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1,162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8만여 명 즐긴 제주비엔날레 12월3일 폐막

[뉴스1] 고경호 | 2017.11.29

올해 9월2일부터 제주에서 처음으로 열리고 있는 ‘제주비엔날레 2017’이 93일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오는 12월3일 폐막한다. 28일 제주도립미술관(관장 김준기)에 따르면 지난 9월2일부터 지난 26일까지 제주비엔날레 행사장 방문객은 8만3633명에 달한다. 장소별로 보면 제주도립미술관 2만6214명, 제주현대미술관 1만780명, 알뜨르비행장 3만2037명, 제주시 원도심 6778명, 서귀포시 원도심 7824명 등이다. ‘투어리즘’을 주제로 열리고 있는 이번 비엔날레는 문화예술 활동, 기관, 공간, 사람 사이의 유연한 네트워킹을 유도하는 플랫폼을 통해 제주 사회에 깊이 뿌리내린 문화적 자산을 확대하고 재생산하는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제주비엔날레는 폐막을 앞두고 전 지구의 공통 관심사 중의 하나인 ‘관광’의 명암을 살펴보고, ‘대안관광’의 미래를 생각해보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오는 29일에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인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모든 관람객이 50% 경감된 금액으로 관람할 수 있어 아직 비엔날레를 접하지 못한 이들에게는 특별한 기회가 될 전망이다. 지난 포항지진의 여파로 일주일 미뤄 시험을 치른 2018학년도 수학능력시험 응시생은 수험표를 지참하면 남은 기간 무료로 비엔날레를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제주도와 한반도, 그리고 전 세계 15개국에서 온 70인(팀)의 작가들이 참여한 제주비엔날레는 오는 12월3일 일요일 오후 3시 토론회와 오후 5시 폐막식을 갖는다.

김환기 '모닝스타' 39억원에…이응노·임옥상 기록 경신

[머니투데이] 구유나 | 2017.11.27

1964년에 그린 반추상 산월화…"김환기표 전면점화의 시초" 홍콩 미술품 경매에서 국내 근현대 작가의 저력이 또 한번 확인됐다. 국내 대표적인 추상화가 김환기의 반추상(추상화와 구상화의 중간 단계) '모닝스타'(1964)가 39억원에 낙찰됐고 이응노, 임옥상 작가 등이 미술품 경매 기록을 경신했다. 27일 서울옥션에 따르면 전일 오후 4시(현지시간) 홍콩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제23회 서울옥션 홍콩세일'이 낙찰률 78%, 낙찰 총액 약 203억원을 기록하며 마무리 됐다. 이번 경매에서 가장 눈길을 끈 국내 작품은 김환기의 '모닝스타'다. 이 작품은 가로 145.5cm, 세로 145.2cm 대형 캔버스에 산과 달을 그린 것으로 지금까지 경매에 나온 산월화 중에서는 가장 큰 작품 중 하나로 손꼽힌다. 짙고 푸른 점으로 표현된 달은 구상에서 전면점화로 넘어가는 반추상화의 특징을 뚜렷하게 보여준다. 28억 원에서 시작해 39억 원에 낙찰돼 김환기 구작 중 최고가를 기록했다. 국내 근현대 작가들도 기존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이응노 작가의 '피플'(People)은 190만 홍콩달러(약 2억6500만 원)에 낙찰돼 작가의 역대 경매 출품작 중 최고가를 달성했다. 현대 작가 중에는 임옥상 작가의 '귀환 Ⅱ'가 경매 시작가의 2배인 140만 홍콩달러(약 2억 원)에 낙찰돼 작가 레코드를 경신했다. 이외에도 단색화 작가 하종현의 초기작 '워크 72-(A)'가 2억2000만 원에, 추상 작가 오수환의 '곡신'이 1억2000만 원에 낙찰됐다. 서울옥션 관계자는 "단색화 뿐 아니라 한국 추상 작가군이 홍콩 미술 시장에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해외 작가 중에서는 일본의 대표적인 현대미술가인 야요이 쿠사마의 '어-펌킨'(A-Pumpkin)이 호박 시리즈 중 역대 최고 낙찰가인 2400만 홍콩달러(약 33억5000만 원)를 기록했다. 무라카미 다카시가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과 협업한 대형 설치 작품인 '팬더'(Panda)도 2300만 홍콩달러(약 32억 원)라는 높은 가격에 낙찰됐다. yunak@mt.co.kr

