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광주소식]북구, 비엔날레 전시관 경관 개선 등

2021.04.05

[뉴시스] 변재훈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 북구는 제13회 광주비엔날레에 맞춰 비엔날레 전시관 주변 도심 경관을 개선하고 관람객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고 4일 밝혔다. (사진=광주 북구 제공) 2021.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 북구는 제13회 광주비엔날레에 맞춰 비엔날레 전시관 주변 도심 경관을 개선하고 관람객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고 4일 밝혔다.

앞서 북구는 국·시비 공모사업비 46억 원을 확보, 전국 지자체 최초 시범사업인 '국제문화예술행사 개최 도시 시각 이미지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비엔날레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문화관광 명소 조성을 위해서다.

이번 사업은 ▲비엔날레광장 연계 보행친화 공공디자인 ▲비엔날레 아트쉘터·웰컴사인 ▲광주비엔날레 미디어파사드 구축 ▲좋은 빛 상징 거리화 조성 등으로 꾸려진다.

비엔날레 광장 연계 보행 친화 공공디자인은 비엔날레 광장과 인접한 보도를 확장, 관람객에게 안전한 보행 환경을 제공하고 향후 버스킹 공연, 주민 축제 등 문화예술 향유 공간으로 활용한다.

비엔날레 상징 조형물인 아트 쉘터(버스승강장)는 이집트 출신 저명 디자이너 '카림 라시드'와 미국의 그래픽 디자이너 '폴라 쉐어'가 협업한 작품이다. 세련된 디자인과 LED 조명, 디스플레이 등이 관람객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광주비엔날레 미디어파사드 구축 사업은 비엔날레 전시관 외벽을 활용, 미디어아트로 비엔날레 전시 기간 중 금·토·공휴일 야간에 미디어 아티스트 진시영 작가의 '빛의 나무' 영상이 상영된다. 향후 수시 운영을 통해 비엔날레와 연계한 체류형 관광을 유도한다.

좋은 빛 상징거리화 조성사업은 시시각각 색이 변하는 디자인 가로등을 설치, 벚꽃과 어우러져 운치를 더한다. 행사 폐막 이후엔 용봉동 벚꽃거리까지 사업이 확대된다.

북구는 이번 도심 경관 개선을 통해 비엔날레 전시 작품 이외의 볼거리를 제공하고 홍보 효과를 유도한다. 또 지역경제와 문화가 상생하는 계기로 만든다.

[광주=뉴시스] = 광주 북구청, 북구의회. (사진=뉴시스 DB) hgryu77@newsis.com

◇북구, 민생규제 혁신과제 구민 공모

광주 북구는 일상생활과 취업,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등 경제활동에서 겪고 있는 각종 규제를 개선하고자 오는 7일까지 행정안전부와 합동으로 '민생규제 혁신과제'를 공모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국민이 제안·개선하는 민생규제 혁신'을 주제로 진행된다. 생활 부문에서는 국민복지와 관련된 내용이다.

일상생활 경제부문에서는 ▲취업・일자리 ▲소상공인・중소기업 ▲신산업 등 5개 과제를 공모하며 복수 응모도 가능하다.

특히 올해도 신기술·신서비스, 신재생에너지, 첨단 의료 등 신산업 과제를 공모 분야로 선정한다. 관련 기업들의 규제 애로사항 해결에 기여할 예정이다.

응모작은 오는 8월 행정안전부 및 관계 부처 심사·협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민생규제심사단 평가를 거쳐 우수과제로 선정된다. 선정 과제는 행정안전부 장관상과 시상금이 수여된다.

북구는 우수과제 중 자체 해결이 가능한 규제는 신속 도입하고 법령이나 제도 개선이 필요한 규제는 관계 부처와 적극 협의해 나간다.

주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북구청 누리집을 참고해 관련 서류를 북구청 기획조정실로 전자우편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북구청 기획조정실로 문의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