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1,330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김환기, 김환기에 도전...'붉은 점화' 시작가 80억 경매

[뉴시스] 박현주 | 2018.05.17

서울옥션 홍콩경매 출품 27일 홍콩서 경매 뉴욕 시기 1972년작 254m×202m 대형 작품 65억5천만원 '푸른 점화' 가장 비싼 그림 1위 "100억까지 치고 갈수 있을까?" 김환기(1913-1974)가 김환기에 도전한다. 서울옥션이 27일 홍콩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여는 제25회 홍콩경매에 김환기 1972년작 '3-II-72 #220'이 출품됐다. 경매 시작가는 80억. 낙찰되면 한국 미술품 기록을 다시 세운다. 또 서울옥션은 '미술품 경매 최고 낙찰가 1위' 보유 기록도 갖게 된다. '국내 최고 비싼 그림' 1위는 경쟁사인 케이옥션이 갖고 있다. 지난해 4월 케이옥션 경매에서 푸른 점화 '고요(Tranquility) 5-Ⅳ-73 #310'가 65억5000만 원에 낙찰돼, 한국 작가 중 최고 가격의 경매 낙찰 레코드를 유지중이다. '김환기 열풍'은 2015년 10월부터였다. 서울옥션에서 연 홍콩경매에서 특유의 컬러인 ‘환기 블루’ 톤으로 제작된 '19-VII-71 #209'이 박수근,이중섭을 제치고 한화 약 47억원에 낙찰되면서다. 이후 ‘환기의 라이벌은 환기’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김환기 작품이 경매 레코드 기록을 잇달아 경신하며, 1위부터 5위까지가 한국에서 비싼 그림은 김환기 작품으로 기록했다. 최고가를 기록한 작품들은 ‘뉴욕시기’에 그려진 대형 사이즈의 ‘전면 점화’ 시리즈다. 이번 경매 출품작 또한 '뉴욕 시기' 작품이어서 더욱 주목되고 있다. 붉은색 전면 점화가 미술품 경매 시장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II-72 #220'은 세로 254cm, 가로 202cm의 대형 화폭에 제작된 것으로, 화면 전반에 걸쳐 붉은색 점들이 채워져 있고,상단에는 푸른색의 점들이 삼각형 꼴을 이루고 있다. 김환기의 전면점화는 대체로 ‘환기 블루’라 일컬어 지는 푸른색의 색조를 보이기에 붉은 색의 사용이 희소한 것은 물론, 붉은색과 푸른색의 혼합 사용 구성은 더욱 눈길을 끈다. 이외에도 김환기의 작품은 3점이 더 출품된다. ‘신문 위에 유화’로 그린 'Untitled'가 경매 추정가 한화 기준 8000만~2억원, ‘종이 위에 유화’로 그린 'Untitled' 5000만~8000만원, ‘종이 위에 과슈와 펜’으로 그린 'Untitled'가 1800만~5000만원에 새주인을 찾고 있다. 한편 '서울옥션 25회 홍콩경매'에는 낮은 추정가 한화 기준 약 210억원, 총 64점을 경매에 부친다. hyun@newsis.com

도종환 "블랙리스트 책임권고안 검토해 연루자 징계·처벌한다"

