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World게인스버러의 명화"블루 보이" 2년간 수복에 들어가

2017.08.04

[뉴시스] 차미례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샌마리노(미 캘리포니아주) = AP/뉴시스】 = 헌팅턴 도서관 미술관 식물원 재단이 공개한 영국작가 토머스 게인스버러의 "푸른 옷을 입은 소년"을 복원한 그림의 예시도. 이 곳 큐레이터들은 현재 푸른색이 모두 바래고 물감이 비늘처럼 떨어져나가고 있는 이 그림을 2년 동안 복원해서 기획전을 갖기로 했다.

세계적인 명화로 손꼽히는 18세기 영국작가 토머스 게인스버러의 "블루 보이" ( Blue Boy : 푸른 옷을 입은 소년) 가 더 이상 푸르지 않게 되어 색채와 캔버스를 복구하기 위한 수복 작업이 다음 주 부터 2년간 시행된다.

이 그림을 소장하고 있는 미 캘리포니아주 샌마리노의 헌팅턴 도서관 미술관 식물원 그룹 재단은 3일(현지시간) 이 그림의 푸른 색이 더 이상 푸르지 않을 정도로 낡아서 푸른 색을 되살리고 낡은 캔버스를 보강하는 작업을 시작한다고 소속 큐레이터들이 발표했다.

헌팅턴 미술관의 회회 보존팀장 크리스티나 오코넬은 "원래의 푸른 색이 지금은 희미하게 바랬고 그림의 디테일도 잘 보이지 않는 곳이 많아졌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현재 이 그림은 일부 물감이 비늘처럼 일어나 떨어져가고 있으며 캔버스를 틀에 붙인 접착제도 떨어져 느슨해진 상태여서 보수를 끝낸 뒤 2018년 9월 부터 다시 전시할 수 있다고 이들은 밝혔다.

미술관 측은 그 때에는 " 프로젝트 블루 보이"란 제목의 장기 기획전을 1년동안 열어 관객들에게 복구한 작품의 진면목을 보여줄 계획이다. 이 그림은 헌팅턴 전시관이 1928년 개관한 뒤 관중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전시작품이었다.

심각한 표정의 한 소년을 실물 크기로 그린 이 작품은 게인스버러가 1760년대의 어느 시기에 그린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 그림은 "어느 젊은 신사의 초상화 "(A Portrait of a Young Gentleman)란 제목으로 1770년에 처음 전시를 시작했지만 18세기의 끝무렵에는 "블루 보이"란 별명을 얻게 되었고 널리 사랑을 받았다.

원래 장엄한 풍경화와 인물초상화로 유명한 게인스버러는 1788년 사망했고 "블루 보이"의 모델이 된 인물이 누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철도왕 부호인 헨리 헌팅턴은 자기 이름의 이 문화재단을 창설한 뒤 1921년에 이 그림을 매입했다.

cmr@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