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In brief'크로스로드, 어떤 도시에 살 것인가'…2021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개막

2021.09.15

[뉴스1] 박승희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9월 16일~10월 31일 대장정…프리츠커상 수상자 등 역대 최다 작품
DDP,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세운상가 일대…유·무료 전시, 포럼 등 풍성

2021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공식 심볼 바람장미 (서울시 제공)© 뉴스1

'2021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서울비엔날레)가 16일 온라인 개막식을 시작으로 46일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세계적인 작가들과 전 세계 도시 관계자들이 참여해 도시 문제에 대한 다양한 해법을 함께 고민하고 도시의 미래를 모색하는 축제의 장이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비엔날레는 '크로스로드, 어떤 도시에서 살 것인가';라는 주제로 9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세운상가 일대에서 진행된다.

전 세계 53개국, 112개 도시, 190명 작가, 40개 대학, 17개 해외 정부 및 공공기관이 참여하여 역대 최다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유료 전시는 △주제전 △도시전 △글로벌 스튜디오로 구성된다.

주제전에서는 국내외 참여작가 작품이 전시된다. 미국 타임지가 가장 경이로운 현대 건축물 10선으로 꼽은 '샌프란시스코 연방정부건물'을 설계한 톰 메인, 프랑스 3대 미술관으로 꼽히는 '퐁피두센터'를 지은 렌초 피아노(Renzo Piano)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도시전에서는 세계 도시의 현안 및 공공 프로젝트를 볼 수 있다. 건축에 가상의 세계를 접목시켜 실험적 건축물로 유명한 '센다이 미디어테크'를 만든 이토 토요가 참여한다. 글로벌스튜디오 전시에서는 40개 국내외 건축대학의 연구 결과물이 전시된다.

무료전시로는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열리는 '게스트시티전'과 '서울전', 세운상가 일대에서 열리는 '현장 프로젝트' 전시가 있다.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는 서울시가 초청한 세계의 도시들이 함께 모여 경험과 지식을 나누는 전시와 토론의 장이 펼쳐진다. 현장 프로젝트를 통해서는 '의심스러운 발자국'이라는 주제하에 건축가와 문학 작가들이 협업해 만든 5개의 구조물을 선보인다.

온라인 콘텐츠도 풍성하다.

16일엔 다양한 퍼포먼스가 온라인 개막식이, 17일에는 총감독과 전시 큐레이터, 학술위원 등 비엔날레 주요 참여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개막포럼과 그랜드 오프닝 토크, 큐레이터 토크가 온라인으로 이뤄진다.

18일과 19일에는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의 주제 관련 발제영상을 DDP 포럼공간과 서울비엔날레 홈페이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관람할 수 있다.

아울러 서울비엔날레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작가 기획 의도와 작품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준비했다.

한편 추석 기간인 18일부터 22일까지 전시장을 방문할 경우 추석 연휴 30% 특별 할인이 적용된다. 제로페이 할인 및 반려동물 주간 특별 할인도 예정됐다.


seunghee@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