[뉴스1] 박정환 | 2018.05.16

민간 주도 '문화비전 2030' 발표서 '적폐 청산 의지' 강조 "블랙리스트의 진상이 밝혀졌지만 아직 적폐를 청산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특히, (블랙리스트 연루자가) 적폐의 책임을 지지 않는 것이 문제입니다.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가 빠르면 5월말에 사법처리와 징계가 필요한 연루자 명단을 문체부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6일 서울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사람이 있는 문화 - 문화비전 2030'(이하 문화비전 2030) 발표에서 블랙리스트 관련 대국민 사과와 함께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정부가 블랙리스트 사태에 관해 공식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 장관은 "'블랙리스트 사태 조사결과에 따른 책임규명 권고안'을 사안별로 면밀히 검토해 사법처리하거나 징계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문체부와 산하기관에서 사법처리와 징계가 필요한 사람에게 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며 "적폐가 과연 바뀌겠느냐는 문화예술계의 의구심을 알고 있지만 이 사항은 문재인 정부의 과제이자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블랙리스트 적폐 청산을 강조하기에 앞서 이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했다. 그는 "블랙리스트 사태는 수많은 문화예술인들을 국가 지원에서 배제하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해 국민들 마음에 깊은 상처와 아픔을 남겼다"며 "정부를 대표해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문화비전 2030과 새 예술정책의 취지에 관해 "누구나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문화비전 2030과 새 예술정책을 만들었다"며 "앞으로 국가폭력인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진상조사위에서 권고한 제도 개선안을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도종환 장관 "블랙리스트사태 사과"…‘사람 뒷전’문화정책 ‘NO’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 2018.05.16

문체부, ‘문화비전 2030’ 발표…자율성, 다양성, 창의성 3대 가치 내세워, 새 예술정책도 밑그림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세운 문화정책의 기조인 ‘사람이 있는 문화’는 ‘문화비전 2030’의 핵심 가치로 다시 강조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새 문화정책 준비단은 16일 서울 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사람이 있는 문화-문화비전 2030’(이하 문화비전 2030)을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문화비전 기조에서 드러낸 자율성, 다양성, 창의성 등 3대 가치는 이번 비전에서 37개 주요 과제들로 구체화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이날 비전 발표에 앞서 “인간은 누구나 감시받지 않을 권리, 검열 당하지 않을 권리, 차별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며 “국가가 지원에서 배제하고 자유를 억압하고 국민에 깊은 상처를 남긴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해 정부를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이어 “우리가 추구하는 ‘사람이 있는 문화’는 누구나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환경에서만 실현될 수 있기에 불행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나갈 것”이라며 “그 구체적인 내용을 새로운 문화비전과 예술정책에 담았다”고 정책 수립 취지를 밝혔다. 문화비전 2030은 정부가 아닌 민간이 의제를 주도해 내용을 구성하고, 정부가 제안된 정책의 구체화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개인의 자율성 보장=개인의 문화적 삶을 추구하기 위한 사회적·제도적 토대를 구축하는 게 골자다. ①개인의 문화권리 확대를 위해 가족 친화형 ‘문화놀이터’를 조성하고, ‘첫걸음 문화카드’를 도입해 초등학생 입학생과 부모에게 문화비를 지원하는 등 친화 사회 환경을 만드는 데 주력한다. ②문화예술인·종사자의 지위와 권리 보장을 위해선 △예술가 지위, 권리 보호 관련 법률을 마련하고 △문화예술·체육인 복지 강화 등에 앞장선다. ③성평등 문화의 실현을 위해 △성차별·성폭력 없는 문화 생태계 조성 △여성친화적인 성평등 문화정책 실현 등을 확대한다.

'성 평등·남북교류' 등 새 요구 담았다…문화정책 '문화비전 2030'

[뉴스1] 박정환 | 2018.05.16

도종환 장관 '블랙리스트 사태' 정부 첫 대국민 사과 민간이 주도해 '성 평등 실현' '남북문화 교류' 등 새로운 요구를 담아낸 문화 정책 비전이 마련됐다. 그동안 각종 중장기 계획 수립 시 정부가 공식·비공식적으로 주도해왔던 사례와 차별화돼 주목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새 문화정책 준비단(단장 이동연)은 16일 서울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사람이 있는 문화 - 문화비전 2030'(이하 문화비전 2030)을 발표했다. 아울러 문체부 산하 새 예술정책 수립 전담팀(TF)이 만든 예술정책 '사람이 있는 문화, 예술이 있는 삶'(이하 새 예술정책)도 함께 발표했다. 도종환 장관은 문화비전 2030과 새 예술정책 발표에 앞서 블랙리스트 실행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도 장관은 "블랙리스트 사태는 수많은 문화예술인을 국가 지원에서 배제하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해 국민들 마음에 깊은 상처와 아픔을 남겼다"며 "정부를 대표해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진상조사위에서 권고한 제도 개선안을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화비전 2030과 새 예술정책에 관해 "누구나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문화비전 2030과 새 예술정책을 만들었다"며 "최초로 민간이 주도해 내용을 채우고 정부가 지원하면서 완성한 정책비전"이라고 설명했다.

