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구찌, 밀라노·뉴욕 명품 거리 점령...몬레알 '아트월' 눈길

2018.02.08

[뉴시스] 박현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 구찌, 새로운 아트월 프로젝트 공개_밀라노

구찌(Gucci)는 스페인 아티스트 이그나시 몬레알(Ignasi Monreal)과 함께한 새로운 아트월(Art Walls) 프로젝트를 8일 공개했다.

몬레알은 지난해 12월 기프트 기빙 캠페인을 위해 구찌와 손을 잡고 기프트 기빙 카탈로그 북을 작업했으며, 구찌 블룸 향수및 아이웨어 일러스트레이션의 아트월을 선보인바 있다.

이어 몬레알은구찌 2018 봄/여름광고 캠페인에도 함께 했다. 그의 작품은 뉴욕과 밀라노에 있는 구찌의 아트월에 그려졌다. 2월 중순에는 홍콩에서 새로운 아트월이 공개될 예정이다.

새로운 아트월 이미지는 몬레알의 시그니처인 초현실적이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담아낸다.

【서울=뉴시스】 구찌, 새로운 아트월 프로젝트 공개_뉴욕

뉴욕 아트월은 최근 구찌 아이웨어 스타일을 보여주는 두 여자의 초상화다. 밀라노 아트월은 얀반 에이크(Jan van Eyck)의 '아르놀 피니부부의 초상(The Arnolfini Portrait)'의 부부와 네덜란드 화가 히에로니무스 보스(Hieronymus Bosch)의 '쾌락의 정원(The Garden of Earthly Delights)'에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미국 맨하탄소호의 라파예트 스트리트(Lafayette Street)와 밀라노 꼬르소 가리발디의 라르고라포파(Largo la Foppa) 벽면의 각 760m², 176m² 면적에 그려졌다.

두 아트월속 인물들은 구찌 2018 봄 여름 컬렉션 의상과 액세서리를 착용하고 있다. 뉴욕과 밀라노 도심 한복판에서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 구찌 아트월은 두달간 전시된다.

hyun@newsis.com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