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People[전시] 난으로 들여다본 삶의 흔적

2017.11.14

[머니S] 강인귀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사진=정윤영 작가

정윤영 작가(30세)의 세 번째 개인전‘식물 같은 밤’이 11월 21일(화)부터 11월 26일(일)까지 종로구 팔레 드 서울 갤러리 (palais de seoul)에서 열린다.

정윤영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불교미술과 회화를 접목시킨 자신만의 고유한 작업 방식으로 표현해낸 난(蘭)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대체로 식물은 긍정적인 것을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밝음, 희망, 생명’등의 의미를 담고 있기 마련이다. 그런데 이번 전시의 제목은 그런 ‘식물’에 칠흑같이 캄캄한 ‘밤’을 연결한 것이 이채롭다.

이는 작가가 그동안 살아온 삶의 흔적이 담긴 것이다. 삶과 죽음의 경계를 경험하며 함께한 ‘의식의 비정상적인 흐름’과 ‘마치 식물 같았던 신체의 느낌’이 작업의 모티프가 된 것이다.

한편 작가는 동국대학교에서 불교미술을, 국민대학교 대학원에서 회화를 각각 전공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