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ouble문체부 해명 "공공미술 프로젝트 졸속 막도록 지속 점검·지원하겠다"

2020.09.11

[뉴스1] 박정환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지난 5월부터 사업준비…특정 협단체 주도 방지대책 마련
자문위 운영, 예술성과 실행 가능성 보완…행정지원인력 별도 구성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례인 서울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 News1 DB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일부 언론이 제기한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의 졸속 우려에 대해 취지에 맞게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지원하겠다고 11일 밝혔다.

경향신문은 지난 10일 칼럼 '홍경한의 예술산책-깊이보다'에서 공공미술 프로젝트에 대해 짧은 사업 기간, 흉물스러운 작품 양산 조짐, 일부 협회와 단체 독점 양태 등이 우려된다고 게재했다.


문체부는 전체 사업기간이 5~6개월에 불과하다는 지적에 대해 3차 추경예산 편성 단계인 지난 5월부터 사업을 준비했으며, 미술계 현장 및 지자체와 소통하며 사업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7월3일 추경 확정 이후에는 지자체 사업안내서 배포, 지역미술인 대상 권역별 공공미술 교육 등을 진행하며 이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체부는 조악하고 흉물스러운 작품이 양산될 조짐이 있다는 의견에 대해 이를 사전에 방지하고자 공공미술 프로젝트 자문위원회와 지역별 자문위원회를 운영해 작품의 예술성과 실행 가능성 등을 보완해 나갈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작가들이 창작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행정지원인력을 별도로 구성하도록 하고 있으며, 지역별 특색에 맞는 다양한 공공미술 유형이 지자체에서 시행될 수 있도록 모범사례를 발굴·공유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일부 지역에서 특정 협회와 단체들이 주도하는 상황이 나타났다는 지적에 대해 "작가팀 선정위원회를 구성할 때 지역 외부인사가 과반수로 참여하도록 해 선정의 객관성을 확보했다"며 "지자체와 함께 신진작가 등 다양한 예술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문체부는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작품 활동 기회를 잃은 예술인에게 생명과도 같은 작업기회를 제공하기 위함"이라며 "이를 통한 작가 대상 경제적 지원과 주민들과의 소통을 통해 지역사회의 문화예술적 재생을 지원하고자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art@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