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In brief호랑이 그림 전시·민속놀이…국립박물관 설연휴 행사 '풍성'

2022.01.26

[뉴시스] 신효령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 국립중앙박물관과 소속 국립박물관은 설 연휴를 맞아 다양한 문화행사를 연다. 국립중앙박물관이 '호랑이의 해'를 맞아 호랑이 그림 18점을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에서 5월1일까지 선보인다.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2022.0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중앙박물관과 소속 국립박물관이 설 연휴인 1월 30·31일, 2월2일에 다양한 전시와 행사를 연다. 설 당일인 2월1일에는 휴관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호랑이 그림 18점을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에서 5월1일까지 선보인다. '용호도'는 깊은 산 속에서 으르렁대는 호랑이들과 구름 속에서 여의주를 희롱하고 있는 청룡의 모습을 그렸다. 호랑이들의 성난 얼굴과 선명한 무늬 표현은 팽팽한 긴장감을 잘 드러내며, 어두운 구름 사이로 보이는 청룡의 다채로운 자태는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산신도'에는 붉은 옷을 입은 한 산신의 옆에 커다란 호랑이가 엎드려 있다. 호랑이는 눈자위가 새빨갛고 눈동자는 또렷해 매우 무섭게 느껴진다. 뾰족한 이빨과 날선 발톱이 보이지 않는데 이는 산신의 힘에 복종한 상황을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호작도'는 호랑이와 까치 그림으로 기쁜 소식을 전해주고 나쁜 기운을 물리친다고 여겨 민간에서 유행했다. 이 그림의 호랑이는 새빨간 입술과 뾰족한 이빨을 드러내고 있지만,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친근함을 느끼게 한다.

[서울=뉴시스] '호작도', 조선 19세기.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2022.01.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중앙박물관은 특별전 '조선의 승려 장인'을 기획전시실에서 3월6일까지 연다. 국내외 27개 기관 협조를 받아 국보 2건, 보물 13건, 시도유형문화재 5건 등 총 145건을 선보이는 대규모 조선시대 불교미술전이다.

17세기 중반부터 18세기초에 활동한 조각승 단응이 1684년(숙종 10)에 불상과 불화를 결합해 만든 '용문사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보물)이 이 전시를 위해 337년 만에 처음으로 사찰 밖으로 나왔다. 전시된 작품의 제작에 관여한 승려 장인은 총 366명이다.

3월20일까지 열리는 '漆, 아시아를 칠하다' 특별전은 아시아의 옻칠과 칠공예 문화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자리다. '나전 칠 국화 넝쿨무늬 합' 등 263점을 선보인다.

국립공주박물관은 27~28일 박물관 홍보용 동영상 온라인 퀴즈 이벤트, 29~30일 설맞이 관람객 뽑기 증정 이벤트를 각각 진행한다. 국립전주박물관은 2월1일을 제외한 설 연휴 기간 관람객들에게 전통 민속놀이, 옛 생활도구, 국악 등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한다.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국립중앙박물관이 20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漆, 아시아를 칠하다' 특별전 언론공개회를 하고 있다. 2021.12.20. pak7130@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