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1,162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2018 아트바젤 홍콩, 한국 갤러리 11곳 참가

[머니투데이] 구유나 | 2017.12.13

내년 3월 29~31일…아라리오·학고재·국제&티나킴·리안·PKM 등 참여 "한국의 예술 지평은 점차 넓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프랑스 페로탱갤러리에 이어 올해는 미국 뉴욕 페이스갤러리가 서울에 문을 열었고 리만머핀도 (서울점) 개관을 앞두고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아델린 우이(Adeline Ooi) 아트바젤 아시아 지역 이사는 13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갤러리 11곳이 제6회 아트바젤 홍콩에 참가한다고 발표했다. 아트바젤은 1970년 스위스 바젤 화상들의 주도로 시작됐다. 지금은 세계 최대 규모의 미술 행사로 거듭나 매년 3월 홍콩, 6월 바젤, 12월 미국 마이애미비치에서 개최된다. 제6회 아트바젤 홍콩 내년 3월 29일부터 31일까지 홍콩컨벤션센터(HKCEC)에서 개최된다. 총 32개국 247개 갤러리가 참여한다. 한국 갤러리는 △아라리오 △학고재 △국제&티나킴 △리안 △원앤제이 △PKM △313아트프로젝트 △조현 △바톤 △엠 △우순 등 11곳이다. 이 중 바톤, 조현, 우순 등 3곳이 아트바젤 홍콩에 처음 참가한다. 아트바젤 홍콩의 주요 부문인 '갤러리즈'(Galleries)는 회화, 조각, 설치, 비디오 등 194개 갤러리가 최상의 작품을 선보인다. 한국 갤러리로는 아라리오, 학고재, 리안, 국제&티나킴, 원앤제이, PKM 등 6곳이 참여한다. 리안 갤러리는 지난해 프로젝트 부문에 참여했지만 올해는 메인 부문에서 작품을 선보인다. '인사이트'(Insights) 부문은 아·태 지역의 역사적인 작품이나 기록을 토대로 한 개인전 또는 듀오 전시로 28개 갤러리가 참가한다. 바톤 갤러리는 시공간 개념을 다룬 애너 한(Anna Han)의 '스킨'(SKIN)을 선보인다. 조현 갤러리는 양복을 잘라 캔버스에 붙이는 이배 작가를, 우소 갤러리는 추상표현주의의 대가인 이강소 작가를 관객들에게 소개한다. '디스커버리즈'(Discoveries) 부문에서는 25개의 갤러리가 신진작가 개인전을 선보인다. 인도네시아 파이살 하비비(Faisal Habibi)는 조각과 회화를 통해 예술 본연의 문제를 제기한다. 파키스탄 작가 알리 카짐(Ali Kazim)은 파키스탄의 정치상황을 몰입형 설치물로 표현했다. 이외에도 독일의 티무르 시진(Timur Si-Quin), 콜롬비아의 카를로스 모타(Carlos Motta), 미국의 제시 호머 프렌치(Jessie Homer French) 등 다양한 작가들이 참여한다. 인도 갤러리의 참여도 눈에 띈다. 쉬몰드 프레스콧 로드, 익스페리메터, 바데라 아트 갤러리, 갤러리 이스페이스, 자베리 컨템포러리, 타크 등 9곳이 참여한다. 우이 이사는 "최근 인도 미술시장은 식민지배와 공해 등 역사, 정신, 물리적인 것을 아우르며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며 "(아트바젤 홍콩에서는) 개관한지 3년 된 '타크'부터 50년 된 '쉬몰드 프레스콧 로드'까지 인도 문화의 다양성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yunak@mt.co.kr

"한국 갤러리 11곳 '2018 아트바젤 홍콩' 참여한다"

