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Trend2018광주비엔날레 다수 큐레이터제 도입···광주 역사성 강조

2017.09.11

[뉴시스] 류형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재단 대표이사가 11일 오전 광주 북구 광주비엔날레관 제문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2018광주비엔날레 운영 방안에 대해 밝히고 있다. 2017.09.11. hgryu77@newsis.com

주제어 '상상된 경계들'···큐레이터 논의 통해 확정

광주비엔날레가 내년 행사를 앞두고 재단이 전시 전반을 총괄하고 다수의 큐레이터제를 시도할 방침이다.

광주비엔날레재단 김선정 대표이사는 11일 광주 북구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제문헌에서 기자간담회을 열고 2018광주비엔날레는 다수의 큐레이터제를 도입해 광주의 역사성을 부각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2018광주비엔날레는 김 대표이사가 총괄 큐레이터를 겸임한다.

이는 대표이사의 공석이 6개월 이상 지속돼 총감독 선정이 늦어져 추후 전시 진행의 효율성과 일정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서다.

또 다수의 큐레이터제는 기획과정부터 현장 중심의 협업이 가능하고 비엔날레 문화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함께 2018광주비엔날레는 23년 동안 축적된 광주비엔날레의 역사를 토대로 추진된다.

광주비엔날레는 1995년 창설돼 2년 주기로 열리며 내년 행사는 12회를 맞는다.

이를 기반으로 2018광주비엔날레는 23년동안 축적된 광주비엔날레의 역사와 현장 중심의 기획 노하우를 바탕으로 광주의 역사성과 지역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는 추후 지역에 문화적 자산을 남기기 위한 목적이며 다양한 아이디어 창출과 문화 담론 형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2018광주비엔날레는 5·18광주민주화운동으로 대변되는 민주주의 역사성을 기반으로 민주·인권·평화의 정신이 함축된 역사적인 공공장소를 발굴돼 전시공간으로 연결된다.

이 밖에도 광주비엔날레는 국내 현대미술의 발신지로 23년간 764만명의 관람객과 1414명의 작가가 참여한 점에 주목해 행사가 열린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을 부각할 계획이다.

아울러 2018광주비엔날레의 주제어는 ' 상상된 경계들(Imagined Borders)'로 정해졌다. 이는 지정학적 경계를 넘어 정치, 경제, 심리, 감정, 세대간의 경계가 없음을 표현하고 있다.

김선정 대표이사는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이 지역의 문화를 전파하는 공간으로 활용 될 수 있도록 내년 행사에서는 전시관을 부각할 예정이다"며 "내년 행사가 성공적으로 열릴 수 있도록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hgryu77@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