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Episode50년 컬렉션 수준 한 눈...'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

2020.01.15

[뉴시스] 박현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 도록 내지 김환기 '론도'. 2020.1.15. photo@newsis.com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개관 5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대표 소장품을 엄선하여 엮은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을 발간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2019년 개관 50주년을 맞아 학술, 전시, 교육 등 다방면에서 기념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소장품 선집 발간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기획, 진행됐다. 향후 새로운 50년을 위한 토대를 구축하기위한 자료다.

국립현대미술관은 2004년 개관 35주년을 맞아 119인(팀)의 작품이 수록된 소장품 선집을 펴낸 바 있다. 이후 미술관은 양적, 질적으로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루었다. 2004년 당시 5,360점이었던 소장품이 2019년 10월 19일을 기준으로 8417점으로 확대되었다. 이러한 성장을 반영해 이번 선집은 지난 50년간 미술관이 수집해온 소장품의 수준을 대표하는 300인(팀)의 작품을 수록했다.

[서울=뉴시스]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 도록 내지 정찬영, 공작.2020.1.15. photo@newsis.com

한국 근·현대미술사 정립에 기여하고 국내·외 독자에게 한국 근·현대미술의 대표적인 면모를 소개하기 위해 미술관 전 학예직이 참여하는 토론과 회의, 투표 등 다양한 방법을 거쳐 치열한 선정 작업이 이루어졌다. 또한 미술관 소장품의 이해를 돕기 위해 미술관 학예연구사 35명이 집필에 참여했다.

소장품은 제작 연대순으로 수록되었으며 읽는 동안 20세기 및 21세기 동시대 한국미술의 흐름을 느낄 수 있도록 편집됐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한국미술의 진수를 한 눈에 살펴보는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의 수록 작품들이 서울관 상설전에도 곧 소개되어 연구와 전시가 함께 이루어진다”면서 “추후 발간될 영문판을 통해 해외 독자들에게도 한국 근·현대미술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