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In brief조폐공사 화폐박물관, 공예작가 양승혜 ‘레진아트 작품전’

2020.12.01

[뉴스1] 박찬수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한국조폐공사 화폐박물관이 공예작가 양승혜의 레진아트 작품전 ‘FLOW’를 개최한다.© 뉴스1

한국조폐공사 화폐박물관(대전 유성구 소재)은 1일부터 31일까지 특별전시실에서 공예작가 양승혜의 레진아트 작품전 ‘FLOW’를 개최한다.

레진은 합성수지(일종의 플라스틱)의 총칭으로, ‘액체 상태의 플라스틱’이라고도 한다. 무색으로 투명해 조색제를 활용 원하는 색을 내기 쉽고, 가공하기도 간편해 여러 아티스트들에 의해 아름다운 예술 작품으로 재탄생되고 있다.

시각디자이너인 양승혜 작가는 우연히 접하게 된 ‘레진 공예‘의 매력에 빠져 작업실을 열고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조폐공사 화폐박물관 황윤지 학예사는 “흥미롭고 독특한 작품세계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쌓인 답답함을 잠시나마 씻어내는 전시”라고 말했다.


pcs4200@hanmail.net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