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People김영록 전남지사 "故 이건희 회장 컬렉선 기증에 감사"

2021.05.01

[뉴스1] 전원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도립미술관 품격·전시 수준 높이는데 도움"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컬렉션 중 전남도립미술관에 기증된 오지호 작가의 '잔설'.(전남도 제공) 2021.4.28/뉴스1 © News1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컬렉션 가운데 미술품 21점이 전남도립미술관에 기증된 것에 대해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도민과 함께 환영하고 유족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이건희 컬렉션 기증 환영문'을 통해 "전남 출신으로 한국미술의 거장인 허백련, 오지호, 김환기, 천경자 화백과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김은호, 유영국, 임직순, 유강열, 박대성 화백 등 총 9명의 훌륭한 작품을 전남이 품게 됐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지친 도민들께 감동을 주는 값진 선물이자, 올해 3월 개관한 전남도립미술관의 품격과 전시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기증을 계기로 문화예술인들에게 희망을 주는 '메세나 운동'이 더욱 활발해지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또 "기증자의 아름다운 뜻을 받들어 보다 많은 국민이 작품을 감상하고 즐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중한 작품을 기증해준 이건희 회장 유족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도립미술관에 기증된 작품 중 김환기의 '무제'는 전면점화(全面點畵)가 시작되기 전 화면을 가로지르는 십자구도의 작품이다.

또 천경자의 대표작인 '꽃과 나비', '만선' 등 1970년대 실험을 통해 동양화라는 매체를 넘어서고자 했던 작품도 기증받았다. 흙에 물감을 섞어 종이 위에 바른 만선은 재료의 텍스처가 잘 드러난 작품이다. 천경자의 작품 중 흔히 볼 수 없는 재료의 사용법이 눈에 띈다.

5점이 기증된 오지호의 작품 중 '풍경'과 '복사꽃이 있는 풍경', '잔설', '항구풍경' 등도 화면 속에서 공기가 순환하는 듯한 특유의 필치가 잘 드러났다.

이당 김은호의 '꿩-쌍치도', '산수도 10곡병풍', '잉어' 등은 그의 부드럽고 섬세한 필치가 잘 드러난 작품이다. 유영국의 '산', '무제'도 산을 소재로 원, 삼각형 등의 기본 조형요소로 환원한 작품세계를 드러내는 대표작이다.

전남도립미술관은 고품격을 자랑하는 미술품 기증이 흔치 않은 일인 만큼, 이번 기증작을 중심으로 전시회를 열어 도민과 함께 미술문화를 누리는 기쁨을 공유할 방침이다.

삼성 컬렉션 기증전시는 9월1일 일반인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junwon@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