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Episode경남과기대 미술관, 진주성 촉석루 특별전 개최

2017.09.16

[머니투데이] 문수빈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촉석루 가을

경남과학기술대학교 미술관은 11일부터 내달 15일까지 진주성 촉석루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특별전 개막 행사는 이날 오후 5시 교내 100주년 기념관 2층 미술관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를 통해 평생 촉석루만 그린 효석 조영제(1912~1984) 작품을 필두로 박생광(1904~1985), 죽파 정정유(1875~?) 등 '진주성 촉석루'라는 주제로 그린 100여 점이 한자리에 모인다.

효석 조영제 선생은 1912년 진주 출신으로 일본 동경 가와바다 미술 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다. 귀국 후 촉석루가 보이는 곳에 작업실을 마련하고 촉석루의 다양한 모습을 화폭에 담았다. 경남과기대에서 1945년 미술 교사로 활동했다.

특히, 이번 전시는 효석 조영제 선생의 작품을 소장한 경남과기대 임학과(45회) 출신 류범형 씨가 모교에서 지역의 상징인 '진주성 촉석루'를 지역민에게 선보이고 싶은 뜻을 담아 진행됐다.

류범형(78) 소장자는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진주성 촉석루라는 주제로만 작품을 모아왔다. 진주성이 담긴 작품이라면 기꺼이 사비를 털어 모았다. 효석 조영제 탄생 100주년 전을 경남도립미술관에서 개최하는데도 앞장섰다.

이번 전시는 진주성의 세월과 함께한다. 진주대첩, 경술국치(1910)를 당하기 이전 '다리 없는' 진주성 등 다양한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류범형 씨는 "'진주성 촉석루'라는 한 주제만으로 전시를 여는 것은 아마 처음일 것"이라며 "북평양 남진주에서 진주성을 빼놓고 진주정신을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진주 10월 축제 기간까지 전시 기간을 정했다. 모쪼록 진주 역사를 보기 위해 많은 사람이 찾고, 시대를 거쳐 왔던 진주성 촉석루를 지역민과 공유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경남과기대 김남경 총장은 "경남과기대와의 인연이 탄생한 이번 진주성 촉석루 특별전을 시민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 지역민과 함께 문화를 누리고 재학생에게는 문화가 습관이 되는 대학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전시를 준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전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촉석루와 관련 여러 작가 작품을 기꺼이 대여해 준 류범형 소장자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