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푸틴 절친, 고가 미술품 사들여 되파는 방식으로 비자금 조성" -BBC

2020.09.22

[머니투데이] 황시영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BBC "러 갑부 로텐베르크, 英바클레이즈 통해 돈세탁"

러시아의 갑부 아르카디 로텐베르크(앞줄 왼쪽 첫번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앞줄 왼쪽 두번째) 등이 지난 3월 18일 크림반도의 세바스토폴에서 러시아 본토와 크림반도를 잇는 케르치대교 철교 건설 자축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AFP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가장 친한 친구가 영국 바클레이즈 은행을 통해 돈세탁을 자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러시아의 갑부 아르카디 로텐베르크(68) 형제가 소유한 기업이 영국 바클레이즈 은행의 계좌를 통해 거액의 비자금을 관리한 정황이 확인됐다.

BBC 보도는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핀센) 등에서 입수한 문건을 분석한 것이다.

로텐베르크는 2008년 '어드밴티지 얼라이언스'라는 기업의 계좌를 바클레이즈에 개설한 뒤 2012~16년 사이 6000만파운드(900억원)를 입출금했다.

하지만 로텐베르크는 미국, 유럽연합(EU) 등 서방국가들의 경제제재 명단에 올라있는 인물이다.

미국은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2014년 3월 강제로 병합하자 러시아의 기업과 정·재계 인사 다수를 제재했는데 이때 로텐베르크도 제재명단에 포함됐다.

미국 상원에 따르면 로텐베르크는 르네 마그리트의 '라 푸아트린(La Poitrine)' 등 고가의 미술품을 사들였다가 되파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관리했다. 서방 금융당국의 제재를 피하려는 목적에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러시아의 갑부 아르카디 로텐베르크(오른쪽)/사진=AFP

로텐베르크와 그의 동생은 어린 시절 푸틴과 같은 유도장에서 운동하면서 친해진 사이로, 미국 정부는 이들 형제가 러시아 핵심 권부와 매우 가까운 것으로 보고 있다.

로텐베르크 형제는 푸틴과의 친분을 바탕으로 국영 석유 기업이나 소치 동계올림픽 관련 계약으로 거액을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클레이즈는 해당 계좌의 실소유주가 제재 대상인 로텐베르크로 의심해 조사를 거쳐 해당 계좌들을 폐쇄했지만, 이 계좌들은 서방 당국의 제재 이후인 2017년까지 유지된 것으로 파악됐다.

BBC는 또한 핀센 자료를 분석해 영국의 또 다른 대형은행 HSBC도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에 특정 계좌가 이용되는 것을 파악하고서도 수백만달러가 유통되도록 방치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근거지를 두고 활동하던 '밍수'라는 이름의 중국계 남성이 시작한 사기 범죄에 특정 계좌가 이용되고 있다는 정황을 HSBC가 파악했지만 한참 뒤에야 계좌를 폐쇄했다는 것이다.

BBC는 "핀센 보고서는 주요 은행들이 전세계의 검은돈에 얼마나 눈감아 왔는지는 알려주는 비밀문서"라면서 "이를 통해 런던에 얼마나 러시아발 현금이 넘쳐나는지 등 영국 금융시스템의 취약점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apple1@mt.co.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