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강원국제비엔날레2018' 외신 뜨거운 관심

2018.02.27

[뉴시스] 조명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 강원국제비엔날레를 찾은 관람객들. 사진=강원국제비엔날레

평창 동계올림픽의 문화올림피즘 실현을 위해 강원도가 주최하고 (재)강원국제미술전람회민속예술축전조직위원회가 준비한 국제적인 시각예술 축제인 '강원국제비엔날레2018'가 외신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독일 ‘KUNSTFORUM’과 스페인의 ‘Revista De Arte’, 인도네시아의 ‘Sarasvati’ 등 세계적인 미술 전문 잡지 뿐 아니라, 독일 공영방송 ZDF를 비롯해 이집트의 ‘Egyptian Streets’ 등, 방송과 일반 미디어에서도 강원국제비엔날레에 대한 소식을 앞 다퉈 다뤘다.

특히 인도네시아의 저명한 미술잡지 ‘Sarasvati’는 지난 1월 시드니비엔날레, 베니스건축비엔날레, 리버풀비엔날레와 더불어 올해 주목해야할 세계 10대 비엔날레로 강원국제비엔날레를 꼽았다.

오는 9월 열리는 광주비엔날레와 부산비엔날레 등을 제치고 한국에선 유일하게 선정됐다는 점, 올해 처음 개최된 비엔날레임에도 10개 비엔날레 중 주목해야할 첫 번째 행사로 꼽혔다는 사실이 시선을 끈다. 비엔날레라는 이름으로 열리는 국제행사는 전세계 200여개에 달한다. 국내에만 20여개의 비엔날레가 개최되고 있다.

이 밖에도 독일 공영방송 ZDF는 지난 6일 전시장을 직접 찾아 양아치, 이해민선 작가의 작품을 집중 취재하였고, 독립 뉴스 미디어로 지명도가 높은 ‘Egyptian Streets’는 강원국제비엔날레를 ‘평등과 평화, 조화와 공존, 인본주의를 담은 주요 행사’라고 소개했다.

최근 독일 ‘KUNSTFORUM’ 역시 ‘악의 사전’을 도발적인 주제로 조명했으며, 멕시코를 포함한 여러 국가에서도 강원국제비엔날레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강원국제비엔날레 홍경한 예술총감독은 "시의성 있는 주제와 역설적인 메시지, 작가 및 작품 수준 등이 국내뿐 아니라 외국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 같다"며 "비엔날레가 양적으로 팽창하고 하고 있는 현실에서 콘텐츠 중심의 방향전환을 시도한 것도 외신들의 관심을 끈 이유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국제비엔날레는 패럴림픽이 끝나는 3월18일까지 진행되며,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를 지나는 시내순환버스(202, 202-1)는 3월20일까지 20~30분 간격으로 운영된다.

mkcho@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