김환기 경매최고가 깰까…붉은 전면점화 80억부터 시작

[뉴스1] 여태경 | 2018.05.16

27일 열리는 서울옥션 홍콩세일에 처음 나와 한국 작가 중 최고 가격의 경매 낙찰가를 보유하고 있는 김환기의 붉은색 전면점화가 처음으로 경매시장에 나온다. 이 작품은 경매 시작가가 80억원이어서 낙찰될 경우 한국 미술품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게 된다. 지금까지 최고가 작품은 지난해 4월 케이옥션 경매에서 65억5000만원에 낙찰된 김환기의 '고요 5-IV-73 #310'이다. 서울옥션은 27일 홍콩 완차이에서 열리는 '서울옥션 25회 홍콩세일'에서 김환기의 대형 사이즈 전면점화 등 총 4점이 출품됐다고 15일 밝혔다. 김환기가 1972년에 그린 '3-II-72 #220'은 세로 254cm, 가로 202cm의 대형 화폭에 제작된 것으로, 화면 전반에 걸쳐 붉은색 점들이 채워져 있고 상단에는 푸른색의 점들이 삼각형 꼴을 이루고 있는 매우 희소한 작품이다. 김환기의 전면점화는 대부분 '환기 블루'라 일컬어지는 푸른색의 색조를 띠고 있다.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이우환의 모든 시리즈를 망라하는 작품 8점도 출품됐다. 이번 경매에 출품된 '점으로부터 From Point'는 대형 화폭에 그려진 작품으로 경매 추정가는 한화 기준 14억5000만~20억원, '선으로부터 From Line'은 경매 추정가 한화 기준 16억5000만~22억원에 출품된다. 두 작품은 모두 개인이 소장한 것으로 20년 만에 시장에 공개된다. 이번 경매에는 일본, 미국 등 해외에 흩어졌던 우리 고미술품 8점이 출품된다. 특히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높이 45cm, 지름 46cm의 백자대호(달항아리)가 나와 국내 환수 여부도 관심이다. 일본의 개인 소장자가 출품한 백자대호의 경매 추정가는 한화 20억~30억원이다. 이밖에도 미국에 거주하는 컬렉터가 소장해 온 '요지연도'와 일본 교토에 소장돼 있었던 '백자청화귀학문호'(白磁靑畵龜鶴文壺)와 '백자청화소상팔경문병'(白磁靑畵瀟湘 八景文甁)도 새 주인을 찾는다. 서울옥션 25회 홍콩세일에는 낮은 추정가 한화 기준 약 210억원, 총 64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haru@

