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news main'한국 현대미술 주인공은 나야 나'···써니킴·박경근·백현진·송상희

2017.09.12

[뉴시스] 박현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써니킴_풍경.2014-2017

■'올해의 작가상 2017' 후보 4인전
국립현대미술관서울관서 13일 개막
12월 5일 최종 1인 선정···상금 1천만원

한국 현대미술은 어떤 모습일까. 회화 영상 사진등 최신 미술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수 있는 전시가 열렸다.

국내 미술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올해의 작가상 2017'이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1,2전시실에서 13일부터 선보인다.

지난 2월 후원 작가로 선정된 써니킴(48), 박경근(45), 백현진(42), 송상희(47)가 SBS문화재단의 창작 후원금(4000만원)을 통해 신작을 전시한다.

전시는 최종 심사다. 전시기간 오는 12월 5일 각 작가들의 전시 작품에 대한 마지막 심사를 거쳐 '올해의 작가상 2017' 최종 수상자가 발표될 예정이다.

최종 수상 작가는 ‘2017 올해의 작가’로 공표되고 1000만원의 후원금을 추가로 지원받는다. 또한 후원 작가 및 최종 수상자의 작품세계를 조망하는 현대미술 다큐멘터리가 제작되어 SBS 지상파와 케이블 채널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서울관 1전시실에는 써니킴과 백현진의 작품이 전시됐다.

써니킴은 '어둠에 뛰어들기'를 주제로 회화와 설치작업을 선보인다. 작가는 내재된 기억과 잃어버린 것들에 대한 심리적 영역을 실제 공간으로 불러낸다. 회화 작품들은 오브제, 영상, 소리와 어우러져 ‘완벽한 이미지’를 위한 하나의 무대가 된다.



【서울=뉴시스】백현진_실직폐업이혼부채자살 휴게실.2017

가수, 작곡가, 화가, 퍼포먼스 아티스트, 시인, 배우, 감독으로 활동하는 ‘전방위 예술가’ 백현진은 '실직폐업이혼부채자살 휴게실'을 펼쳤다. 도피처이자 휴게실 그리고 명상의 장소로 기능하는 복합문화공간을 재현했다. 관람객은 어느 남성의 삶에 관한 가상의 시나리오를 담은 ‘시’에 자연스럽게 빠져들어 한편의 극을 경험하고 완성시켜 나가게 된다.

14m 천장을 가진 2 전시실에는 박경근과 송상희의 작품이 공개됐다.



【서울=뉴시스】박경근_거울내장 환유쇼_2017

박경근 작가는 '거울 내장: 환유쇼'라는 주제로 로봇 군상의 일률적인 제식 동작을 연출하고 이 움직이는 조각들에 반응하여 빛과 색채가 조절된다. 이를 통해 작가는 시스템 안에서 집단화되고 소외되는 인간들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송상희 작가는 종말과 생성의 관계들을 영상과 사진, 드로잉을 통해 엮어낸다.

다층적 연구과 수집을 바탕으로 ‘이름 없는 존재들’을 현재의 시공간 속으로 호명, 관계 맺기를 이어가는 작가다. ‘아기장수 설화’를 빌어 죽음과 재탄생의 변이와 확장을 이야기하는 '다시 살아나거라 아가야'라는 영상작업과 함께 비극적인 폭발 이미지들이 담긴 푸른 모노크롬 벽 앞에서 낯선 안부 인사들을 듣게 된다.



【서울=뉴시스】송상희_다시살아나라아가야.2017

제시카 모건, 필립 피로티 등과 함께 심사를 맡았던 바르토메우 마리 관장은 “올해 특히 치열한 경쟁과 심사를 통해 개성 있는 주제와 독자적인 표현력을 지닌 후보작가 4인을 선정하였다”며 “이들이 선보이는 신작들은 동시대 한국 작가들의 사회와 역사를 바라보는 관점을 드러내면서 현대사회에서 개인의 의미와 역할에 대해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전시와 함게 서울관 디지털 아카이브실에서는 작가 4인의 예술세계를 확인할 수 있다. 인터뷰 영상 및 다양한 자료들로 아카이브 공간을 구성하여 작가에 대한 관람객의 이해를 높이고 심층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27일에는 4인 작가들과 함께하는 전시 토크가 마련될 예정이다. 관람료 4000원.



【서울=뉴시스】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올해의 작가상’은 한국현대미술의 가능성과 비전 그리고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작가들을 지원, 육성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지난 2012년에 시작하여 올해 6회를 맞이하며 명실상부 한국 현대미술의 새로운 경향 및 담론을 이끌어내는 대한민국 대표 미술 시상제도로 자리매김했다.

hyun@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