY 갤러리. SIA NY는 '뉴욕의 아트공간(The Space In Art New York)'의 줄임말이다. 첼시 지역은 맨해튼의 대표적인 예술구역이지만 한인갤러리는 상대적으로 찾기 힘들다. 지난해 11월18일 강선호작가 전시회로 개관기념전을 시작할 때만 해도 SIA NY의 오프닝 릴레이는 사실 상상하기 힘들었다. 그러나 만 1년을 맞는 지금 SIA NY는 전시횟수와 다양성만 놓고 보면 중견 화랑 못지 않다. 전시기간에 따라 1주부터 2주, 3주간 진행된 오프닝이 총 20회로 평균 2주에 한번꼴로 전시회가 열린 셈이 됐다. 또한 번외로 2014 Scope Miami beach와 스펙트럼 아트페어 2014, 아트부산 2015 등 3차례의 아트페어에 참가하는 등 바쁜 스케줄을 보냈다. 개관 1주년을 맞아 SIA NY 갤러리는 지난 1일부터 14일까지 라리언 세스로우와 알렉스 구가이 작가의 2인전을 마련했고 17일부터는 세계 각국의 작가 20명이 참여하는 그룹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가람 큐레이터는 "1년이라는 짧은 기간이었지만 SIA NY 갤러리는 젊음과 열정이라는 두 타이틀을 바탕으로 전시와 아트페어를 진행했다. 특히 폭넓은 작가들의 전시와 수준높은 전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초점을 맞췄다"고 소개했다.

모딜리아니 '누워있는 裸婦', 1973억원에 경매 … 작가 작품 중 최고가 기록

[AP/뉴시스] 유세진 | 2015.11.10

아메데오 모딜리아니의 '누워 있는 나부(裸婦)'가 9일(현지시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1억7040만 달러(약 1973억원)에 낙찰돼 세계 미술 작품 경매 사상 2번째로 비싼 작품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 같은 낙찰가는 또 모딜리아니의 작품 경매가로 최고를 기록한 것이다. 크리스티 경매사는 이날 모딜리아니의 작품이 치열한 호가 전쟁 끝에 신원이 공개되지 않는 것을 요구한 한 응찰자에게 이 같은 가격에 낙찰됐다고 전했다. '누워있는 나부'는 모딜리아니의 작품들 중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진 것 중 하나로, 1917~1918년에 제작됐다. 프랑스 파리에서 처음 전시됐을 당시 엄청난 스캔들을 일으켰던 작품으로도 유명하다. 지금까지 모딜리아니 작품의 최고 경매가 기록은 7100만 달러였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가격에 팔린 작품의 파블로 피카소의 '알제의 여인들'(버전 O)로 지난 5월 크리스티 경매에서 1억7940만 달러(약 2078억7078만원)에 낙찰됐었다. 이날 경매에서는 또 지난 20년 간 단 한 번도 미술품 경매시장에 나오지 않았던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작품 '간호사'가 9530만 달러1104억2411만원)에 낙찰돼 종전 그의 최고 가격 5600만 달러보다 거의 2배에 달하는 가격에 팔렸다. dbtpwls@newsis.com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서 우리 무형유산 선보인다

[뉴스1] 박창욱 | 2015.11.03

국립무형유산원·문화재재단, '국제문화유산박람회' 주빈 참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최맹식)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서도식)과 함께 현지시간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의 지하 홀 ‘카루젤 드 루브르’ (Carrousel Du Louvre)에서 열리는 '국제문화유산박람회'(Salon International du Patrimoine Culturel)에 참가한다고 2일 밝혔다. 프랑스 공예장인협회(Ateliers D’art de France)가 매년 개최하는 프랑스 국제문화유산박람회는 세계 각국의 전통공예 장인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화합의 장이자 경제적 교류지이기도 한 국제적인 행사이다. 특히, 올해는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우리나라가 박람회의 주빈으로 초대되어 개막식 축하공연으로 ‘진주삼천포농악’(중요무형문화재 제11-1호)을 선보이며, 공연이 끝난 후에는 주요 내빈을 대상으로 한국관에 대한 설명이 이어질 예정이다. 또 박람회 주최기관인 프랑스 공예장인협회 초청 공식 오찬에 참석해 양국 간 전통공예의 진흥과 활성화를 위한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박람회 기간 중 한국관에서는 ‘기쁜 날(잔치)’을 주제로 한 상시 전시를 비롯하여 전통 신발을 만드는 ‘화혜장’(중요무형문화재 제116호)과 한국 고유의 음식문화를 대표하는 ‘조선왕조궁중음식’(중요무형문화재 제38호) 보유자의 시연 등이 펼쳐져 현지인들의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문화재청은 기대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활발한 국제 교류활동을 통해 우리 전통문화의 가치에 대한 전 세계적 공감대를 넓혀 나갈 수 있도록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창욱 기자(cup@)

설치미술 김수자, 프랑스 메츠 퐁피두센터 간다 'To Breathe'

