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안나 안데렉 '얼론 투게더' 제13회 광주비엔날레서 세계 초연

2021.02.10

[뉴시스] 박현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스위스 파빌리온 첫 설치...스위스 대사관 지원
26일부터 3월 3일까지 매일 다섯시간씩 공연
팬테믹 시대 인류 외로움 고립 퍼포먼스

[서울=뉴시스] 스위스 파빌리온 스위스 안무가 안나 안데렉의 ‘얼론 투게더’ 스틸 이미지. 사진=니콜 피스터. 2021/2.09. photo@newsis.com

스위스의 안무가이자 무용가인 안나 안데렉이 퍼포먼스와 설치 작품으로 구성된 ‘얼론 투게더(Alone Together)’의 세계 초연을 한국에서 펼친다.

제 13회 광주비엔날레에 처음 선보이는 스위스 파빌리온에서 공개한다. 오는 26일부터 3월 3일까지 매일 다섯 시간씩 연속으로 은암미술관의 스위스 파빌리온에서 선보인다.

스위스 비엘-비엔에 위치한 문화 예술기관인 쿤스트하우스 파스콰르트와 광주 은암미술관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퍼포먼스 공연 ‘얼론 투게더’는 스위스 대사관이 지원한다.

9일 스위스대사관 리누스 폰 카스텔무르 대사는 “광주비엔날레에 처음으로 소개되는 스위스 파빌리온에 스위스대사관이 기여할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스위스 예술가, 건축가, 도시 전문가의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성과를 소개하는 대사관의 방향에 부합하여, 협력기관으로서 ‘얼론 투게더’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비엔날레와 유기적으로 연결된 스위스 파빌리온은 국제 예술 무대에서 스위스와 한국의 현대예술가들이 네트워크를 넓힐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라며 "스위스 파빌리온에서 ‘얼론 투게더’로 인한 많은 역동적인 교류가 일어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2021년 스위스 대사관은 PUSHING THE LIMITS 2.0 –Celebrating Swiss Excellence & Innovation in Korea라는 슬로건 아래 공연, 시각예술, 건축, 도시계획 등을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스위스 파빌리온 스위스 안무가 안나 안데렉의 ‘얼론 투게더’ 스틸 이미지. 사진=니콜 피스터. 2021/2.09. photo@newsis.com

스위스 안무가 안나 안데렉은 누구?

안무가이자 무용가인 안나 안데렉은 이미 한국에서도 여러차례 공연한 바 있다. 인간이 만든 현대 도시 환경에 대한 현장 퍼포먼스와개입을 통해 함께 외로움, 희망, 행복, 슬픔, 분노와 같은 감정을 표현하며, 주변 환경과 관련된 동시대 개인의 감정 상태를 탐구한다.

안무 작품인 ‘테이프 라이엇(Tape Riot)’을 2017년 서울의 공공 공간에서 선보였고, 이 작품으로 2019년 과천축제에도 참가했다.

2020년에는 다이아거날 써츠(Diagonal Thoughts)의 김사라 건축가, 박수환 감독과 함께 작업한 '남이 설계한 집'으로 제 4회 서울무용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김사라 건축가, 박수환 감독과는 한-스위스의 협력 프로젝트인 ‘얼론 투게더’에서 다시 힘을 모았다. 안나 안데렉은 2013년스위스 국립 무용 상 ‘준 존슨 어워드(June Johnson Award)’를 수상한 바 있으며, 같은 해 독일 문화창의인재상(Kultur &Kreativpiloten Deutschland Award)을 받았다.

광주비엔날레에서 세계 초연하는 ‘얼론 투게더’는 안나 안데렉과 세 명의 여성 무용수가 도시적·디지털 특색을 갖춘 사회적 환경에서 일어나는 복잡한 개인간 상호작용, 가상 연결, 고립에 대해 탐구하는 작품이다.

특히 오늘날과 같은 팬데믹 시대에 큰 울림을 남긴다. 각각의 얼굴을보여주는 전자기기의 스크린을 들고 있는 네 명의 무용수는 백색 알루미늄의 직선 구조물로 구획된 공간 주위를 움직이고, 관객들은 그 사이를 자유롭게 걸어 다닐 수 있다.

이 건축 설치 작품은 휴대용 모듈 시스템으로 디자인되어 ‘얼론 투게더’가세계 어느 곳에서도 선보여질 수 있도록 했다.

공연의 안무와 함께 작품을 구성하는 박수환 감독의 영화와 공연 장면을 보여주는 비디오 영상은 5월 9일까지 상영된다.

[서울=뉴시스] 스위스 파빌리온 스위스 안무가 안나 안데렉의 ‘얼론 투게더’ 스틸 이미지. 사진=니콜 피스터. 2021/2.09. photo@newsis.com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 "얼론 투게더 현대 인류가 느끼는 고립 이야기" 담론 확장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재단 대표이사는 "광주비엔날레 본전시가 현대미술 담론 생산의 장이라면, 파빌리온 프로젝트는 현대미술작가의 교류를 통해 생산된 담론을 확장시키는 시각예술 플랫폼"이라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얼론 투게더는 기술의 발전으로 그 어떤 시대보다 연결되어있는 현대의 인류가 느끼는 외로움과 고립을 이야기한다"며 "광주비엔날레는 '얼론 투게더(ALONE TOGETHER)'전시를 통해 스위스와 한국 양국이 문화적으로 더욱 연결되고 앞으로 더 많은 교류를 촉진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제13회 광주비엔날레 파빌리온프로젝트에는 스위스의 쿤스트하우스 파스콰르트(Kunsthaus Pasquart)와 대만의C-LAB(Taiwan Contemporary Culture Lab)이 참가하여 광주와 세계를 연결한다.

스위스와 대만을 대표하는미술기관이 광주비엔날레 본전시와 발맞춰 전시를 진행하면서, 제13회 광주비엔날레 기간 광주시 전역은 현대미술의 담론으로 가득 메울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뉴시스 DB. 2020.11.18. chocrystal@newsis.com

한편 오는 26일 개막 예정이던 광주비엔날레는 코로나19 사태로 또다시 연기돼 4월 1일 막을 올린다.

26일부터 5월 9일까지 73일 간 열릴 예정이던 광주비엔날레는 4월 1일 개막, 전시기간을 줄여 5월 9일까지 39일 간 개최된다.

재단 측은 전시기간 축소와 관련, 관람객들의 문화예술 향유를 위해 온라인 전시를 준비해 관람객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광주비엔날레는 당초 지난 해 9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오는 26일로 연기된 바 있다.

제13회 광주비엔날레는 ‘떠오르는 마음, 맞이하는 영혼(Minds Rising, Spirits Tuning)’이란 주제 아래 40여 개국 작가 69명(팀)이 참여할 예정이다. 한국과 티베트 등 동양 문화권의 샤머니즘을 상징하는 역사적 유물부터 첨단 과학기술이 적용된 다원예술 작품, 회화와 영상·설치·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 작품이 선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