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237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미술품 경매 초호황, 그림 가격의 비밀은

[머니투데이] 박희진 기자 | 2006.11.16

겨울비가 내리던 지난 8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장.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이날 경매는 미술품 애호가들로 북새통을 이루며 성황리에 열렸다. 추상화가 몬드리안의 스케치 작품은 300만달러에 팔렸고 후기 인상파 고갱의 작품은 4000만달러에, 클림트 작품은 8800만달러에 낙찰됐다. 3시간동안 4억9100만달러 규모의 경매가 성사돼 1990년 소더비가 세운 기록(4억3500만달러)을 깨기도했다. 미술 경매 시장은 전세계 부호들을 중심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헤지펀드의 '큰손' 스티브 코헨은 작품 수집에 열을 올려왔고 중국, 인도, 러시아의 신흥 부호들도 미술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일반인들은 수백억원에 달하는 그림 가격에 입을 다물지 못하며 그림 가격은 어떻게 책정되는지 의문을 품게 마련. 소더비의 최고 경매담당자인 토비어스 메이어도 "미술 시장은 마법과 같다"며 그림 가격의 알고리즘에 대해 별다른 답을 내리지 못했다. 전문가들 조차도 뾰족한 답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그림 가격의 미스테리를 파헤치기 위해 5년간 연구에 매진한 사람이 있다. 미술품 애호가이자 시카고 대학 종신교수인 데이비드 가렌슨이 그 주인공이다. 15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가렌슨이 앤디 워홀, 잭슨 폴락 등 미국 미술가들의 작품 판매 가격을 조사한 결과, 한 가지 재미있는 패턴을 발견했다. 대부분 가장 고가에 팔린 작품은 작가의 초기작이거나 말기작이라는 것. 앤디 워홀의 경우, 초기작이 더 고가며 잭슨 폴락은 뒤로 갈수록 작품값이 더 고가였다는 지적이다. 팝아트로 유명한 앤디 워홀의 대표작 '오렌지 마릴린'(1962년작)은 1972년작 '마오' 보다 더 비싸다. 유럽 작가들에 대해서도 조사한 결과, 비슷한 패턴이 발견됐다. 기존 관습을 뒤집고 혁신을 일으킨 고갱, 피카소, 반 고흐 등 젊은 천재형 작가들은 초기작이 더 유명하다. 반면 실험을 거듭하며 오랜 기간에 걸쳐 작품을 완성하는 작가들은 말기작의 가치가 더 높다는 것. 60대에 전성기를 구가한 세잔이 대표적인 경우다. 가렌슨이 그림 가격에 대해 연구하게 된 계기는 10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그는 솔 르위트라는 작가의 작품을 구입하려다 이 작가의 당시 최신작 가격이 초기작보다 더 저렴하다는 사실을 듣고 가격과 작품 연도의 관계에 대해 의문을 품게 됐다. 가렌슨의 주장에 대해 일각에서는 지나친 일반화의 오류로 미술 작품의 가치를 한 가지 기준으로 보는 일은 잘못됐다고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그의 연구는 그림 가격이 정해지는 비밀의 문을 여는 하나의 열쇠가 됐다는 점에서 흥미를 끌고 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카소 초상화,1억420만弗 낙찰 "사상최고"

[머니투데이] 최규연 기자 | 2004.05.06

프랑스의 입체파 화가인 파블로 피카소의 걸작 '파이프를 든 소년'이 사상 최고가에 팔렸다. 세계적인 경매회사인 소더비 홀딩스는 5일 밤 피카소의 1905년 작품인 '파이프를 든 소년'이 1억416만8000달러(한화 1215억 원)에 낙찰됐다고 발표했다. 이 작품은 지난 1990년 빈센트 반 고흐의 '의사 가셰의 초상'(8250만 달러)이 세운 미술품 경매가 1위 기록을 경신했다. '파이프를 든 소년'를 낙찰받기 위해 이날 소더비 경매장에서 5명의 입찰자는 막판까지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경매가는 5500만달러로 시작돼 곧 9300만달러로 올라간 뒤 1억420만8000달러로 결정됐다. 그러나 최종 입찰자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파이프를 든 소년'은 피카소의 인생에서 2년 동안 지속됐던 '장밋빛시대'(Rose Period)을 대표하는 작품 가운데 하나라는 점에서 미술 경매업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았었다. 피카소는 '장밋빛시대' 중 따뜻한 느낌의 색감과 주제로 작품활동을 펼쳤고, 다작으로 유명한 피카소가 이 기간 남긴 작품 수는 많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프를 든 소년'은 최근까지 명화 수집가로 유명한 고(故) 존 헤이 휘트니 전 미국 대영대사 부부가 개인 소장했었다. 전문가들은 이번 최고가 낙찰이 20세기 미술작품 경매시장에 새 장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14년간 지속됐던 경매가 상한선이 깨지면서 명작들이 추가로 경매시장에 나올 것이라는 낙관론이 커졌다. 예술품 컨설턴트인 미첼 스트라우스는 "신고가가 형성되면서 피카소의 작품 가격을 능가할 만한 미술품들이 경매시장에 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반고흐의 희귀 작품이 경매시장에 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점쳤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상파 화가 작품 "불황 모른다"

[머니투데이] 최규연 기자 | 2003.09.22

인상파 화가 작품이 예술시장에서 각광받고 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22일 보도했다. 경기침체 여파로 예술 경매시장이 활력을 잃었지만 빈센트 반 고흐와 피에르 오거스트 르노와르 등 인상파 화가 작품은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술수집 자문회사인 파인아트브로커스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23억달러 규모의 전세계 예술 경매시장에서 인상파 화가 작품은 8억달러를 차지했다. 인상파 화가 작품은 일본 등 아시아 예술 수집가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일본 경제가 장기 불황에 빠지기 직전인 지난 1990년대 초, 일본 최대 제지회사 회장인 사이토 료에이는 반 고흐의 '가셰박사의 초상'을 사상 최고가인 8650만달러에 사들여, 예술 경매업계에 화제가 됐었다. 전문가들은 인상파 화가 작품을 제대로 구입하려면 100만달러 이상 필요하다고 말했다. 파인아트브로커스닷컴의 예술 컨설턴트인 레이 워터하우스는 지난주 아시아 부자들을 상대로 한 포럼에서 프랑스 인상파 및 후기 인상파 화가 작품을 수집하려면 최소한 100만달러는 필요하다며 "그림 당 최소 가격은 5만달러며 가격 상한선은 없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주식시장이 지난 3년간 고전하면서 예술작품은 안정적인 대체 투자처로 각광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지난 20년간 예술 수집이 투자 가치 면에서 수집가들을 실망시킨 적이 없다고 평가했다. 워터하우스는 "1996년과 2002년 사이에 그림 시장은 가치 면에서 6% 성장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인상파 화가 작품 가격은 증시 수익률도 상회했다고 전했다. 워터하우스는 인상파 화가 작품 가격은 미국 대형주 모임인 S&P500지수와 비교해도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