옥새 흔적 '고궁인존 원본문서' 경매…시작가 1000만원

[뉴시스] 신효령 | 2017.11.20

사라진 옥새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는 '고궁인존(古宮印存) 원본문서'가 경매에 오른다. 경매회사 코베이(대표 김민재)는 22일 열리는 '제215회 삶의흔적 현장 경매'에서 '고궁인존 원본문서'가 출품된다고 밝혔다. 경매 시작가는 1000만 원이다. '고궁인존(古宮印存)'은 1971년 문화재관리국에서 당시 여러 궁(宮)에 흩어져 있던 옥새 등의 인장(印章)을 찍어서 발행한 자료이다. 본 문서에는 옥새(玉璽), 어보(御寶), 관인(官印), 종친인(宗親印) 등의 실제 인영(印影) 수백 과(顆)가 찍혀 있다. 총 매수는 507장에 이르며, 이는 530쪽 이상에 해당하는 분량이다. 1971년 영인본(影印本)으로 초판 발행된 '고궁인존(古宮印存)'은 총 556쪽이다. 코베이는 "이번 경매에 출품된 '고궁인존(古宮印存) 원본문서'는 당시 발행한 자료의 원본문서로 그 가치를 쉽게 짐작하기 어렵다"며 "사라진 옥새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는 현존 유일한 자료"라고 설명했다. 이외에 1940~60년대 개봉해 오늘날까지도 영화의 고전이라 불리는 '순애보', '마음의 행로', '파리의 연인', '애수' 등 19점의 '영화 오리지널 포스터'가 출품된다. 1885~88년 일본에서 발행한 '명치자전(明治字典)' 19책 완질, 조선시대 한약의 이름과 효능, 제조 약재명 등을 한글로 표기한 '한글처방전' 등 희귀한 한글 자료도 경매에 부쳐진다. 22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삼일대로 수운회관 6층 코베이 전시장에서 경매한다. 경매개시 전까지 같은 곳에서 실물을 확인할 수 있다. snow@newsis.com

크리스티 홍콩, 11월 경매 3677억 규모…韓작품 40점 경매

[뉴시스] 박현주 | 2017.11.20

크리스티 홍콩(Christie’s Hong Kong)경매에 한국 작품 총 40점이 출품됐다. 올해 마지막 메이저 경매인 이번 크리스티 홍콩는 25~26일 홍콩 컨벤션 전시 센터(HK Convention & Exhibition Center) 컨벤션홀에서 열린다. 홍콩 크리스티 경매 총액은 26억2000만 홍콩 달러(한화3677억9560만원)로, 아시아 20세기&동시대 미술, 보석, 와인, 시계 경매 포함 18개 경매가 펼쳐진다. 한국 작품이 출품된 '아시아 20세기&동시대 미술 경매'는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근현대 미술 작가들의 다양하고 역동적인 작품 500여점을 경매한다. 이브닝 경매에는 중국 근대 미술의 거장 자오우키의 1964년 작품이 가장 높은 추정가로(HKD105,000,000, 한화 약 147억3045만원)나와 주목받고 있다. 한국 작품은 여전히 단색화 작품이 강세다. 박서보, 정상화, 윤형근 화백의 작품이 좋은 성과를 올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경매에서 '데이 경매에는 '적자생존: 후기 인터넷 시대의 진화'를 주제로 한국의 젊은 작가들을 소개하는 특별 큐레이팅 섹션을 선보인다. 추상, 구상,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30대부터 50대에 이르는 유망한 작가들의 작품 13점을 출품했다. 정수진, 서동욱, 김근태, 구본창, 지근욱 등 12명의 작가들은 크리스티 경매에 처음으로 등장했다. 김환기, 남관 등과 더불어 한국 추상화의 주요 선구자 중 한 명으로 평가되는 고 이성자 화백의 작품도 나왔다. 내년 3월 이성자 화백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국립 현대 미술관 전시를 앞두고 있어 관심을 받고 있다. hyun@newsis.con

연말 홍콩 미술경매…눈여겨볼 韓中日 작품은

[머니투데이] 구유나 | 2017.11.20

11월부터 12월까지 홍콩서 '미술 경매' 봇물…中 고미술부터 韓 단색화까지 매년 11월 말부터 12월 초까지 홍콩에서 한 해를 마무리하고 내년 아시아 미술 트렌드를 미리 볼 수 있는 미술 경매가 개최된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 몇 년 간 뜨거웠던 단색화 열풍이 장르로 굳어지면서 역동성은 다소 줄어들었지만 중국 고미술품부터 한국 근대 미술 작품, 일본 현대미술에 이르기까지 국가, 시대별로 다양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17일 미술계에 따르면 세계 3대 경매사인 소더비, 크리스티, 필립스는 다음달까지 홍콩에서 약 25건에 달하는 미술품 경매를 진행한다. 우리나라에서도 서울옥션이 오는 26일 '23회 홍콩세일'을 개최한다. 중국 미술품의 경우 고미술품부터 현대미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내세워 재도약을 노리고 있다. 최근 2년간 중국 고미술품 판매 곡선이 하향세를 그리고 있지만 크리스티는 명·청대 도자기와 그림, 서예 작품 등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다음달 8일 소더비 현대 미술 경매에서는 중국 근현대작가 자오 우키(Zao Wou-ki)의 '01.05.69'가 7억원으로 가장 높은 추정가를 형성했다. 오는 27일 크리스티 '중국 현대 수묵화' 경매도 눈길을 끈다.

