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In brief예술위 '블랙리스트 대국민사과'…예술인들 "처벌 이후 사과 받겠다"

2018.05.17

[뉴스1] 박정환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블랙리스트 대국민사과 현장 2018.5.17 © News1

한국문화예술위원회(예술위)가 블랙리스트 대국민사과를 발표하자 예술인들이 '관련자 법적 처벌 이후에 사과를 받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창주 예술위원장 직무대행을 비롯해 임직원들은 17일 서울 대학로 예술가의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성과 혁신으로, 국민과 예술인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겠다'는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예술위는 앞서 2017년 2월 홈페이지에 위원장과 임직원 명의의 사과문을 게재한 바 있다.

최 직무대행은 "블랙리스트 지원배제라는 참담한 과오를 저지른 것에 대해 예술인과 국민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의 발표를 예술인들의 준엄한 심판으로 겸허하게 받아들여 예술현장의 동반자로서의 위상을 회복하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예술위는 예술지원정책 집행에서 자율성과 독립성을 망각하고 부당한 지시를 거부하지 못했다"며 "'아르코 문학창작기금' '공연예술 창작산실' '아르코예술극장 대관(서울연극제)' 등에서 블랙리스트를 지원대상에서 배제했다고 밝혔다.

그는 "진상조사위가 5월말 발표할 책임권고안을 수용해 국민과 예술인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조치를 취하겠다"며 "다시 한 번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고통을 받은 국민과 예술인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예술인들은 썩은 사과 10여 개를 단상 위에 올려놓는 퍼포먼스 등을 펼치며 이번 사과에 대해 냉담한 반응을 표현했다. 이들은 대국민 사과보다 블랙리스트를 실행한 연루자들이 책임을 지는 행동이 우선이라고 주장했다.

윤한솔 극단 그린피그 연출가는 "(대국민사과는) 책임 있는 행동이 없는 말잔치"라고 했고, 전윤환 극단 앤드씨어터 대표는 "검열을 실행한 실무책임자인 사무처장이 아직도 그 직책을 유지하고 있다"며 "진상조사위의 책임권고안이 나와야 거취를 정하겠다는 것이 현재 예술위의 입장인 만큼 이번 사과를 받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장렬 연출가는 "예술위 실무자들은 2014년 말 서울연극제 대관탈락 사태 이후 문재인 정부에 들어온 현재까지 피해 예술인에게 직접 사과를 단 한번도 하지 않았다"며 "사과문에는 부당한 지시를 거부하지 못했다며 책임을 떠미는 모습마저 있어서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박 연출가는 당시 서울연극제를 주최한 서울연극협회장을 맡은 바 있다.

예술인들은 블랙리스트 사태가 예술인을 길들이려는 예술위의 뿌리 깊은 병폐가 작용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예술위 산하 아르코미술관 관장을 역임한 김현진 큐레이터는 "예술위는 조직의 이익을 위해 예술인과 현장 실무자를 길들이려는 행태를 반복해왔다"며 "예술위의 이런 뿌리 깊은 병폐가 블랙리스트 사태로 이어졌다"고도 말했다.

이에 대해 예술위 실무자는 "사과가 아니라 사죄하겠다"며 "많은 현장 예술인들에게 그동안 변명으로 일관했던 것에 다시한번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대국민사과가 일회성 이벤트로 끝나지 않도록 현장예술인의 의견을 나누면서 개혁안을 마련하겠다"고도 말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블랙리스트 대국민사과 현장 2018.5.17© News1



art@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