모딜리아니 '누워있는 나부' 약 1690억원에 낙찰

[뉴시스] 이현미 | 2018.05.15

경매 사상 4번째로 높은 낙찰가 기록 소더비 미술품 경매 역사상 최고가 이탈리아 화가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작품 '누워있는 나부'(Nu couche)가 14일(현지시간) 1억5720만 달러(약 1690억원)에 낙찰됐다. 낙찰가에 구매자의 수수료는 포함되지 않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국 뉴욕 소더비에서 열린 인상주의·아트이브닝 소더비 경매에 출품된 모딜리아니의 1917년작 '누워있는 나부'가 1억5720만 달러에 팔렸다. 판매자는 아일랜드계 억만장자 존 매그니어로, 지난 2003년 크리스티 경매에서 2690만 달러(약 288억원)에 구매했다. 낙찰자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소더비 대변인에 따르면, 1억5720만 달러는 역대 미술품 경매 사상 4번째로 높은 가격(낙찰 당시 가격 기준)이다. 또 소더비에서 경매된 미술품으로는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 작품은 35세에 사망한 모딜리아니 작품 중에서 가장 큰 것이다. 모딜리아니는 1917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자신의 첫 개인전에서 '나부' 시리즈를 처음 선보였다. 당시로서는 다소 외설적인 작품이었던 탓에 전시되자마자 큰 논란이 일었다. 특히 대중들이 이 작품을 보기 위해 전시장에 몰려들면서 프랑스 경찰 당국은 전시 폐쇄를 지시하기도 했다. 모딜리아니의 다른 누드 작품은 지난 2015년 크리스티 경매에서 1억7040만 달러(약 1825억원)에 팔렸다. 당시 구매자는 중국 억만장자 선라인그룹 류이첸 회장이 설립한 룽 미술관이었다. 이날 경매에는 파블로 피카소, 클로드 모네, 에드바르트 뭉크, 조지아 오키프의 작품들도 출품됐다. always@newsis.com

[문체부24시⑥]공형식 저작권정책과장 "창작자 편만 든다고요?"

[뉴시스] 이수지 | 2018.05.15

우리 문화예술이 세계로 확산일로다. 한류 콘텐츠 저작권 보호는 이제 국익수호와도 연결될만큼 정부의 중요한 정책과제가 됐다. 그러나 '저작권' 하면, 법적인 문제로 여기거나 어려운 것으로 여기는 국민들이 대부분이다. 가수, 작곡가, 화가 등 일부 예술가의 권리로만 인식해 저작권 침해를 강 건너 불구경하듯 하는 수가 많다.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정책과 공형식 과장은 '저작권 전도사'로 통한다. 늘 저작권 보호법 관련 작은 책을 들고 다니며 "저작권은 어렵지 않다"고 역설한다. 공 과장은 한국저작권위원회 서울사무소에서 저작권 보호법 책을 들어 보이며 "저작권이라고 하면 '소송' '침해', 이런 말이 나오니까 일반인은 대개 어렵게 생각하는 것"이라며 "저작권은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우리 생활 속에 함께하는 친근한 권리입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정책과는 인간의 사상과 감정을 표현한 창작 저작물에 대한 권리, 즉 저작권의 개념과 저작물의 공정한 이용 방법을 알리기 위해 '찾아가는 저작권 교육' '저작권 체험교실' '교육조건부 기소유예제' 등 국민 눈높이 맞춤 교육과 생활 밀착형 홍보 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 문화예술과 콘텐츠사업을 경제 성장과 미래 사회를 이끌 신 성장동력으로 보고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환경변화에 맞는 법과 제도 개선, 저작권 거래·유통·이용 활성화, 국내외 온·오프라인 저작권 침해 예방, 문화서비스 통상 관련 대외 협상 등이 주요 업무다.

'큰손' 강남 버리고 '개성' 강북으로 미술시장 이동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배영윤 | 2018.05.14

화랑가, 한남·이태원·홍대 등 젊은 거리로 속속 모여들어…"문화 부흥 도약" VS "상업화 변질 우려" 인적 없던 제주도가 도시화로 거듭난 것은 미술인이 속속 모여들었기 때문이다. 도시에 형형색색 개성 강한 작품이 들어서면서 분위기는 잿빛에서 파스텔 톤으로 금세 바뀌었다. 통일 전후 베를린은 가난의 상징이었다. 하지만 낡고 외진 이곳에 미술 작가들이 모여 세련된 도시를 ‘그렸고’ 결국 통일 독일의 중심지로 변모했다. 유기된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세련된 도시 이미지를 구현하는 데 미술 작가들의 유입과 생활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다. 부와 가난의 대비적 상징이었던 강남과 강북도 미술을 계기로 도시 활력의 흐름이 바뀌고 있다. 최근 화랑가가 ‘큰손’ 강남을 두고 ‘개성’ 강북으로 속속 몰려들기 때문. 전통적인 갤러리 명소인 인사동이 관광지로 둔갑하고 익선동, 연남동, 북촌 등 예술가들의 안식처로 손꼽히던 지역까지 쇠퇴 분위기로 몰리면서 동력을 잃었던 강북이 다시 기지개를 펴는 모습이다. 무엇보다 청춘의 피가 들끓는 홍대 주변과 각양각색의 문화를 맛볼 수 있는 ‘자유의 성지’ 이태원 주변에 갤러리가 ‘미술의 중심’으로 다가오면서 분위기는 더 달아오르고 있다.

