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공간으로 확장된
천으로 그린 회화”

예술표현을 위한 소재로 천을 선택한 정다운 작가는 천 표면의 질감, 색채, 패턴의 조형요소들로 새로운 형태를 창조한다. 여기서 캔버스 틀은 회화 공간을 3차원적 공간으로 확장하는 실험장소가 된다. 반복되는 선의 대조 속에서 선들이 면을 이루고, 면과 면의 중첩으로 공간을 만들어내는 지점이 가장 흥미롭다는 작가는 색과 줄무늬의 반복적인 조화를 통해 회화 공간을 시각적으로 분할시키며 역동적인 공간으로 만든다.


천이라는 매체를 사용하여 그린 ‘패브릭 드로잉(Fabric Drawing)’은 어떤 정확한 이야기나 특정한 메시지를 담기 보다는, 작품을 만드는 방법과 과정, 재료 그 자체로 존재한다. 캔버스 틀에 패브릭을 당기고, 펼치고, 감싸고, 묶는 과정 속에서, 색과 줄무늬 패턴의 팽창과 왜곡은 새로운 이미지를 구현하며 감상자에게 촉각적인 경험을 선사한다.

“이 시대의 모습을 입은
비벤덤(Bibendum)”

캐릭터 키티(Kitty)의 얼굴을 하고 한 손에는 담배를 쥔 비벤덤(Bibendum).혹은 좌절하거나 승리의 ‘브이’를 들어보이는 비벤덤은 우리가 익숙하게 알고 있는 타이어 회사 미쉐린(Michelin)의 캐릭터의 모습과는 다소 다른 모습이다. 어렸을 적부터 캐릭터들을 똑같이 그리거나 자신의 방식으로 변형시켜오던 SAMBYPEN은 비벤덤의 둥근 모습에서 동질감을 느꼈고, 지금까지 작업의 모티브가 되고 있다.


그래픽과 패러디를 통해 시대를 반영하는 작가가 되고 싶다는 그의 작업은 스스로가 ‘페이크 아트 Fake Art’라고 칭하며, 무엇이 진짜이고 가짜인지 경계를 알 수 없는 현대사회의 모습을 대변하기도 한다. 키치한 색감과 과감한 선은 친근하면서도 약간의 낯섦이 담긴 SAMBYPEN의 비벤덤을 조금 더 세련된 이 시대의 모습으로 변모시킨다.

“관계로 빚는 얼굴의 깊이”

세상을 살아가며 만나게 되는 수많은 인연은 ‘나’를 이루는 하나의 중요한 요소가 된다. 눈에 보이지 않고 말로 표현하기도 애매한 타인과의 복잡한 감정 속에서 정운식은 ‘나’를 돌아보고 우리라는 관계 속에서 스스로의 존재에 대해 고민한다. 이렇게 작가는 관계 속 수많은 연결고리에서 영감을 얻어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데, 그 대상은 주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고 존경하는 인물의 초상이다. ‘얼굴’이 단순히 인체의한 부분이 아니라 한 사람의 삶과 가치관 등을 대변하는 요소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가 재료로 사용하는 철판을 겹겹이 쌓아 층을 내어 만든 대가들의 모습은 평면회화와는 또 다른 재미를 제공하며, 그들 개개인과 감상자의 인생의 깊이에 대해 생각하게끔 유도한다.

“자꾸 보고싶은 연인들의 감정”

‘부끄럽다’의 어감을 영어로 표현한 BOO.Q는 이민혜 작가의 이번 작품 시리즈를 지칭한다. BOO.Q의 첫번째 뮤즈인 ‘프랭크’와 ‘미미’는 사랑스런 연인으로, 작품은 둘 사이에 일어나는 여러 상황을 보여준다. 실제 남녀 관계 속에 일어날 수 있는 여러 감정과 표현들이 귀여운 커플의 이미지와 밝은 색감과 만나 그 사랑스러움이 배가 되는데, 나체로 표현된 주인공들의 모습이 부끄러워 보일 수 있지만 ‘사랑’에 대해 더없이 솔직한 작가의 작품은 유쾌한 공감을 이끌어낸다. 따뜻한 시선이 머물게 되는 프랭크와 미미의 다가올 다음 이야기가 기다려진다.

“지금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노래하는 빵떡”

톡톡튀는 색감과 귀여운 캐릭터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빵떡 작가는 작품 속 ‘빵이’라는 원숭이 캐릭터와 ‘떡이’라는 토끼 캐릭터를 등장시킨다. 작가는 빵이와 떡이를 통해 여러 내면이 자리하고 있는 본인의 모습을 드러내는데, 빵이는 타인에게 보여지는 자아를, 떡이는 타인에게 보여지지 않는 실제 자아를 의미한다.
외적 자아인 ‘빵이’는 작가의 띠를 따라 원숭이로, 실제 자아인 ‘떡이’는 플레이보이를 모티브로 호기심 많고 놀기 좋아하는 캐릭터를 만들어 낸 것이다.
두 캐릭터의 왁자지껄한 이야기로 자아에 대한 고민을 유쾌하게 풀어낸 빵떡의 작품은 현재를 살아가는 그녀, 혹은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될 수 있겠다.

All Artists Rec

  • “공간으로 확장된 천으로 그린 회화”

  • “이 시대의 모습을 입은
    비벤덤(Bibendum)”

  • “관계로 빚는 얼굴의 깊이”

  • “자꾸 보고싶은 연인들의 감정”

  • “지금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노래하는 빵떡”

  • “소리를 수집하는 도시의 탐구자”

  • “거리를 물들이는 자유로운 영혼”

  • “광기와 흥분의 카오스”

  • “소심인들의 영웅”

  • “비닐로 만드는 VR(Virtual Reality)”

  • “이음의 미학적 성찰”

  • “삶을 건축하는 조각가”

  • “나노그래피,
    시각예술의 또 다른 가능성”

  • “현대인의 영혼을 지켜주는
    힐링 갑옷 프로젝트!”

  • “슈가와 미트의 맛있는 만남”

  • “시대의 아이콘과 12간지(干支)를
    결합한 이원주 작가”

  • “역동적인 에너지와 섬세함이 공존하는
    이현배 작가의 푸른 세계에 빠지다”

  • “FUN, PRETTY, LOVELY”
    바비를 닮은 작가 윤정원

  • “어른아이같은 감성을 지닌
    에테르의 세계를 엿보다”

  • “철로 종이접기를?!
    장세일 작가는 가능했다”

  • “소나무로 인생을 얘기하는 작가”
    이길래를 만나다

artist note [작가노트]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