경매가 최고 기록 세운 다빈치 '살바토르 문디'는 어떤 작품?

[뉴시스] 오애리 | 2017.11.16

이탈리아 르네상스 시대의 거장 화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 '살바토르 문디(Salvator Mundi)'가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4억5000만 달러(약4971억원)에 낙찰돼 경매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다. 다빈치의 그림이 경매에 나오는 경우는 극히 드믄 일이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경매 전 '살바토르 문디'의 낙찰 예상가를 2억 달러로 전망하기도 했다. 하지만 낙찰가는 예상가격의 두 배 이상을 기록하며 경매 역사를 새로 썼다. '살바토르 문디'는 '세계의 구원자', 즉 구세주 예수그리스도란 뜻이다. 그림 속의 예수는 왼손에 수정으로 만든 큰 구슬을 들고, 오른손으로는 위를 가르키고 있다. 크기는 가로 45.4cm, 세로 65.6cm이다. 미술사가들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1506~1513년쯤 다빈치가 프랑스의 루이 12세를 위해 이 작품을 그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그림은 이후 영국 찰스 1세의 소유가 됐다가, 버킹엄 노르만디 공 등 여러 영국 귀족 수집가들의 손을 거쳤다. '살바토르 문디'가 다시 세인의 관심을 끌게 된 것은 1900년 프랜시스 쿡 경이 이 작품을 구매한게 계기가 됐다. 하지만 여러 차례 보수로 인해 그림의 상태는 좋은 편이 아니었다. 다빈치가 직접 그린게 아니라 제자의 작품일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런 가운데 '살바토르 문디'는 1958년 불과 45파운드에 처분되는 굴욕을 겪었다. 그로부터 약 50년이 지난 2005년 '살바토르 문디'는 다시 미술계의 주목을 받게 된다. 르네상스 거장 화가 전문가인 로버트 사이먼 등을 비롯한 일련의 미술품 거래상들이 콘소시엄을 구성해 이 작품을 약 1만달러에 구매했기 때문이었다. 콘소시엄은 전문가들에게 의뢰해 '살바토르 문디' 에서 수 백년에 걸쳐 덧입혀진 물감들을 걷어냈고, 연구결과 이 작품이 다빈치의 진본이 맞다고 공식 발표했다. '살바토르 문디'가 더욱 특별한 이유는 현존하는 다빈치 그림 20여점 중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유일한 작품이란 점 때문이다. 지난 2013년 러시아의 억만장자이자 미술품 수집가인 드미트리 리볼로프레프는 이 작품을 1억2750만달러에 구매해 지금까지 소유해왔다. AP통신은 15일 경매가 시작되자마자 불과 19분만에 1억 달러를 넘어서더니 중반쯤 3억 달러선을 돌파했다며, 경매 당시의 뜨거운 분위기를 전했다.지금까지 최고 경매 기록은 2015년 5월 파블로 피카소의 '알제의 여인들'이 세운 1억7940만 달러였다. 공개적인 경매가 아닌 개인적 거래 기록으로는 지난 2015년 9월 윌렘 데 쿠닝의 '인터체인지'가 세운 3억 달러가 최고 판매 기록이었다. 데이비드 게펜 재단 소유였던 이 그림은 헤지펀드 매니저 케네스 그리핀이 구매했다.

다빈치 '예수 초상화' 5천억원 낙찰…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뉴스1] 박승희 | 2017.11.16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그린 예수 초상화 '살바도르 문디'가 15일(현지시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4억5000만달러(5000억원)에 낙찰됐다. 이는 역대 최고 낙찰가로 지난 2015년 1억7840만달러에 낙찰된 파블로 피카소의 '알제의 여인들'의 기록을 훌쩍 넘어 최고가를 경신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러시아의 부호 수집가인 드미트리 E. 리볼로프레프가 1억2750만달러(1400억원)에 경매에 내놓은 이 초상화는, 열광적인 반응과 함께 18분만에 3배가 넘는 가격에 판매됐다. 구매자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 따르면 낙찰된 초상화는 20점도 남지 않은다빈치의 작품 중 하나로, 나머지 작품은 박물관이나 기관 등에 소장돼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경매를 '마케팅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크리스티 측은 이례적으로 경매 홍보를 위해 영상을 제작했다. 영상에서는 크리스티 고위 간부가 초상화를 "우리 업계의 성배"라고 칭하며 경매 참여를 독려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전문가 다수가 크리스티 측에서 작품의 보존 상태와 진위 등 논란을 피하기 위해 장황한 마케팅을 늘어놓은 것이 아니냐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그림은 덧칠이나 벗겨짐 등으로 손상된 상태로 일부 비평가는 진품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크리스티 측은 "학자 대부분이 다빈치의 작품이라는 데 동의했다"며 진위 논란을 일축했다.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