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3,780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불필요한 노이즈에서 의미를 찾다…박종규 개인전 '~크루젠'

[뉴스1] 박정환 | 2021.03.10

미술계의 구글이라 불리는 '아트시'(Artsy)가 베스트부스로 선정한 박종규 작가가 5년만에 개인전을 선보인다. 지난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갤러리조은에서 개막한 박종규 작가의 개인전 '~크루젠'(~Kreuzen)이 4월9일까지 이어진다. 전시 제목 '크루젠'은 교차시키거나 횡단한다는 뜻의 독일어다. 박종규 작가는 2017년 아트바젤 홍콩에 참여해 미술계 최대규모의 온라인 장터인 '아트시'(Artsy)의 베스트부스에 선정된 바 있다. 박 작가는 디지털 이미지의 불순물(노이즈)에서 점과 선을 추출해 작품을 만들었다. 노이즈는 정해진 시스템과 질서를 교란하기 때문에 제거할 대상으로 취급되곤 하지만 박 작가는 의미를 새롭게 부여했다. 그는 컴퓨터에서 노이즈를 확대해 픽셀 이미지로 재배치한 다음에 시트지에 인쇄했다. 이후 인쇄된 노이즈에 아크릴 물감을 덧칠했다. 그는 이런 과정을 통해 필요와 불필요라는 이분법에 질문을 던졌다고 밝혔다. 조인숙 갤러리조은 관장은 "불필요하다고 여겨지는 존재인 '노이즈'를 통해 당연함을 가르는 기준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든다"며 "다양한 물성을 표현해온 작가의 여정에 관객께서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갤러리조은은 전시 기간 코로나19 방역관리 지침에 따라 발열 체크, 마스크 의무착용, 관람객 입장 수 제한을 통해 모두가 안전한 전시 관람을 만들겠다고도 밝혔다.

자연에서 도 닦으며 그렸다, 정자윤 '푸르른 날 우리는'

[뉴시스] 이은혜 | 2021.03.10

대구 수성아트피아가 9일 멀티아트홀에서 정자윤 작가 후원전 '푸르른 날-우리는'을 개막한다. 정자윤은 종종 사찰이나 자연을 찾아 자신 만의 방식으로 수행하는 화가다. 수행 과정은 색과 형으로 표현돼 이번 전시에서 평면회화 30여점으로 거듭났다. 정자윤의 화법은 정신성을 추구한다. 여러 번 다져 올린 물감의 표면이 밀도감을 자아내고, 잔잔한 미감은 보는이를 사유로 안내한다. 자연을 예찬하는 화가는 색감 저 깊은 곳에 자연의 숨결을 숨겨놓았다. 되살아난 자연의 결은 대체로 고운 빛깔이다. 자연에 대한 경외심이 숨어 있다. 작가는 천인합일(天人合一)을 강조한다. 자연의 섭리에 순응하는 동양적 세계관을 작업에 끌어들여 자연과의 조화를 작품으로 녹여낸다. 오래전부터 동양의 자연관과 그 모태인 음양 사상에 매료된 정자윤은 일관되게 천지인(天地人) 사상을 그림에 풀어내기도 한다. "내 작업은 자연에서 출발한다. 모든 작품 속에 빛과 어둠, 비와 바람과 같은 자연현상과 나뭇가지, 풀꽃, 낙엽 등 형상이 추상적 공간 속에 사실적 이미지로 파편화돼 자리 잡고 있다"고 작업일기에 썼다. '푸르른 날-우리는'전은 14일까지 계속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ehl@newsis.com

