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나치가 훔쳤던 피사로 작품, 美에 남는다…상속인 소유권 포기

2021.06.03

[뉴스1] 원태성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19세기 인상파 화가 카미유 피사로가 1886년 그린 '양과 목동'.(트위터 갈무리)© 뉴스1

80대 여성이 10년간 소유권을 주장해 온 19세기 인상파 화가 카미유 피사로의 작품을 프랑스로 가져오는 것을 결국 포기했다고 AFP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의 레오네 마이어(81)가 카미유 피사로가 1886년 그린 '양과 목동(Shepherdess Bringing in Sheep)'에 대한 모든 소유권을 이날 포기했다.

이 작품은 원래 프랑스 갤러리 라파예트를 수십년간 운영했던 마이어의 부모가 소유했었다. 하지만 1941년 독일 나치가 프랑스를 점령하면서 이 그림을 강제로 가져갔다. 이후 2000년에 미국의 오클라호마 대학이 이 그림을 사서 교내 박물관에 전시하고 있었다.

마이어는 오랜 법적 다툼 끝에 2016년 이 그림의 합법적인 소유자로 인정을 받았지만 오클라호마 대학이 과거 이 그림을 구매했을 때의 계약 조건 때문에 프랑스 오르세 박물관으로 이 그림을 가져오는데는 어려움을 겪었다.

마이어는 프랑스 법원이 소송에 대한 판결을 내리기 하루 전 성명을 통해 "이 그림을 둘러싼 당사자들을 설득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다는 결론을 내릴수 밖에 없었다"며 "이것이 그림에 대해 가지고 있는 모든 권리를 포기하기로 결정한 이유"라고 전했다.

한편 최근 몇년동안 유럽 법원에서는 나치가 유대인 가족들로부터 훔친 에술품들의 소유권을 두고 소송이 이어지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khan@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