[뉴스1] 박정환 | 2017.12.13

아델린 우이 아시아 디렉터 13일 설명회 개최 "아시아 최대 미술장터인 '아트바젤 홍콩'이 내년 3월 홍콩컨벤션센터에서 열립니다. 32개국 249개 갤러리가 참여하는 이번 행사에는 서울 갤러리바톤과 부산 조현화랑, 대구 우손갤러리 등 신규 갤러리 3곳을 포함해 한국 갤러리 총 11곳이 참여합니다." 아시아 최대 아트페어로 급성장하고 있는 '아트바젤 홍콩'의 아시아 디렉터 아델린 우이(Adeline Ooi)가 13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동서양 미술을 동시에 만날 수 있는 '아트바젤 홍콩'은 아시아 미술의 독보적 시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제6회 아트바젤 홍콩'은 32개국 249개 갤러리가 참여하고 2018년 3월29일부터 31일까지 홍콩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이중 올해 처음 참여하는 갤러리는 갤러리바톤과 조현화랑, 우손갤러리를 비롯해 28곳이다. 오늘날 대표적인 국제 미술 행사로 자리잡은 '아트바젤'은 1970년 스위스 바젤 출신의 갤러리스트들이 모여 시작한 아트페어다. 매년 3월 홍콩, 6월 스위스 바젤, 12월 미국 마이애미비치 등 연 3회 열린다. 아델린 우이는 "세계적으로 명망있는 미술계 관계자들과 애호가들이 홍콩을 찾고 있다"며 "아시아 컬렉터들이 점점 더 진지해지고 있고, 시장도 성숙해지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매해 재지원율이 94%에 달할 정도로 갤러리들의 참여율이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트바젤 홍콩 선정위원회는 국내외 유명 갤러리스트들 총 9명으로 구성된다. 밀라노, 런던, 홍콩에서 활약하고 있는 '마시모 드 카를로 갤러리', 뉴욕, 홍콩의 명문인 '리만머핀 갤러리' 등을 비롯해, 국내에서는 국제갤러리의 송보영 이사가 선정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선정위원회는 한국 갤러리 총 11곳을 선정했다. 신규 참여 3곳을 비롯해 아라리오갤러리, 학고재, 국제&티나킴 갤러리, 원앤제이갤러리, PKM, 리안 등이다. 이들 갤러리는 '갤러리즈'(Galleries)와 '인사이트'(Insight)에 참가한다. 메인행사인 '갤러리즈'(Galleries)에선 196개 갤러리가 페인팅, 조각, 드로잉, 설치, 사진, 비디오와 판화 등 다양한 장르의 미술작품을 선보인다. 한국은 아라리오, 학고재, 국제·티나킴, 원앤제이, PKM, 리안갤러리가 갤러리즈에 참가한다. '인사이트'(Insight)는 역사적 작품이나 기록을 테마로 개인전 혹은 듀오 쇼로 작가를 집중 조명하며 갤러리 28곳이 참여한다. 아트바젤 홍콩에 처음 참가하는 한국의 갤러리 바톤에선 애나 한을, 조현화랑에선 이배, 우손갤러리에선 이강소를 소개한다. 또한 313아트프로젝트는 제여란 작가를, 갤러리엠은 채지민, 이재이 작가를 각각 소개한다. art@

