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328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한미예술가 뉴저지 나비뮤지엄에서 6인전

[뉴시스] 노창현 기자 | 2015.02.19

박고종순, 김순식, 파네비앙코 작가 등 참여.. 한국과 미국의 예술가 6명이 뉴저지에서 동서양의 조화로운 삶을 주제로 한 그룹전을 열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뉴저지 티넥의 나비뮤지엄오브디아트에서 열리는 '삶과 사랑(Life & Love)'이 화제의 전시회. 미국작가 피에리나 파네비앙코, 호세 폰테이나와 한국의 박고종순 화백, 도자기 예술가인 김순식, 문병식, 민승기 작가가 참여한 이 전시회는 정열적이고 강렬한 색채의 그림과 은은함과 깊은 빛깔의 도자기가 어우러진 동서양의 조화라는 기획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뉴욕 리틀이태리에서 태어난 피에리나 파네비앙코 작가는 주로 빈곤한 나라의 억눌린 여성인권이나, 비인간적인 역사에 대한 성찰을 통해 그들을 대신해 목소리를 높이는 작업을 한다. 예술로 인간의 존엄성을 대변하는 그는 개인전과 그룹전을 활발히 진행중이며, 수많은 상을 수여받았고, 현재 미술을 가르치는 일도 겸하고 있다. 호세 폰테이나 작가는 스페인 리베라 출신으로 어릴적 미국으로 건너왔다. 섬세한 펜이나 작은붓과 잉크를 이용한 포인트리스트 작품과, 세넬리어 오일파스텔작업을 거쳐 아크릴 작품으로 옮겨가는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박고종순 작가는 오랜기간 고등학교 교사와 심리학자로 활동하다 미국으로 이민와서 작품활동을 시작한 늦깎이 예술가다. 미국의 ‘위안부 초상화가’로 유명한 스티브 카발로 작가로 부터 미술가적 영향을 받은 그는 주로 종교적인 인물과 상황을 파스텔과 숯을 이용해 표현하며, 일상생활에서 버려지는 신문과 종이 등을 이용한 작품들도 선보이고 있다. 김순식 작가는 1990년 이후부터 도자와 회화를 접목한 새로운 도예미술의 장르를 개척해오고 있다. 중국의 고대 청화기법, 상회채색기법을 전수받은 중국고급공예미술사이기도 하다. 영국 대영박물관 한국관기념 고구려고분벽화 재현도 제작과 청와대춘추관의 백자 십장생호 제작 등에 참여했다. 문병식 작가는 현대감각에 맞는 톡톡 튀는 디자인의 백자작품으로 수많은 공모전에서 실력을 인정받았다. 물레를 이용한 전통백자기법과 푸른색의 청화와 철을 이용한 철화를 사용하는 작품 활동을 한다. 한국과 뉴욕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민승기 작가는 한국전통조각보에 영감을 받아, 여러 색을 사용하면서도 자연스레 어우러지는, 모던하면서도 담담한 느낌의 도자기작업을 한다. 또한 분청을 기반으로 한 작업으로 화장토의 농담과 다양한 줄무늬가 섞인 작업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28일까지 계속되면 21일 오프닝 리셉션이 열린다. 나비뮤지엄오브디아트는 한인이 운영하는 나비박물관내 아트 갤러리로 지난해 8월엔 위안부 피해할머니들을 초청한 가운데 스티브 카발로작가의 전시회가 열리기도 했다.

