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김환기 '산' 22억·박수근 'Under Trees' 10억5천만원 낙찰

2018.09.13

[뉴스1] 여태경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김환기 '산' 1958.

서울옥션 미술품 경매

서울옥션 미술품 경매에서 김환기의 '산'이 22억원, 박수근의 'Under Trees'가 10억5000만원에 낙찰됐다.

서울옥션은 제149회 미술품 경매에서 장욱진, 박수근, 천경자, 김환기 등의 작품이 좋은 반응을 얻으며 낙찰총액 약 74억원, 낙찰률 73%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김환기의 '산'은 18억원에 경매를 시작해 22억원에 낙찰되며 이번 경매 최고가를 기록했다.

박수근의 'Under Trees'는 10억5000만원, 천경자의 '태국의 무희들'은 5억8000만원, 장욱진의 '두 인물'은 3억원에 낙찰됐다.

장욱진 '두 인물'(서울옥션 제공)

운보 김기창의 작품들은 근대 작가 중 가장 많은 경합을 벌여 출품된 12점이 모두 새 주인을 찾았다.

특히 추상미술의 대가 유영국의 산을 표현한 'Work'는 시작가의 4배에 가까운 금액인 1억원에 낙찰됐다.

미술 시장에 처음 출품돼 주목을 받은 강광과 이명복의 작품도 모두 낙찰됐다. 강광의 '풍경-썰물'은 1050만원, 이명복의 '그날 이후 농부'는 220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서울옥션은 또 14일부터 홍콩 센트럴에 위치한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26회 홍콩세일' 서울전시를 연다. 홍콩 현지 경매는 다음달 1일 개최된다.


haru@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