하우저 앤 워스 갤러리는 왜 중국시장 진출을 결정했나

[뉴시스] 박현주 | 2017.12.13

■시니어 디렉터 리신차이 내한 14일 강연 ‘2017 비아 성과공유 세미나: 비아 살롱' 2017년 3월 아트바젤이 발표한 미술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전 세계 미술시장의 총 판매액은 5억6000만달러(한화 약 6100억)다. 전체 세일즈의 81%가 미국과 영국 그리고 중국에서 이루어졌다. 중국시장은 그 자체로서 거대한 규모를 가지고 있으며, 아시아 지역으로 시장을 확장하려는 갤러리와 옥션의 교두보 역할을 했다. 이러한 중심에는 세계 3대 갤러리 중 하나인 하우저 앤 워스 갤러리(Hauser and Wirth)가 있다. 하우저 앤 워스 갤러리는 1992년 스위스 취리히에서 시작된 갤러리로, 런던, 뉴욕, 서머셋, 로스앤젤레스에서 총 6개의 분관을 운영한다. 갤러리 오너인 이반 워스와 마누엘라 워스는 2015년 미술 전문지인 아트리뷰가 선정안 파워 100 명단에서 1위에 선정되었으며 루이스 부르조아, 폴 매카시 등 현대미술의 거장들을 전속으로 관리한다. 하우저 앤 워스 갤러리는 2018년 홍콩에 7번째 갤러리를 개관하는 것을 시작으로, 상하이와 베이징에도 분관을 열 계획이다. 국제적인 화랑이 홍콩에 분관을 개관하는 사례들은 있었지만, 홍콩과 상하이, 그리고 베이징에 지점을 동시다발적으로 설립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유럽의 컬렉터들에게 판매하기 위한 중국 작가의 작품을 관리하고, 해외 유명 아티스트의 작품을 컬렉팅하는 중국의 슈퍼 컬렉터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좋은 채널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도 중국 미술시장의 가능성을 보고 많은 갤러리들이 진출을 시도했지만 현지 네트워크 구축의 어려움, 정치적인 상황변화 등의 위기상황을 겪으며 대부분 철수한 상황이다. 하우저 앤 워스 갤러리는 어떻게 세계 미술시장을 움직일수 있는 것일까. 하우저 앤 워스 갤러리 시니어 디렉터 리신차이(Lihsin Tsai)가 내한, 그 성공비결을 공개한다. 오는 14일 서울 통의동 아름지기 문화재단 1층에서 여는 ‘2017 프로젝트 비아 성과공유 세미나: 비아 살롱(ViA Salon)’에 초대되어 강연한다. 리신차이는 시니어 디렉터로 아시아 권역 총괄 역할을 맡고있다. 이날 강연에는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하우저 앤 워스 갤러리가 중국 진출을 결정한 계기, 그들이 중국과 아시아 미술시장을 어떻게 파악하고 있는지, 아시아 미술시장에서 한국은 어떻게 포지셔닝 해야 하는지를 살펴볼수 있다. 더불어, 화상의 역할에 머무르지 않고 출판에서 라이프 스타일까지 영역을 확장하는 갤러리의 활동도 엿볼 수 있다. 이날 강연에는 유럽의 명문 출판사인 프레스텔(Prestel Publishing)의 매니징 디렉터 앤드류 한슨(Andrew Hansen)도 강의한다. 프레스텔은 1924년 설립된 출판사로 연간 150권 이상의 예술, 건축, 디자인 관련 서적을 출판한다. 프레스텔은 미술관과 갤러리는 물론, 카셀도큐멘타, 캘리포니아 비엔날레 등 다양한 시각예술기관과 출판을 위해 협력하고 있으며, 작가 및 전시와 관련된 다양한 아트북과 이론서들을 출판했다. 매니징 디렉터인 앤드류 한슨은 유럽의 시각예술 출판 현황을 소개하고, 한국 및 아시아 미술의 출판사례를 통해 해외출판을 위한 구체적인 전략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주최하고 (재)예술경영지원센터(대표 김선영)가 주관한다. 참가비는 무료다. 13일까지 (재)예술경영지원센터 누리집(www.gokams.or.kr)에서 사전 신청을 받는다. hyun@newsis.com