고갱의 작품, 3291억원에 팔려 미술품 최고 판매가격 갱신

[뉴시스] 유세진 기자 | 2015.02.09

프랑스의 인상파 거장 폴 고갱이 1892년에 그린 '나페아 파 이포이포'(언제 결혼할 거니?)가 7일 1억9700만 파운드(3억 달러, 3291억1214만원)에 팔려 미술품 판매 사상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다. 2명의 타히티 소녀들을 그린 이 작품은 스위스의 루돌프 스태첼린이 소유하고 있었다. 스태첼린 가문은 이 작품을 100년 가까이 보유해 왔으며 경매 전까지는 스위스 바젤의 쿤스트박물관에 이 작품을 대여 전시해 왔었다. 하지만 최근 박물관 측과 의견 충돌로 작품 경매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태첼린은 작품 낙찰자가 누구인지 밝히기를 거부했지만 현지 언론들은 카타르의 한 박물관이 이 작품을 구매했다고 전했다. 카타르는 이전 미술품 최고 구매 기록도 갖고 있었다. 이제까지 팔린 최고의 미술품은 폴 세잔의 '카드하는 사람들'로 지난 2011년 1억5800만 파운드(2639억5796만원)에 카타르에 팔렸었다. 카타르는 폴 고갱의 '나페아 파 이포이포'의 구매 사실에 대해 확인하지 않고 있지만 카타르 왕실은 최근 서구 미술품에 막대한 돈을 쏫아부으며 이를 매입하고 있다. 지난해 사망한 셰이크 사우드 빈 모함메드 알-타니 전 카타르 국방장관은 미술품 구입을 위해 10억 달러가 넘는 막대한 돈을 투자했었다. 지금까지 초고가로 팔린 미술품으로는 이번 고갱의 '나페아 파 이포이포'와 세잔의 '카드하는 사람들'에 이어 프랜시스 베이컨의 '루시안 프로이트의 3개의 연구'가 2013년 11월 크리스티 경매에서 8900만 파운드(1486억8518만원)에 팔렸고 그 뒤를 이어 에드바르 뭉크의 '절규'가 2012년 5월 7400만 파운드(1236억2588만원)에 낙찰된 것을 비롯해 구스타프 클림트의 '아델 블로흐-바우어의 초상'과 잭슨 폴락의 '넘버 5'가 각각 2006년 7300만 파운드(1219억5526만원)에 팔렸으며 파블로 피카소의 '누드, 녹색 잎과 가슴'이 2010년 6550만 파운드(1094억2561만원)에 팔린 것 등을 들 수 있다.

스미소니언 문화재 온라인 공개.. 한국 작품 '781점' 포함

[머니투데이] 윤준호 기자 | 2015.01.08

미국 워싱턴의 '스미소니언 프리어·새클러' 미술관은 지난 1일 일반에 거의 소개되지 않았던 아시아 유물과 작품 4만여점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한 미술관이 소장 작품을 전 세계 관객들과 공유한 것은 처음이다. 미술관 측은 이번 공개를 위해 수년간 매주 100~200개 작품의 디지털화 작업을 진행했다. 이에 상업적인 목적이 아닌 경우 일반인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진을 직접 다운로드 할 수 있게 됐다. 내려받은 사진을 컴퓨터나 핸드폰 배경화면으로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번에 공개된 유물 중에는 수묵화, 고려청자, 병풍 등 한국 유물 781점도 포함됐다. 특히 그 중에는 한 화첩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겸재 정선의 작품 5점도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현재 홈페이지의 작품 설명서에는 진품이 아닌 모조품으로 표기돼 있다. 한편 프리어·새클러 미술관은 미국 스미소니언 박물관 계열의 국립미술관으로 아시아 미술품들을 전문적으로 취급하고 있다. 미술관 측은 향후 유물의 3D 입체를 전달할 수 있도록 360도 사진을 찍는 등 작업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개된 문화재는 스미소니언 홈페이지(http://www.si.edu)에서 감상할 수 있다.

美 ‘건국의 아버지’가 219년 전 묻은 타임캡슐 공개

[뉴스1] 황라현 기자 | 2015.01.07

미국 보스턴 미술 박물관이 6일(현지시간) 지금까지 확인된 것들 중 가장 오래된 타임캡슐을 열었다. AFP통신에 따르면 보스턴 박물관은 이날 오후 6시(현시시간) 기자회견장에서 제한된 수의 기자들을 모아놓고 219년 전 땅에 묻힌 상자와 그 안의 내용물을 공개했다. 이 상자는 지난달 11일 매사추세츠의 주 의회 의사당 보수 작업 중 주춧돌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이는 1795년 당시 주지사였던 새뮤얼 애덤스와 독립 운동가였던 폴 리비어가 함께 묻은 것으로 추정된다. 새뮤얼 애덤스는 미 헌법 초안을 만든 '건국의 아버지'(Founding Fathers) 중 한 명이다. 당시 사람들은 타임캡슐을 묻으면 행운이 온다고 믿어 이를 하나의 유행처럼 여겼다. 가로 19cm, 세로 14cm, 높이 3.8cm인 상자 안에는 1652년~1855년사이 은과 구리로 제작된 동전과 글이 새겨진 은판, 조지워싱턴이 그려진 구리판, 당시의 신문 등이 들어있었다. 상자의 무게는 약 4.5kg에 달했다. 약 200년 전에 묻힌 이 상자는 60년 후인 1855년에 처음 발견됐다. 그때 상자 안 내용물들은 문서화되었으며 깨끗하게 재단장한 후 다시 묻힌 것으로 알려졌다. 상자는 재매장되면서 1855년의 물건들도 함께 보관하게 됐다. 윌리엄 갤빈 매사추세츠 주정부 국무장관은 "매사추세츠의 역사는 곧 미국의 역사"라며 "타임캡슐에 담긴 것은 미국을 건국한 위인들의 '거대한 희망'(great hope)"이라 말했다. greenaomi@

