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In brief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에 이묘숙씨 내정

2019.01.12

[뉴스1] 허단비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재단 창립 9년만의 첫 여성 사무처장

© 광주문화재단 빛고을시민문화관

광주문화재단은 9일 재단 창립 9년만의 첫 여성 사무처장으로 이묘숙씨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전날 제 4대 사무처장 면접시험을 치러 최고 득점자인 이묘숙씨를 최종합격자로 선정했다.

이묘숙 사무처장 내정자는 전남대 사학과, 조선대 대학원 미술 이론 석사, 전남대 대학원 미술 이론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이후 전남대 강사, 송은갤러리 관장, 아트광주 홍보위원장 등을 역임한 후 현재 광주일보 독자 위원, 광주미협 평론분과 위원장, 광주 MBC 시청자 위원, 국립나주박물관 후원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 내정자는 "문화예술 분야의 다양한 현장 경험과 활동을 바탕으로 광주의 고유한 문화원형을 소재로 한 세계적 문화콘텐츠 생산을 매개·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의 전통과 미래 문화를 이끌어가는 축을 마련해 광주의 색채와 광주다운 문화를 만들어가는 데 일조하겠다"며 포부를 전했다.

이 내정자는 1월 말부터 임기 3년의 사무처장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광주문화재단은 "여성 사무처장으로서 재단 조직문화의 혁신적 변화를 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광주문화재단은 9일 제4대 사무처장에 이묘숙씨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재단 창립 이후 9년만의 첫 여성 사무처장이다.(광주문화재단 제공)2019.1.9/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beyondb@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