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3,560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제12회 야드로 특별 초대전, 16~22일 현대백화점 본점서 진행

[뉴스1] 김수정 | 2020.11.17

명품 도자기 브랜드 수입업체 ㈜길무역(대표 한동민)은 스페인의 대표 도자기 인형 브랜드인 야드로의 특별 초대전을 11월 16일(월)부터 11월 22일(일)까지 현대백화점 본점 5층 이벤트홀에서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야드로 특별 초대전은 현대백화점 본점에서 1년에 1번 진행되며, 올해 12회째를 맞이했다. 야드로는 스페인의 대표 브랜드로 세계 12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예술성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독보적인 도자기 인형을 만들어내 수많은 콜렉터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야드로 특별 초대전에서는 야드로의 2020년 F/W 신상품과 더불어 한국인 최초 야드로 디자이너로 참여한 헨 킴(Henn Kim)의 게스트 작품이 최초 전시 판매될 예정이라 어느 때보다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스페인 야드로는 그동안 '더 게스트'라는 이름으로 폴 스미스나 하이메 아욘과 같은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콜라보를 진행해왔기에 한국인 중 최초인 일러스트 아티스트 헨킴과의 합작은 더욱 의미가 깊다. 본 작품은 전 세계 250개 한정판으로 출시되어 큰 호응이 예상된다. 그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가장 웅장한 초대작인 도자기 인형 '카니발 인 베니스'를 포함한 다수의 대작과 신상품도 전시 판매될 예정이다. 야드로 관계자는 "카니발 인 베니스 작품은 야드로 역사 상 대작 중 하나로 약 3억 원의 가치를 가지고 있을 정도로 예술적 기술적 한계를 보여주는 작품이 될 것"이라며, "1년에 단 한번 열리는 특별 초대전인 만큼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야드로와 더불어 주식회사 길에서는 레녹스, 앤슬리 등 명품 도자기 브랜드 상품도 이번 행사를 통해 전시 판매 진행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245년 역사를 가진 영국 브랜드 앤슬리의 신상품 론칭 행사도 함께 진행한다고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금오공대 27일까지 '심웅택 작가 초대전' 연다

[뉴시스] 박홍식 | 2020.11.13

금오공과대학교는 교내 갤러리에서 27일까지 ‘심웅택 작가 초대전’을 연다. '시간의 포착'을 주제로 심 작가의 작품 29점을 선보인다. 심 작가는 '시상이 흐르는 그림'을 모토로 작업한다. 인간의 감정 변화에 초점을 맞춰 독특한 색채 기법을 자유롭게 표현하면서 형태나 내용적으로는 단순화를 추구했다. 강한 선이나 색 대신 희미한 색의 반복적인 표현을 통해 작가의 시상을 작품에 투영했다. 그는 "일상의 복잡함을 벗어나 단순함의 반복적인 표현을 통해 우리 스스로를 반추할 수 있는 사색의 길을 찾고 싶었다"며 "잔잔한 서정이 담긴 작품을 통해 관람객들이 조용한 사색의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대 회화과 및 동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하고 강원대 철학과(미학전공)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심웅택 작가는 현재 충남대 예술대학 회화과 교수로 미술철학회장을 맡고 있다. 30여 회의 개인전과 한국현대미술 L.A. 아트페스티벌 등 다양한 단체 및 국제전에 참여했다. 금오공대 학생회관에 위치한 갤러리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토·일요일 및 공휴일 휴관)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갤러리 입장 전 발열 체크와 손 소독 후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관람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갤러리서 만나는 강릉 풍경…'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뉴스1] 이기림 | 2020.11.13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을 잃은 한 해였다. 감염 우려로 거리를 못 걷고 풍경을 보지 못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최근 1단계로 하향되면서 이동이 자유로워졌지만 여전히 여행을 떠나는 일이 쉽지 않다. 이런 시기에 직접 가지 않더라도 자연과 도시의 아름다움을 만날 수 있는 전시가 오는 1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강남구 슈페리어갤러리에서 열린다. 전시명은 이장우 개인전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경험의 풍경'이다. 전시의 주요 작품들은 강릉을 중심으로 강원도의 사계절 풍경이 펼쳐진다. 또한 지역을 넘어 울릉도, 서울 등지를 여행하면서 작가가 사진 속에 담았던 풍경을 캔버스에 재구성하는 방식으로 섬과 대도시의 풍경도 함께 구성됐다. 슈페리어 갤러리는 "이장우 작가는 독특한 색감과 두터운 마티에르는 마치 인상주의 화풍을 연상시킨다"며 "독학으로 화풍을 만들 수 있었던 이유는 하루에 10시간 이상 그림을 그리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장우는 2017년 가나인사아트센터에서 첫 개인전으로 데뷔를 한 작가로, 평창올림픽 기념전, 강원국제예술제 등에 강원도를 대표하는 작가로 참여하면서 왕성히 활동하고 있다. 그는 자폐로 인해 사회적 관계, 인간관계에서 한 발짝 떨어져 있다는 특징이 있지만, 작업에 몰두하고 온전한 작가의 시선으로 세상을 해석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그만의 작업을 해오고 있다. lgirim@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