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World레오나르도 다빈치, '누드 모나리자' 그렸다?

2017.09.29

[뉴스1] 박승희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역작 '모나리자'와 그 스케치일 가능성이 제기되는 목탄 드로잉. (BBC 갈무리) © News1

이탈리아의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역작 '모나리자'에 누드 스케치가 존재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28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 감정 결과 해당 스케치가 적어도 '부분적으로는' 다빈치의 손에 그려진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이번에 감정을 받은 작품은 목탄으로 스케치된 초상화로 1862년부터 150년 넘게 프랑스 북부 샹티에 위치한 콩테 박물관에서 르네상스 예술 콜렉션으로 머물러 있었다.

특유의 오묘한 미소로 많은 사랑을 받는 작품 모나리자는 다빈치가 피렌체의 부호 프란체스코 델 조콘다의 부인을 그린 초상화다. 앞서 다빈치가 매춘부 등의 알몸 초상화를 모나리자와 비슷하게 그렸다는 설이 있었지만, 실제 그림은 전해지지 않았다.

루브르 박물관의 큐레이터 마티유 델리크는 "우리는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생애 말기에 모나리자와 병행해 작업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 드로잉은 단순한 모방작이 아니며 거의 확실하게 유화의 준비 작업"이라고 밝혔다.

그는 누드 스케치에 그려진 손과 몸이 다빈치의 작품과 거의 흡사하다는 것을 판단 근거로 들었다. 초상화 작품의 크기가 모나리자 작품과 거의 같다는 사실도 덧붙였다. 스케치 된 인물 주변에 뚫린 작은 구멍은 이를 이용해 다른 캔버스에 그림의 형태를 옮기기 위한 용도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반면 브루노 모틴 루브르 미술품 보존전문가는 스케치 위쪽에 남겨진 선영(간격을 좁힌 선을 병렬·교차시켜 음영을 나타내는 것)이 오른손으로 그려졌다고 주장하며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왼손으로 그림을 그렸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모틴은 "우리는 굉장히 신중해야 한다"며 "작품이 손상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시간을 두고 작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전문가들이 작품을 감정하는 모습. © News1

seunghee@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