김환기 '달과 매화와 새' 19억~30억...케이옥션 5월 경매

[뉴시스] 박현주 | 2018.05.11

조지브라크 검은새·피카소 누드 스케치 눈길 12~23일까지 프리뷰...23일 오후 4시부터 경매 미술품경매사 케이옥션이 오는 23일 오후 4시부터 여는 '5월 경매'에 총 220점 약 144억치를 출품한다. 이번 경매 최고가는 김환기의 1959년 작품 '달과 매화와 새'로 19억~30억원에 추정가가 매겨졌다. 1984년 국립현대미술관 '김환기 10주 기념전'과 1999년 갤러리 현대에서 열렸던 '김환기: 서울•뉴욕시대- 김환기25주기 추모전'에 출품되었던 작품으로 모두 도록에 실려있다. 푸른색이 주조를 이루고 두터운 마띠에르가 돋보이는 이 작품은 1956년부터 1959년까지 파리생활을 한 김환기가 한국적 미를 자신만의 독자적인 조형 언어로 풀어나간 시기다. 화면에는 산과 달과 강, 백자가 있고, 푸른 공간을 가로지르는 새가 있는데 이는 고국에의 향수이자 도피처가 되기도 했고, 민족의 정서를 대변하는 언어이기도 했다. 50년대 후반 작품은 파리의 하늘 아래에서 자신의 본질에 대해 고민하며 캔버스를 온통 고향의 하늘과 동해 바다의 푸른 색으로 물들인 작품이 많다. 또 다른 김환기의 출품작 '<vii-66>VII-66'은 1966년 뉴욕에서 제작된 것으로 구상에서 추상으로 옮겨지는 과정을 보여주는 독특한 작품이다. 캔버스 뒷면에 뉴욕포인덱스터 갤러리(Poindexter Gallery)가 FIAC에 이 작품을 출품한 사실이 표기되어 있어 사료적 가치가 있다. 추정가는 6억5000만원에서 13억원이다. 단색화가 박서보의 '묘법 No. 1-79-81'이 8억~12억원, 백남준의 'TV is New Heart'가 5억5000만원~9억5000만원, 박수근의 '두 여인'이 5억~8억5000만원,이우환의 '점으로부터 82012-14' 5억원에서 8억원, 5m짜리 이대원의 '배꽃'이 3억9000만원에서 7억원, 김창열의 1977년 작 100호 '물방울'이 3억5000만원에서 7억원에 선보인다.

