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ouble조선 마지막 공주 인장, 美 경매에 나왔다

2018.03.30

[머니투데이] 배영윤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미국 유명 경매업체 '크리스티' 홈페이지에 올라온 덕온공주 인장/사진=크리스티 홈페이지 캡처

시민단체 "경매 중지 및 즉각 환수 요청" vs 문화재청 "왕실문화재 여부부터 확인해야"

조선왕조 마지막 공주인 덕온공주(1822~1844)의 인장이 미국 경매 시장에 나왔다. 시민단체는 이를 왕실문화재로 보고 문화재청에 환수 요청을 촉구했다. 문화재청은 왕실문화재 여부를 먼저 파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29일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는 “미국 유명 경매업체 크리스티 홈페이지에 덕온공주 인장이 경매품으로 올라온 것을 확인했다”며 “조선왕실 물건은 거래될 수 없는 물건으로, 문화재청 측에 수집 경위를 확인해 미국 국토안전부에 환수 요청을 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이날 오후 6시쯤 이와 같은 내용의 '덕온공주 인장 경매 중지 요청 촉구서'를 문화재청에 제출했다.

크리스티 홈페이지에서 확인한 결과 덕온공주 인장은 다음달 18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경매에 출품될 예정이다. 가로 8.9cm, 세로 8.9cm, 높이 8.6cm 크기로 구리 재질에 도금이 된 형태다. 추정가는 2만~3만달러로 책정됐다.

문화재청 측은 왕실문화재 여부부터 따져봐야한다는 입장이나. 문화재청 관계자는 "시민단체가 덕온공주 인장을 왕실문화재로 보고 도난됐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왕실문화재 및 도난문화재라는 정확한 증거가 아직 없다"고 말했다.

공주나 옹주가 사가로 시집을 가면 인장의 소유권도 왕실에서 사가로 넘어감에 따라 더 이상 왕실문화재가 아닌 사가 물건이 된다. 덕온공주는 어린 나이에 혼인해 9~10년간 사가에 머물다 22세의 나이에 요절했다. 혼인 생활이 길었던 데다 그 집안에서 만들었거나 후손이 반출했을 가능성도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시민단체가 제출한 요청서를 검토 후 반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며 "이후 환수 요청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구진영 문화재제자리찾기 연구원은 "미국연방법에 따르면 5000달러 이상 물품이 미국으로 들어갈 때 관세청에 신고해야 하는 것으로 안다"라며 "만약 덕온공주 인장이 왕실문화재가 아니라 하더라도 미국으로 건너갈 때 관세청에 신고가 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확인해줄 것을 문화재청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young25@mt.co.kr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