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미술품 경매사 강남 시대...서울옥션 강남센터 개관

박현주 | 2019-01-18 |

미술품 경매사의 강남 시대가 본격 열려 주목된다. 큰 손 고객과 미술 애호가들을 선점하기 위한 문화 이벤트 경쟁 등 공격적인 마케팅이 예고된다 18일 서울옥션이 서울 신사동에 강남 센터를 개관했다. 주변에는 라이벌 경매사인 케이옥션이 위치해있다. 서울옥션 이옥경 대표는 “올해부터는 서울옥션 강남센터 개관으로 강남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서 대중들이 일상 속에서 예술을 향유하고, 미술품 경매를 보다 가깝게 느끼고 경험하는 문화공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매만 해왔던 서울 평창동 사옥과 달리 강남 센터는 경매부터 전시, 아카데미, 이벤트 공간으로 운영된다. 건물은 지상 8층, 지하 5층 규모로 프랑스 건축가 장 미셸 빌모트(Jean-Michel Wilmotte)가 디자인하고 설계했다. Copper(구리) 컬러의 메탈을 소재로한 건물 외관과 내부는 천고 9m의 복층 형태의 구조로 탁월한 개방감을 자랑한다. 장 미셸 빌모트는 파리 샹제리제 거리, 루이뷔통 파리 본사, 평창동 서울옥션 본사를 설계했다. 서울옥션은 강남센터 개관을 기념해 다양한 행사를 펼친다. '누구나 미술품의 컬렉터가 될 수 있다’는 취지로 온라인 경매 'My First Collection'을 열고, 동시에 한국 전통과 현대미술의 공통적 미감을 소개하는 개관 전시 '분청사기, 현대미술을 만나다'전을 선보인다. 또 2월부터 미술 애호가를 위한 다양한 아카데미도 상설로 진행할 예정이다.

더보기

Card News + PostView All (142) ▶

Recent News

1 / 7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