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ouble"관객수 조작·가명 사용"…대전문화재단 대표 경질 위기

2020.01.09

[뉴스1] 김경훈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이종호 시의원 "시장이 박동천 임명했는데 가명 박만우 사용"
"아티언스 대전 행사 영상제출 요구도 거부"

© 대전문화재단

'2019아티언스 대전' 관람객수 조작과 가명 사용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가 경질 위기에 몰렸다.

대전시의회 이종호 의원(동구2·민주)은 8일 제247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박동천 현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의 자질을 문제삼아 강도 높게 비판하고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현 재단 대표의 경질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관람객 수를 부풀린 문화재단에 관련 영상 제출을 거듭 요청했지만 재단측이 개인정보 보호 등을 이유로 숨기려 하고 있고 모자이크 처리에 20개월, 1억 원이 든다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거부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재단 대표의 행태를 볼 때 임명권자인 시장과 대전시는 물론 시의회 자체를 부정하는 것 아닌가 하는 강한 의구심이 든다"며 "이는 시장과 대전시, 시의회를 개무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지난 2018년 허 시장 취임 후 문화재단 대표이사로 박동천이라는 인물을 임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런데 어찌된 영문인지 대표로 임명된 박동천은 온데간데 없고 박만우라는 인물이 재단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시는 산하기관 대표가 가명을 사용하고 있는데도 1년이 넘도록 수수방관하고 있다"며 "이것이야말로 무능 행정, 방관 행정의 표본이 아니냐"고 따졌다.

이 의원은 "더욱 황당한 것은 현 대표가 공문서, 명함, 초청장에도 실명이 아닌 가명을 사용하고 있다"며 "임명권자인 시장을 능멸하고 대전시 조직에 먹칠을 하는 행위에 대해선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대표이사의 경질을 요구했다.

한편 대전문화재단은 지난해 10월 10일~31일 열린 '2019 아티언스 대전' 행사(4억 원)에 1만 5000명이 찾았다고 발표했다가 이종호 시의원의 추궁에 1만 800명으로 보고했다. 이에 이 의원이 다시 CCTV 영상 확인을 요구하자 6000명으로 고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6000명도 신뢰할 수 없다"며 지방자치법 제40조의 규정에 따라 정식 공문을 통해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에게 관련 CCTV 영상 자료 제출을 거듭 요구했으나, 재단 측이 개인정보 보호 등을 이유로 거부했다.


khoon3654@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