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People'정봉숙 대작대전 100점展' 다음달 22일까지 대전·부여서

2019.11.09

[뉴스1] 박찬수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 뉴스1

'이순(耳順)을 넘어, 정봉숙 대작대전 100점전(展)'이 6일부터 18일까지 대전 유성구 갤러리고트빈 TJB점에서, 19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 국립부여박물관에서 열린다.

정봉숙(59)은 2016년 30년 만에 화단으로 돌아와 금세 미술애호가들을 매료시킨 서양화가다.

유학 생활을 접고 귀국한 뒤 뇌졸중으로 쓰러진 모친을 30년간 간호하면서 작품을 발표하지 못했다. 그래서인지 본업으로 돌아와 미친 듯이 그림을 그렸고, 서울, 대전, 그리고 고향인 부여에서 쉼 없이 개인전을 열었다.

오랫동안 화단에서 활동하지 않았지만, 작품활동을 멈추지 않은 덕분에 작가의 나이만큼이나 농익은 작품은 사람들을 매혹하기에 충분했다.

고요한 자태의 여인과 화사하게 빛나는 꽃을 대비시키거나 색과 빛을 부드럽게 사용하는 화법은 르누아르를 연상시키지만, 붓 터치는 더 섬세하다. 인물화에서도 풍경화에서도 그렇다.

정봉숙은 1960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나 부여여고와 한남대 미술교육과를 졸업하고 목원대 서양화과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16년 문화예술 부분 한국을 이끌어 갈 혁신 리더에 선정되기도 했다.


pcs4200@hanmail.net

화가 정봉숙.© 뉴스1

정봉숙 작품들 © 뉴스1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