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3,708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오늘의 전시] '유현경 개인전'···학고재갤러리

[머니투데이] 이언주 기자 | 2012.03.28

유현경(28)의 5번째 개인전 '거짓말을 하고 있어'가 종로구 삼청로 학고재 갤러리에서 28일 열린다. 이번 전시는 유현경의 학고재에서 첫 개인전이자 학고재 최연소 작가의 전시회로 회화 100여점을 만날 수 있다. 유 작가는 자신의 상상과 기억에 근거해 사람과 공간, 남성과 여성을 주제로 사건과 상황을 연출하는 작업과 여성 화가와 남성 모델을 주제로 한 작업을 했다. 그에게 이상적인 회화는 '머리가 인식하는 것보다 더 빨리 손으로 그려내는 것'이지만 막상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항상 망설였고, 이것은 결국 자신이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작년 10월부터 5개월 동안 독일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 유현경은 '플뤼쇼브'라는 독일 동북부의 작은 마을에서 마을 사람들의 초상화를 그리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는 그 지역의 풍경과 자연적 요소들을 탐구하고 문학에 대한 접근을 병행하여 플뤼쇼브의 과거와 현재를 이해하기 위해 노력했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그 곳 사람들의 내면을 관찰하고, 그들의 삶을 깊이 투영시키고자 노력했다. 그의 작품 '생각' 속의 인물은 세 명을 모델로 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그 누구의 초상화도 아닌 셈이다. 유 작가는 자신도 이 인물처럼 고요히 오랫동안 생각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진다. 이번 전시는 배경과 인물을 동시에 그리는 초상화 작업을 통해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해 고찰해보고, 인물이 속해 있는 환경에 대한 작가의 태도를 살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는 다음달 29일까지다. (02)720-1524~6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근 '노상의 여인들' 6억..미술시장 '살아나나'

[머니투데이] 최명용 기자 | 2012.03.21

미술시장이 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a href='#popup' #CODE#063170|서울옥션#/CODE# onclick="window.open('http://search.mt.co.kr/?kwd=063170&search_type=m', 'popup')">서울옥션</a>이 진행한 봄 정기 경매에서 억대 낙찰가가 속출하고 낙찰률도 3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예금보험공사가 부실저축은행 대주주로부터 압류한 미술품인 이른바 예보 콜렉션도 모두 낙찰됐다. 서울옥션은 지난 20일 진행한 123회 정기 경매에서 77%의 낙찰률을 보이며 52억6000만원 상당의 미술품이 경매 성사됐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옥션 이학준 대표이사는 "미술시장이 추세 전환하는 모습을 보여준 경매다"며 "특히 박수근 등 근대작가들에 대한 시장 수요가 크게 늘었다는 점이 매우 고무적이다"고 말했다. 박수근 작품이 치열한 경합 끝에 높은 낙찰가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박수근의 1960년대 작품인 노상의 여인들은 5억원에 경매를 시작해 현장과 서면 응찰의 경합 끝에 6억2000만원에 낙찰됐다. 이날 경매의 최고가 기록이다. 박수근의 '모자와 두 여인'도 4억4000만원에 경매를 시작해 5억원에 낙찰돼 애호가들의 관심을 샀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근대작가 유영국이 산 풍경을 추상적으로 형상화한 '작품'이었다. 1억8000만원의 낮은 추정가에 경매에 부쳐졌으며 치열한 경합 끝에 높은 추정가보다 비싼 3억6000만원에 낙찰이 됐다.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