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World백악관 '황금변기' 설치될 뻔한 이유…구겐하임의 조롱?

2018.01.26

[뉴스1] 김혜지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이탈리아의 대표 현대예술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황금색 변기 작품 '아메리카'. © AFP=뉴스1

트럼프 대여요청에 엉뚱한 '황금변기' 임대 제안
지나친 富 비판한 작품…"구겐하임, 트럼프 저격"

미국 구겐하임 미술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위한 백악관 내 '황금 변기' 설치를 제안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황금색을 좋아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취향에 빗대어 미술관이 우회적으로 '조롱'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WP는 25일(현지시간) 구겐하임 대표 큐레이터와 백악관 사이 오고간 이메일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사건은 미술관이 소장한 반 고흐 그림에서부터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당초 미술관으로부터 고흐의 1888년작 '눈 내린 풍경'을 빌리고 싶어 했다.

하지만 낸시 스펙터 대표 큐레이터는 이를 정중하면서도 단호하게 거절했다. 그림이 스페인 전시를 앞뒀다는 이유였다. 그는 대신 다른 작품을 제안했다.

작품은 18캐럿 금으로 도금한 변기였다. 그것도 변기의 기능을 소화할 수 있는 완전 제품으로, 제목은 '아메리카'다. 미국의 지나친 부(富)에 대한 비판과 풍자를 담은 작품이다.

작가는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현대예술가 마우리치오 카텔란으로, 황금을 좋아하고 억만장자 부동산 사업가인 트럼프로부터 작품의 영감을 받았을 수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WP는 이 작품을 중개한 대표 큐레이터인 스펙터가 종종 소셜미디어에 반(反)트럼프 글을 올린 적 있다고 소개했다.

작가인 카텔란은 왜 트럼프 대통령에게 작품 임대를 권했냐는 WP 기자의 질문에 "인생의 의미란 무엇인가? 모든 건 죽기 전까지 말도 안 돼 보이는 법이다"라고 답했다.


icef08@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