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In brief의령군, ‘이건희 미술관’ 의령유치 적극 추진

2021.05.05

[뉴스1] 김대광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의령군 정곡면 호암 이병철회장 생가전경. © 뉴스1

경남 의령군은 고(故)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선대 고향인 의령에 ‘이건희 미술관’ 유치를 적극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이 회장의 유족이 기증한 문화재와 미술품은 2만 3000여점에 달한다. 이에 삼성과 뿌리 깊은 인연이 있는 의령에 ‘이건희 미술관’을 유치한다면 그 의미가 더욱 깊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의령군은 삼성전자 창업주 호암 이병철 회장이 출생한 곳으로, 이건희 회장은 이병철 생가가 있는 의령 정곡면 친가의 할머니 손에서 자랐다.

특히 4.7 재선거에서 당선된 오태완 군수는 매년 10월 호암 이병철 회장을 기리는 ‘호암문화대제전’을 개최해 의령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창업정신과 기업가 정신을 계승하고 배울 수 있도록 호암문화 대제전을 명품축제로 개발해 우리 민족의 자존과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종합문화예술축제로 키우겠다고 공약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삼성에서 기증한 문화재와 미술품을 선대의 고향인 의령군에 유치해 호암문화대제전과 더불어 지역문화를 한층 도약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인구감소 및 노령화의 위기에 있는 지방의 상생 및 균형발전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하여 기증의 의미가 더욱 값지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의령군은 이병철 생가가 있는 정곡면 일대를 역사와 문화가 있는 부잣길로 조성해 관광명소화 했으며 해마다 많은 관광객들이 부자의 기운을 받기 위해 이병철 생가와 부잣길을 방문하고 있다.


vj3770@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