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283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어떻게 피카소 작품에..." 美 관람객, 스프레이로 훼손

[머니투데이] 이슈팀 백예리 기자 | 2012.06.21

미술관에 전시된 파블로 피카소의 작품이 스프레이로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3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미술관의 메닐 컬렉션에서 한 방문객이 전시 중이던 피카소의 1929년 작 '붉은 안락의자에 앉아 있는 여인'을 훼손하고 달아났다. 그는 황금색 스프레이로 황소 그림을 그리고 이와 함께 스페인어로 '정복(conquista)'이라고 적었다. 이 작품은 메닐 컬렉션이 소장한 피카소 작품 9점 중 한 점이다. 이 사건은 당시 현장에 있던 다른 방문객이 휴대전화로 문자메시지를 보내려던 중 해당 방문객의 행동을 목격하고 휴대폰 카메라로 촬영해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게재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23초 분량의 동영상에는 검은색 차림의 20세 전후 남성이 피카소 작품에 다가가 수 초 만에 그림을 훼손한 뒤 달아나는 장면이 담겨 있다. 미술관 측은 이 작품을 보관연구실로 보내 복원작업을 실시했고 원형을 되살리는 데에 크게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동영상에 찍힌 히스패닉계 20세 전후의 남성을 쫓고 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살 천재 화가' 그림이 1500만원? 美 뉴욕서 개인전

[머니투데이] 이슈팀 황인선 기자 | 2012.06.19

'5살 천재 화가'가 미국 뉴욕에서 개인전을 열었다. 호주 멜버른 출신의 5살 천재 화가 아엘리타 앙드레는 최근 뉴욕 첼시의 아고라 갤러리에서 개인전 '신비스런 우주'를 열었다고 미국 '허핑턴포스트'가 15일(현지시간) 전했다. 앙드레의 전시회는 다음달 3일까지 열린다. 태어난 지 11개월부터 그림을 그린 앙드레는 22개월 무렵 호주의 한 전시회에 작품을 내며 정식 등단했다. 지난해에는 뉴욕에서 '색의 신동'이라는 주제로 첫 개인전을 가졌었다. 앙드레의 작품은 추상표현주의의 영향을 받았다. 앙드레는 "그림을 사랑하고, 24시간 동안 그릴 것"이라고 미술 활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안젤라 디 벨로 아고라 갤러리 디렉터는 "가장 작은 작품(18 x 36 inches)은 4,600달러(약 530만원), 가장 큰 작품(132 x 60 inches)은 12,900달러(약 1,500만원)에 가격이 책정됐다"고 말했다. 앙드레의 작품을 전시하는 아고라 갤러리는 개인전을 소개하는 영상을 지난 12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공개하기도 했다. 이 동영상에는 앙드레가 직접 작품을 만드는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눈길을 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www.youtube.com/embed/ccPoUrLv4wo?rel=0"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