[뉴시스] 박현주 | 2015.10.27

설치미술가 김수자(58)가 26일부터 프랑스 메츠의 퐁피두 센터에서 개인전을 연다.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는 '2015~2016 한불상호교류의 해' 행사의 일환으로 기획된 이번 전시는 내년 9월까지 열릴 예정이다. '김수자-투 브리드(To Breathe)'를 타이틀로 빛과 공간, 영상과 소리를 모두 조화시키며 공간을 탐구해 온 김수자의 작품을 가장 완성된 형태로 보여줄 예정이다. 작가는 메츠 퐁피두 센터의 좌우로 긴 공간과 한 면을 뒤덮는 돌출된 창문을 활용하여 캔버스의 표면은 시공간을 아우르는 거울, 붓 자국들은 비물질화하여 빛의 반짝임으로 변환해 빛과 영상, 소리로 물든 새로운 공간을 선보인다. '보따리 작가'로 유명한 김수자는 국제갤러리 소속으로 뉴욕, 파리,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주, 피란, 전쟁, 문화적 충돌, 서로 다른 정체성 등 현 시대의 주요한 쟁점들에 대한 관심을 이어오고 있다. 작품은 휘트니미술관, 리움 삼성 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스위스의 쿤스트 뮤지움 베른, 파리 시청과 리옹 현대미술관, 도쿄 현대미술관, 후쿠오카미술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한편, 메츠 퐁피두 센터는 일본인 건축가 시게루 반과 프랑스의 장 드 가스틴의 설계로 2006년 착공되어 2010년 개관했다. 파리 퐁피두 센터의 자매기관으로 파리 외 지역 문화 발전을 위해 세워진 첫 전시장이다. 매년 다양한 현대예술전시를 선보이면서 프랑스 북동부 지역의 문화수준을 끌어올리며 유럽 미술의 중심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hyun@newsis.com

국립현대미술관 레지던시 작가 14명 해외로, 상하이·시애틀 전시

[뉴시스] 박현주 | 2015.10.24

국립현대미술관이 레지던시 해외문화원 연계 전시 '폐허에서'와 '시애틀미술관 한국현대미술전: 장소의 패러독스'를 각각 주상하이한국문화원, 시애틀미술관에서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창작 여건 활성화 및 한국 현대미술의 국제화를 위해 창동레지던시(2002)와 고양레지던시(2004)를 설립하여 운영해오고 있다. 현재까지 50여 개국 500명이 넘는 국내외 예술가들에게 안정적인 작업 공간과 전시 기회 및 교류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새로운 창작 가능성을 실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왔다. '폐허에서'전은 해외 주재 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여섯 번째 전시다. 22일부터 11월21일까지 주상하이한국문화원 전시실에서 계속되는 전시에는 레지던시 입·출신 8명의 작가(김지은 박승원 박은하 윤향로 이우성 이해민선 정지현 조혜진)가 참여한다. 회화, 조각, 설치, 영상, 사진 등 55점을 전시한다. '시애틀미술관 한국현대미술전: 장소의 패러독스'는 31일부터 시애틀미술관에서 열린다. 노순택, 양혜규, 이수경, 이용백, 임민욱, 정연두 등 6인의 작가가 참여한다. 작가들은 1960년대 초반부터 1970년대 초반 출생으로 한국 현대사의 중요한 사건과 국면들을 체험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사진, 조각, 설치, 영상에 걸쳐 국내외적으로 이미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작가를 소개하는 전시는 역사라는 거대 담론 속에서 형성된 한국 현대미술의 다양성, 개성, 그리고 역동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hyun@newsis.com

국립현대미술관, 한국미술 해외 전시회 개최

[뉴스1] 박정환 | 2015.10.22

중국 상하이와 미국 시애틀에서 우리나라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전이 열린다.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직무대리 김정배)이 우리미술의 국제화를 위해 '폐허에서'전을 주상하이한국문화원에서, '장소의 패러독스'전을 시애틀미술관에서 각각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폐허에서'전은 중국 미술계에 한국의 젊고 유망한 작가들을 소개하기 위해 기획됐다. 국립현대미술관 레지던시 프로그램과 해외문화원을 연계한 전시로 오는 22일부터 11월21일까지 열린다. 이 전시에는 레지던시 입주·출신 작가 중 한국 현대미술의 실험적이고 다양한 경향을 보여주는 김지은, 박승원, 박은하, 윤향로, 이우성, 이해민선, 정지현, 조혜진 등 작가 8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급속한 산업화, 도시화에 의해 변해버린 도시 풍광과 스마트폰의 보급 등으로 변화한 미디어 환경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그리고 각자의 방법론으로 폐허 이후의 삶과 예술을 작품으로 표현한다. 미국 시애틀미술관에서는 '장소의 패러독스'전이 현지시간 오는 31일부터 내년 3월13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는 노순택, 양혜규, 이수경, 이용백, 임민욱, 정연두 등 작가 6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한국 현대사의 중요한 사건과 국면을 체험하면서, 자신의 경험을 개인적 차원뿐만 아니라 공동체적 탐구로 확대하고 이를 현대미술의 실험성과 접목해 선보인다. 다음은 외국에서 전시되는 주요 작품 이미지다.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