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방탄소년단, 글로벌 예술프로젝트 'do it' 참여…"너·나·우리"

2020.08.20

[뉴시스] 이재훈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_do it_메시지. 2020.08.19. (사진 = Do it by BTS 공) photo@newsis.com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글로벌 예술 프로젝트인 '두 잇(어라운드 더 월드)(do it (around the world))'에 참여한다.

'do it'을 진행하는 영국 런던 서펜타인 갤러리는 18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이 'do it' 라인업에 올랐다"고 밝혔다.

'do it'은 스위스 출신으로 영국 미술 전문지 아트리뷰(ArtReview)로부터 '세계 미술계 파워 100인' 중 1위에 선정된 세계적 아트 디렉터 한스 울리히 오브리스트가 1993년 12명의 예술가들로부터 작품에 대한 설명서(메시지)를 모으며 시작된 예술 프로젝트다.

27년 동안 다양한 예술가들이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는 예술작품 창작법을 설명서 형식으로 만들어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왔다. 15개국, 150개 이상의 공간에서 다양한 형태의 전시로 구현됐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전시가 제한됨에 따라 전 세계인들이 SNS에 '두 잇'의 창의적인 메시지를 공유하면서 '어디서든 읽을 수 있는' 또 하나의 예술 프로젝트가 만들어졌다.

부제로 '세계일주'라는 뜻의 '어라운드 더 월드(around the world)'가 붙은 올해의 '두 잇'은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s & Culture)와 협업한다.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는 창의적, 예술적, 철학적 메시지를 공유하는 예술 프로젝트로서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두 잇'에서 '경계를 넘은 연결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2018년 9월 유엔(UN) 총회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행사에서 밝힌, 자신의 이름과 목소리를 찾자는 '셀프 유어셀프' 연설과 글로벌 현대미술 전시 프로젝트 '커넥트(CONNECT), BTS' 등을 통해 전달한 메시지의 방향과 맞닿아 있다.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_CONNECT, BTS 뉴욕. 2020.08.19. (사진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올해는 방탄소년단 외에도 뮤지션 아르카(Arca)와 켈시 루(Kelsey Lu), 설치미술가 올라퍼 엘리아슨(Olafur Eliasson)을 비롯해 오스카 무리요(Oscar Murillo), 프레셔스 오코요몬(Precious Okoyomon), 샤완다 코벳(Shawanda Corbett), 패트릭 스태프(Patrick Staff), 이안 청(Ian Cheng) 등 예술가들,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Virgil Abloh)와 에스 데블린(Es Devlin) 등이 'd두 잇'에 참여한다. 아티스트가 공개한 설명서는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재현하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자유롭게 재해석할 수 있다.

'두 잇'은 방탄소년단이 서펜타인 갤러리와 함께 하는 두 번째 협업이다. 서펜타인 갤러리는 올해 초, 방탄소년단의 음악에 담긴 철학을 바탕으로 영국 런던, 독일 베를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미국 뉴욕, 서울 등 전 세계 5개 도시에서 진행된 글로벌 현대미술 프로젝트 '커넥트, BTS'를 통해 방탄소년단과 처음 호흡을 맞췄다. 당시 덴마크 아티스트 제이콥 스틴센(Jakob Kudsk Steensen)의 '카타르시스'라는 작품을 선보였다.

올해 '두 잇'의 작품은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s & Culture)의 '두 잇' 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한편, '두 잇'에 참여한 역대 아티스트로는 행위예술가 마리나 아브라모비치(Marina Abramovic), 조각가 루이즈 부르주아(Louise Bourgeois), 영화감독 데이빗 린치(David Lynch), 설치미술가 토마스 사라세노(Tomás Saraceno), 예술가 트레이시 에민(Tracey Emin) 등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