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Episode양주 아트센터 건립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2020.05.22

[뉴시스] 배성윤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양주 아트센터 조감도

경기 양주시는 ‘양주 아트센터 건립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22일 밝혔다.

민선7기 공약사업인 양주 아트센터는 총 87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유양동 일원 3만3373㎡의 부지에 건축연면적 1만6923㎡, 지상2층, 지하1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또한, 첨단화된 시설을 갖춘 962석 규모의 대공연장과 300석 규모의 소공연장을 비롯한 전시시설과 문화편의시설 등 복합문화예술 기반시설로, 다양한 장르의 대규모 기획·뮤지컬 공연 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8월부터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진행한 양주아트센터 건립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르면 종합평가(AHP)에서 기준치 0.5이상인 0.686으로, 비용 대비 편익(B/C)에서 기준치인 1.0을 크게 웃도는 2.43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업대상지가 양주시청 및 전철1호선 양주역과 양주역세권 인접에 따른 지리적 장점과 함께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반영에 따른 문화체육관광부의 국비 350억원 지원 등 경제성과 사업성이 매우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양주시는 예타 통과에 따라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아트센터 건립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시민이 편안한 양주, 내일이 기대되는 희망도시로 성장하고 있는 양주시가 경기북부 문화예술 중심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 아트센터 건립사업의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최종 통과에 따라 국비 지원을 통한 건립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며, “양주 아트센터는 양주역세권 개발, 양주테크노밸리 조성, 전철7호선 연장, GTX-C노선 추진을 비롯해 옥정·회천신도시 개발 등 급격한 도시발전과 연동돼 시민들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