'추정가 19억~30억원' 김환기의 '달과 매화와 새' 경매 나온다

[뉴스1] 여태경 | 2018.05.10

K옥션 5월 경매…김환기 작품 7점 등 총 220점 144억원어치 출품 김환기의 '달과 매화와 새' 등 1950년부터 1970년대에 걸친 작품 7점이 경매에 나온다. 케이옥션은 23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본사에서 5월 경매를 실시한다. 이번 경매에는 220점, 약 144억원어치 작품이 출품된다. 경매 최고가 작품인 '달과 매화와 새'는 김환기가 1959년 그린 것으로, 작가는 1956년부터 1959년까지 파리생활을 하면서 한국적 미를 자신만의 독자적인 조형 언어로 풀어나갔다. 이 작품은 19억원에서 30억원에 경매에 오른다. 또 다른 김환기의 출품작 'VII-66'은 1966년 뉴욕에서 제작된 것으로 구상에서 추상으로 옮겨지는 과정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특히 이 작품의 뒷면에는 뉴욕 포인덱스터 갤러리(Poindexter Gallery)가 파리국제아트페어(FIAC)에 이 작품을 출품한 사실이 표기되어 있어 사료적 가치 또한 있다. 추정가는 6억5000만원에서 13억원이다. 국내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큐비즘의 대가 조르주 브라크의 'Oiseau Noir (Black Bird)'와 피카소의 'Nu Couche et Spectateur (Reclining Nude and Spectator)'도 나란히 출품됐다. 브라크는 말년에 새를 모티브로 한 작품을 다수 발표했고 1953년 루브르 박물관 천장에도 새를 주제로 한 작품을 그렸다. 이번에 나온 작품은 추정가 2억5000만원에서 4억원이다. 피카소의 작품은 1971년에 그린 말년작 중 하나로 작가가 직접 화면에 등장하는 자전적 작품이다. 추정가는 2억2000만원에서 3억5000만원이다. 경매에는 거의 나온 적이 없는 '연화도' 도 이번 경매에 나온다. 하화도(荷花圖)라고도 불리는 연화도는 병풍화가 주를 이루며 자손의 번영과 과거급제를 의미하는 연꽃이 그려져 있다.

미술품 경매시장도 비트코인에 꽂혔다

[뉴스1] 박형기 | 2018.05.09

젊은 암호화폐 부호를 끌어들일 수 있고 블록체인 기술 이용하면 가짜 미술품 퇴치도 가능 미술계도 비트코인의 진가를 알아차리기 시작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미술계는 젊은 암호화폐(가상화폐) 백만장자들은 경매시장에 끌어 들일 수 있고,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 미술품의 소장자들을 추적할 수 있기 때문에 암호화폐 시장 진입을 서두르고 있다고 전했다. 미술품 시장과 암호화폐 시장의 공통점을 무엇일까? 비밀을 좋아한다는 점일 것이다. 미술품 소장자들은 자신의 노출을 꺼린다. 암호화폐도 거래의 익명성을 보장한다. 이같은 공통점 때문일까? 최근 아시아에서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로 거래하는 미술품 경매시장이 늘고 있다. 싱가포르에서 지난 1월 열렸던 미술품 경매에서 암호화폐가 결제수단으로 채택됐다. 이뿐 아니라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으로 채택하는 갤러리도 늘고 있다. 물론 단점도 있다. 암호화폐의 가격의 변동성이 심하기 때문에 미술품의 가격이 자주 바뀐다는 점이다. 그러나 이는 극복할 수 있는 문제다. 대부분 거래 사이트가 암호화폐 시황을 실시간으로 중계하고 있기 때문이다. 홍콩 출신으로 뱅쿠버에서 활동하고 있는 미술품 수집가인 테렌스 청은 “최근에는 미술품을 암호화폐로 사고 있다”며 “암호화폐와 미술품 두 개에 모두 투자할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미술품 애호가들이 암호화폐를 선호하는 것은 블록체인의 분산 원장 기술을 이용, 미술품 소장자의 이력을 한눈에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암호화폐를 장기간 사용하면 가짜 미술품은 미술계에 발을 붙일 수 없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뿐 아니라 갤러리들은 암호화폐를 이용해 자금을 모집하기도 한다. 유명 갤러리인 화이트스톤은 본사를 토쿄에서 홍콩으로 이전한다. 화이트스톤은 본사 이전 자금을 마련키 위해 최근 코인공개(ICO) 방식을 통해 자금을 모금하고 있다. 화이트스톤은 확장을 위해 4600만달러를 모금을 목표로 ICO를 준비하고 있다. ICO는 소장하고 있는 미술품을 암호화폐화 해 할 예정이다. 다른 갤러리들도 ICO 방식을 통한 자금 모금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sinopark@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