문화재청, 美 시애틀박물관으로부터 ‘덕종어보’ 환수

[머니투데이] 양승희 기자 | 2014.12.16

미국에 있는 ‘덕종어보’가 내년 3월 우리나라로 돌아온다. 환수가 완료되면 내년 상반기 국립고궁박물관 특별전시를 통해 일반 시민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미국 시애틀미술관의 반환 합의에 따라 덕종어보와 어보에 매달린 끈인 ‘인수(印綬)’를 함께 기증받게 됐다고 16일 밝혔다. 어보(御寶)는 왕실의 권위를 상징하는 의례용 도장으로, 덕종어보는 1471년 제작된 뒤 1924년까지 종묘에 보관됐다가 국외로 반출됐다. 문화재청은 2013년 7월 국립문화재연구소를 통해 덕종어보가 진품임을 확인했다. 지난 7월 덕종어보 반환을 우호적 방법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입장을 시애틀미술관에 전달했으며, 이후 직접 반환 협의에 나섰다. 덕종어보는 미국의 문화재 애호가 고 토마스 스팀슨이 1962년 뉴욕에서 구매한 것으로 이듬해 시애틀미술관에 기증됐다. 시애틀미술관 측은 기증자의 유족에게 동의를 구하는 한편, 미술관 이사회의 승인을 받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반환에 합의했다. 문화재청은 “이번 덕종어보의 환수는 문화재청이 외국 소장기관과의 직접 협상을 통해 우호적으로 해결했다는 점에서 모범사례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지난해 9월 미국 국토안보수사국(HSI)이 LA카운티박물관에서 압수한 ’문정왕후어보‘와 ’현종어보‘의 환수를 위해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수사 절차가 마무리되면 내년 초에 국내로 반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비틀즈' 존 레논이 직접 쓴 글·그림, 美 경매서 30억에 낙찰

[머니투데이] 이슈팀 황성태 | 2014.06.05

영국의 전설적인 록 그룹 '비틀즈'의 멤버 존 레논이 직접 쓴 글과 그림들이 30억원에 가까운 금액에 낙찰됐다. 미국 NBC방송은 4일(현지시간) 존 레논의 글과 그림 등 유작 89점이 이날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총 290만달러(약 29억5800만원)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애초 예상된 총 낙찰가 85만달러~120만달러(약 8억6700만원~약 12억2400만원)보다 2배 이상 높다. 이번 경매에 나온 작품들은 1960년대 중반에 출판된 존 레논의 책 '인 히즈 온 라이트'(In His Own Write), '어 스패냐드 인 더 웍스'(A Spaniard in the Works)에 실려 있는 작품들의 원본이다. 당시 책 출판을 담당했던 톰 매슐러가 반세기 동안 작품들을 소유하다 경매에 내 놓았다. 경매에 나온 유작 중 가장 높은 가격에 팔린 것은 존 레논이 타히티에서 휴가를 즐기던 중 쓴 9쪽 분량의 소설 '더 싱귤라지 익스피리언스 오브 미스 앤 더필드'(The Singularge Experience of Miss Anne Duffield)다. 이 소설은 세계적 추리소설 중 하나인 '셜록 홈즈'를 패러디해 완성한 것으로 20만9000달러(약 2억1400만원)에 팔렸다. 1쪽 당 약 2380만원인 셈이다. 이 외에 1964년 혹은 1965년에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안경을 쓴 기타 연주자 그림은 10만9375달러(약 1억1150만원), 소년과 6마리의 새를 그린 그림은 2만7500달러(약 2805만원)에 낙찰됐다. 한편 비틀즈에서 기타와 보컬을 맡았던 존 레논은 1980년 12월8일 한 팬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