'리 컬렉션'…1석2조의 미술 투자

[더벨] 김일문 | 2017.12.07

[한국의 100대 공익재단-삼성그룹]③삼성문화재단, 국보급 리움·호암미술관 운영…지배구조 핵심역할도 [편집자주] 공익재단이 변화의 갈림길에 섰다. 한국전쟁 후 교육 사업으로 시작해 사회복지 문화 환경 예술 등으로 다양화 길을 걷고 있다. 보유 주식 가치 상승으로 몸집도 비대해졌다. 고도 산업화를 거치며 기업 의사결정의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하는 등 부수적인 기능도 강화됐다. 최근에는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계열 공익재단의 '부의 편법 승계' 활용 여부를 전수 조사키로 하면서 재계에 긴장이 감돌고 있다. 우리의 미래 공기이자 거울이라고 할 수 있는 공익재단 속살을 들여다본다. 삼성문화재단은 삼성생명복지재단과 함께 삼성그룹 공익사업의 양대 축이다. 삼성그룹 재단 가운데 설립년도가 가장 오래된 곳이기도 하다. 삼성문화재단은 리움미술관과 호암미술관을 운영하는 재단이다. 리움과 호암은 국보급 예술작품을 소장하고 있으며 해외의 유명 미술작품을 한국에 소개하는 역할도 했다. 고려청자, 조선백자부터 잭슨 폴락이나 앤디 워홀과 같은 현대 미술까지 아우르고 있다. 고 이병철 회장의 한국 예술에 대한 안목과 이건희 회장의 명품 정신이 만들어 놓은 유산이다. 삼성문화재단은 삼성 주요 계열사의 지분도 상당 규모로 보유하고 있다. 삼성생명 삼성전자 등에 대한 지분으로 삼성그룹의 지배구조를 단단히 하는데 역할을 하고 있다. 주요 계열사 지분은 재단사업의 적자를 메우는 역할도 한다. 매년 유입되는 배당금을 통해 재단 사업에서 발생하는 적자를 메우고 있다.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리는 셈이다. ◇리움·호암미술관 운영…국보급 화려한 국보급 소장품 삼성문화재단은 삼성이 운영하는 주요 재단 중 가장 오래된 업력을 자랑한다. 삼성문화재단은 오너인 고 이병철 회장의 사재로 출범했다. 1965년 고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은 사재를 털어 토지, 건물 등 부동산과 함께 현금, 주식 등 약 10억 원 상당을 출연해 삼성문화재단을 만들었다. 삼성문화재단의 주요 사업은 이병철 회장의 아호(雅號)를 딴 호암미술관(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소재)과 리움미술관 운영이다. 1960년대만해도 미술관이나 박물관이란 개념이 없던 시절이다. '컬렉션'이라 부를 만한 미술 작품 수집은 해외에서나 들어보던 얘기다. 호암은 고미술을 시작으로 호암미술관을 꾸려 '컬렉션'을 한국에 소개했다. 해외에 유출될 뻔 한 국보급 유물부터 자칫 소실될 뻔한 미술 작품을 모아 미술관을 꾸렸다. 고려청자부터 조선을 대표하는 달항아리 백자 등 160여점의 국보급 미술품은 그렇게 호암과 리움미술관에 자리잡았다. 호암미술관 부관장을 지낸 고고학자 이종선은 이를 '리컬렉션'이라 칭하고 있다. 고 이병철 회장이 호암미술관을 꾸렸다면 이건희 회장은 리움미술관을 통해 명품주의를 완성했다. 리움은 고미술 뿐 아니라 다양한 현대미술로도 유명하다. 리움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여사가 오랫동안 관장을 맡았다. 홍라희 여사는 지난 20여년간 국내 미술계에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로 꼽힐 만큼 삼성문화재단의 상징적인 인물이었다. 리움미술관은 국보급 100점을 확보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또 주요 포스트모더니즘 작품들도 돈 액수를 불문하고 컬렉션으로 포함했다. 잭슨 폴락, 앤디 워홀, 데미안 허스트 등 수 많은 포스트모더니즘 작품들이 그렇게 서울에 자리하게 됐다. 경매가로 보면 수백억, 수천억원에 달하는 작품들을 단돈 몇천원에 누구나 감상할 수 있게 전시하고 있다. 삼성문화재단은 로뎅의 생각하는 사람이 포함된 '지옥의 문' 에디션도 소장하고 있다. '지옥의 문'은 전세계에 7개의 에디션만 원작으로 인정받는다. 그 중 하나가 삼성문화재단 소유다. 세계 최대 부호 중 한명인 멕시코 카를로스 슬림 회장이 한국을 찾아 이를 감상했다는 일화도 전해진다. 삼성문화재단은 지옥의 문를 위해 플라토란 별도의 미술관을 만들기도 했다. 삼성생명 태평로 본사에 자리하던 플라토 미술관은 건물의 주인이 삼성에서 부영그룹으로 바뀌면서 문을 닫게 된다. 지옥의 문은 아직도 전시 공간을 찾지 못한 상태다. 삼성문화재단을 이끄는 이사회 멤버는 화려하다. 삼성문화재단의 이사진은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을 포함해 총 9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이 부회장과 그룹 계열사인 삼성비피화학 임원을 지낸 김은선 상임 이사(대표)를 제외한 나머지 7명은 외부 인사들로 채워져 있다. 한국박물관협회 이사와 근현대미술사학회 회장을 지내고 작년까지 국립중앙박물관장을 지낸 김영나 서울대 명예교수를 비롯, 18대 국립현대미술관장을 거친 정형민 서울대 교수, 호암미술관 연구원을 시작으로 문화재연구소장, 박물관협회장 등을 지낸 현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등이 삼성문화재단의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서울옥션, 천경자 작품 조명…12월 경매 166점 110억치