만화 같은 산수화…손동현 개인전 '이른 봄' 개막

[뉴스1] 양은하 | 2021.03.05

전통적인 동양화 기법으로 대중문화 소재를 풀어내는 작업으로 주목받았던 손동현의 개인전 '이른 봄'이 서울 서초구 페리지갤러리에서 4일 개막했다. 작품 제목이기도 한 '이른 봄'은 중국 북송시대 화가인 곽희(郭熙)의 대표작 '조춘도'(早春圖)에서 따왔다. 작가는 자신의 시선으로 곽희의 '조춘도'를 여러 부분으로 나누어 총 10폭의 산수화 한 점으로 그려냈다. '조춘도'는 산수화의 기본이 되는 고원, 심원, 평원의 구도를 모범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으로 평가된다. 작가는 물이 졸졸 흐르는 폭포, 소나무, 산새, 구름, 시 등 '조춘도'에서 눈여겨본 각 부분을 잘라내어 자신만의 기법으로 새로운 풍경을 만들었다. 4일 기자들과 만난 작가는 모티브가 된 '조춘도'에 대해 "산수를 다양한 관점에서 한 번에 보여준다"며 "볼거리가 가득해 좋아하는 그림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에는 이전 그의 작품들과는 달리 인물이 등장하지 않는다는 것을 제외하면 크게 낯설지는 않다. 분무와 탁본 등 5가지 재료를 사용해 배채법, 그라피티, 만화 등의 기법으로 표현했다. 전통의 기법과 현재적 소재 결합을 시도했었던 작가는 이번에는 전통과 현대, 대중문화와 순수 미술 같은 경계를 가진 것들의 조합보다는 이같은 요소를 뒤섞고 최대한 유연하게 사용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한다. 전시는 5월8일까지다.

이우환 화백 "이건희, 광기 품은 예술가…문화예술계도 위대한 동반자 잃어"

[뉴스1] 양은하 | 2021.03.05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이우환(85) 화백이 지난해 10월 별세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에 대해 "사업가라기보다 어딘가 투철한 철인이나 광기를 품은 예술가로 생각됐다"고 추모했다. 이 화백은 문예지 '현대문학' 3월호에 '거인이 있었다'라는 제목의 글을 싣고 "소중한 벗을 잃었고, 한 시대를 열었던 철인은 떠났다"며 이 회장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 화백은 생전에 이 회장이 "뛰어난 예술작품은 대할 때마다 수수께끼처럼 보이는 이유는 뭐죠", "예술가에겐 비약하거나 섬광이 스칠 때가 있는 것 같은데 어떤 계기가 되나요" 같은 날카로운 질문을 했었다고 회고했다. 이 회장과 있었던 일화도 소개했다. 아직 회장이 되기 전 그의 집에 놀러 갔을 때 벽에 걸린 완당 김정희의 글씨의 기백에 압도돼 "이 글씨에서 뭔가 느껴지지 않나요"라고 묻자 이 회장은 "으스스하고 섬찟한 바람이 불지만 이 정도는 좋은 자극이라 생각해서"라고 대답했다. 이에 이 화백은 "미술관 같은 곳에나 어울리고 몸에 좋지 않으니 방에서 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는데 이 회장이 곧바로 떼었다는 것을 이후에 알았다고 한다. 예술품에 대한 이 회장의 안목에 대해서는 "선대인 이병철 회장의 영향이 크겠지만 아버지와는 다른 스케일과 감식안과 활용 방식을 갖추고 있었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 회장은 한국 미술품이라고 해도 작품의 존재감이나 완성도가 높은 것을 추구하며 언제나 세계적인 시야로 작품을 선별했다는 것이다. 덕분에 한국의 고전미술과 근현대미술, 글로벌한 현대미술의 수준 높고 내실 있는 컬렉션이 세계의 미술계에서 주목받았다며 "특히 한국의 고(古)도자기 컬렉션을 향한 정열에는 상상을 초월한 에로스가 느껴진다"고 썼다. 이 화백은 또 "이 회장이 국내외의 문화예술계에 이루어낸 업적과 역할은 헤어릴 수 없다"며 "특히 영국 대영박물관, 미국 메트로폴리탄미술관, 프랑스 기메미술관 등 주요 박물관·미술관 한국 섹션 개설이나 확장은 음으로 양으로 이 회장의 의지를 빼고는 이야기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술가의 한 사람으로서 다시 한번 박수를 보내고 만감을 담아 감사를 표한다"며 "어느 한 존재를 잃고 나서야 비로소 그 존재의 크기를 깨닫는 것이 세상의 상례로 경제계, 과학기술계, 스포츠계는 물론 문화예술계는 최상의 이해자, 강력한 추진자, 위대한 동반자를 잃었다"고 덧붙였다. yeh25@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