[뉴시스] 박현주 | 2017.12.06

서울옥션 2017년 마지막 미술품 경매는 故 천경자 작품이 하이라이트로 장식한다. 서울옥션이 오는 13일 개최하는 12월 겨울 경매인 제146회 미술품 경매에 천경자 작품 총 6점 출품됐다. 소재별, 시대별로 작품을 기획 출품했다. 천경자의 작품 세계는 작가의 삶과 연계하여 변모하는데, 그 과정은 크게 전기, 중기, 후기로 구분 지을 수 있다. 일본 유학시절 조선미술전람회에 입선한 1942년부터 1959년의 개인전까지의 시기를 이르는 전기에는 삶과 죽음, 행복과 불행에 대한 내적 갈등이 작품에 녹아 있다. 중기는 1959년부터 서울 옥인동에 정착 후 세계여행을 시작하는 1969년까지로, 이 시기에 이전의 사실적인 화풍이 점차 약화되고, 초현실적인 화면에 이미지가 환상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한다. 후기는 1970년 해외 스케치 여행에서 돌아온 후 옥인동에서 서교동으로 집을 옮긴 이후로, 작가의 주요 테마인 ‘여인’이 작품에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이번 경매에 추정가 6억~9억에 나온 '태국의 무희들'은 1987년 제작된 작가의 후기 작품으로, 두 명의 태국 무희를 앞뒤로 묘사하고 있다. 서울옥션은 "이 작품은 작가가 1986년 10일가량 태국에 머물며 접한 공연 중 무희들의 모습이 인상적으로 남아 그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소개했다. 천경자의 다양한 작품이 출품된 만큼 작가의 작품 세계를 설명하는 특별 강연도 마련했다. 9일 오후 2시, 서울옥션블루 (호림아트센터)에서 미술사가 이태호 교수가 '천경자는 정말 좋은 작가인가?'라는 주제로 ‘천경자의 회화 예술의 위상과 마력’에 대해 강의한다.

'2017 공예트렌드페어' 7일 개막…'스마트×공예' 100점

[뉴시스] 이재훈 | 2017.12.04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진흥원)이 주관하는 '2017 공예트렌드페어'가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삼성동 코엑스 에이(A)홀에서 열린다. 올해로 열두 번째를 맞이한 이 행사는 '스마트×공예(SMART×CRAFT)'를 주제로 삼았다. 이번 주제는 선조들의 지혜(스마트함)가 녹아든 공예품들과 관람객들이 소통하며 일상의 가치를 회복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사람', '과정', '쓰임'이라는 각기 다른 관점으로 구성된 주제관에서는 40명의 작가들이 완성한 10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문체부는 "'스마트'와 '연결망'(네트워크)이 오늘날 공예가 가진 정체성과 가치를 어떻게 발현할 수 있는지를 집약적으로 보여준다"고 소개했다. 사람 부문에서는 공예를 만드는 사람의 창조성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소개한다. 두석장(목가구나 공예품의 금속제 장식을 만드는 장인) 박문열의 8단 자물쇠, 궁시장(전통 활과 화살을 만드는 장인) 유세현의 효시와 편전 등 전통의 지혜가 담긴 공예품과 곽철안, 김상윤 등 공예 소재와 기법을 현대적으로 연구하고 재해석한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과정' 부문에서는 영국의 가구디자인 작가 그룹인 '일리오(ilio)'와 협업을 통해 공예가 현대적인 방식으로 변모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또한 우리나라 전통 공예 소재인 자개, 함양석을 접목한 새로운 형태의 공예품과 함께 한국 공예 작가와의 협업으로 지승·옻칠·유기·양태 등 전통색이 짙은 공예품이 색다른 느낌으로 재탄생하는 일련의 과정을 공개한다. '쓰임' 부문에서는 공예품을 사용하는 사람과 제작하는 사람이 갖고 있는 다양한 생각과 목소리들을 수렴해 전에 없던 새로운 쓰임을 제안한다. 공예품이 가지고 있는 장단점을 파악해 이를 보완하고 공예품을 더욱 가깝고 친숙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그 방향성을 제시한다. 종이우산, 담양 죽공예, 보은짚풀공예 등 다채로운 공예품을 만나볼 수 있다. '2017 공예트렌드페어'에는 1500여 명의 국내외 공예 작가와 278개 공예 분야 기업이 참여한다. 5만여 명의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을 전망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총 9개 전시관에 635개 부스를 설치해 공예 시장 활성화에 힘쓰고, 공예문화산업 종사자들 간의 연결망 구축과 소통 증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문체부는 행사 첫날인 7일 공예 산업 경쟁력 강화와 공예 종사자에 대한 지원 방안을 담은 '공예문화산업진흥 5개년 계획'을 발표한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이 계획은 공예 산업의 공급기반 강화, 공예 전문인력 양성과 창업 지원, 공예 유통망 개선 방안 등을 담고 있다. 아울러 다양한 부대행사는 물론 참여 작가와 학생들을 위한 컨설팅도 실시된다. 7일 '공예문화산업의 미래전략 세미나'를 필두로, 8일에는 '문화상품 포럼'이 마련된다. 9~10일에는 지역 공예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공예 선배 작가와의 대담'이 진행된다. 특히 7일 개막일 저녁에는 최신 공예문화 흐름을 공유하고 공예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참여 작가와 공예문화산업 종사자들 간의 교류의 장이 열린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생활 속 예술인 공예가 우리들의 삶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realpaper7@newsis.com

칸옥션, 겸재 정선·추사 김정희 등 고미술품 256점 출품

[머니투데이] 구유나 | 2017.12.03

서화·책 213점, 도자·공예 43점 등 256점…추정가 24억 원 연말 고미술 경매에 겸재 정선의 수묵화부터 추사 김정희와 고정황제의 대련(시구를 쓴 걸개 글씨) 등 작품 256점이 출품된다. 국내 고미술 경매회사 칸옥션은 오는 14일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인사동 본사에서 제5회 미술품 경매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경매에는 서화와 책 213점, 도자 및 공예 작품 43점 등 총 256점이 출품된다. 추정가는 총 24억 원이다. 가장 주목받는 작품은 겸재 정선(1676~1759)의 '모옥독서'(茅屋讀書)다. 물이 흐르는 산자락에 위치한 작은 띠집(풀로 지붕을 얹은 집)에서 선비가 독서하는 모습을 그린 수묵화다. 원래 화첩에 포함됐던 작품으로 일제강점기 때 다시 종이를 덧대어 족자를 장식한 것으로 추정된다. 추정가는 1억 2000만 원부터 2억 5000만 원. 추사 김정희(1786~1856)의 작품 중에는 '시위마려'(施爲磨勵) 대련이 출품됐다. 이는 북송의 학자였던 소옹의 시구를 옮긴 작품으로 '베풀기는 삼만근(천균) 나가는 쇠뇌와 같아야 하고, 갈기는 마땅히 백번 쇠를 단련하듯 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추정가는 7000만~1억 2000만 원. 이외에도 채색된 나무에 쓴 '분향소재'(焚香小齋·향 내음 어린 작은 서재), 사란결(寫蘭訣)·서결(書訣) 탁본, '사공도 이십사시품'(司空圖 二十四詩品) 등 4점이 출품된다. 이외에도 △한성미술품공작소에서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백자채화풍속인물태극문융희명병 △고종황제 '천은물리 대련' △고종 어진과 황태자(순종) 예진을 그려 평양 풍경궁에 봉안하는 행렬을 그린 '어진예진봉안반차도' △운미 민영익 수묵화 '묵란' △백범 김구 '독립만세' 글씨 등이 출품돼 눈길을 끈다. 제5회 칸옥션 출품 작품들은 4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인사동 칸옥션 전시장(건국빌딩 건국관)과 인사고전문화중심(화봉갤러리) 전시장에서 프리뷰 전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