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1,226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미세먼지 없는 '아트부산'에서 그림쇼핑하세요"

[뉴시스] 박현주 | 2018.04.12

'아트부산 2018' 19~22일까지 부산 BEXCO 개최 국내 107개×15개국 54개 갤러리 4000여점 판매 베이징, 마닐라등 亞대표급 젊은 화랑 참가 활기 "젊은 아트페어의 열기를 느끼실 겁니다." 11일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와 '아트부산 2018'기자 간담회를 연 손영희 대표는 "아트부산은 서울 도심 빌딩속에서 열리는 KIAF(한국국제아트페어)와 달리, 바다가 보이는 자연경관이 어우러져 색다른 아트페어"라며 "3년전부터 국내 메이저화랑들의 참가가 이어져 해마다 전시가 열리기전 호텔잡기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각 화랑들이 'VIP 컬렉터들을 모시기' 위해 이름있는 호텔을 잡아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기 때문"이라는 것. 손 대표는 "이전 운영진에서 발품 팔아 공들였던 일들을 참가 화랑들이 자발적으로 하고 있어 국내 2위 아트페어로써 아트부산이 자리매김 했다는 것을 실감한다"고 했다. 올해 '아트부산 2018'이 시작전부터 들썩이고 있다. 오는 19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0일부터 22일까지 부산 BEXCO 제1전시장에서 열린다. 국제갤러리, 갤러리현대, PKM 갤러리, 조현화랑, 아라리오갤러리, 가나아트, 리안갤러리 등 국내 화랑 107곳, 해외 15개국에서 54개 갤러리가 참가해 회화 조각 미디어등 4000여점을 전시 판매한다. 아트부산은 올해 젊고 역동적인 에너지를 강조하기 위해 신생 갤러리 유치에 힘썼다. 갤러리 EM, 갤러리2, 스튜디오 콘크리트, 아뜰리에 아키, 아트소향, 갤러리 소소, 갤러리 메이, 갤러리 서린 스페이스, 갤러리 토스트 등 기획력을 앞세운 젊은 화랑들을 선별해 아트페어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전략이다. 올해는 갤러리 신라, 지갤러리, 갤러리 이알디, 에이치엘 파인아트, 갤러리 반디트라소, 갤러리 이유 등 18곳의 국내 화랑이 아트부산에 첫 참가를 확정했다.

"15개국 갤러리, 부산으로"…문화축제 발돋움 '아트부산2018'

[머니투데이] 배영윤 | 2018.04.11

20일~22일 BEXCO서 개최, 전 세계 161개 갤러리 작품 4000여점…강연·투어 등 부대행사 확대 국내외 주요 갤러리와 컬렉터들이 부산 해운대에 모인다. 오는 19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0일부터 22일까지 부산 BEXCO 제1전시장에서 상반기 국내 최대 규모로 열리는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8'이 열린다. 올해는 부산의 문화예술 및 관광 자원을 바탕으로 한국을 넘어 세계 미술시장을 아우르는 문화예술축제로 발돋움하겠다는 각오다. '아트부산 2018'을 주최하는 아트쇼부산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올해 행사에 대한 설명회를 가졌다. 이날 손영희 아트쇼부산 대표는 "올해 행사에는 15개국 161개 갤러리가 참가해 4000여점의 작품을 전시한다"며 "아트페어 홍수시대에 젊은 에너지를 발산하는 차별화된 행사로 거듭나기 위해 기획력이 돋보이는 젊은 갤러리 및 세계적 행사에 참가하는 유수의 갤러리 유치에 특히 힘썼다"고 말했다. 올해로 7회를 맞는 '아트부산 2018'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107개 갤러리와 54개 해외 갤러리가 참여한다. 지난해 참가 규모(16개국 170여개 갤러리)에 비해 다소 축소된 것은 올해 더욱 심사를 강화해 기존 참가 갤러리 중 운영과 전시가 미흡한 곳은 제외하고 대신 국내외 신규 갤러리 37개(국내 19개·해외 18개)를 유치했다고 아트부산 측은 설명했다.

"예술계 이끌 신인 작가는?"…온라인 오디션 '아티커버리' 투표

[머니투데이] 배영윤 | 2018.04.10

11일부터 1차 선정 작가 100여명 대상 온라인 투표…다음달 2차 선정된 9명 작가 중 최종 1인 선발 청년 신진작가 공개 발굴 프로그램 '아티커버리'(ARTICOVERY)의 온라인 대중 투표가 오는 11일부터 시작된다. 온라인 아트 플랫폼 아트1은 지난 4일까지 '아티커버리' 공모 마감 결과 300여명의 작가가 지원했으며 이중 1차로 선정된 100여명의 작가를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오는 11일부터 진행하는 온라인 대중 투표 'PIN 프로그램'에서는 일정 기준에 의해 선별된 약 100여 명 작가의 작품이 공개된다. 작가에 대한 어떤 정보도 공개하지 않고 오직 작품으로만 평가하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마음에 드는 9개의 작품을 선정해 'PIN'을 하면 투표가 된다. 투표는 오는 24일까지 진행한다. 이어 다음달 1일부터는 PIN프로그램에서 선정된 9명의 작가들을 대상으로 전문가 패널과 대중이 함께 참여하는 'POINT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 단계에서 △기술성 △예술성 △창의성 △가능성 등 4가지 항목에 따라 작품을 평가하고 간단한 감상평을 남기면 된다. 전문가 패널에는 미술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인플루언서(Influencer)들이 참여한다. POINT 프로그램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작가는 아티커버리 TOP1 작가로 선정된다. TOP 1 작가에게는 '아티스트 렉'(Artist REC)이라는 영상 콘텐츠를 제작 및 송출해준다. 약 300만원 상당의 작품을 구입해 POINT 프로그램 참여자에게 선물로 증정한다. PIN프로그램과 POINT프로그램에 오른 작가들에게도 혜택을 준다. PIN 작가들에게는 아트1 온라인 아트마켓 작가로 정식 입점, 제휴 온라인 언론·통신 3사의 프로모션, 아트1의 온·오프라인 기획 전시에 참여 기회 등을 제공한다. POINT 작가들에게는 작가 단독 인터뷰 기사 송출, 네이버 아트윈도 기획 개인전 우선 참여 기회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아티커버리'는 아티스트(Artist)와 디스커버리(Discovery)를 합친 용어로, 새로운 아티스트를 찾아내겠다는 의지와 열정을 강조했다. 공모신청부터 심사 및 결과 발표까지 모든 과정이 온라인에 공개된다.

[Sophie 런던아트]한국 큰손 컬렉터들, 홍콩아트바젤 접수

[뉴시스] 박혜영 | 2018.04.10

리슨·빅토리아미로·화이트큐브등 韓고객 확보 솔드아웃 작품은 대부분 한국 컬렉터들 구입 아트바젤 "한국인에 VIP 패스 발급 1.8배 늘어" 아시아 최대 아트페어 홍콩 아트바젤(3월 29~31일)이 끝났지만 주요 갤러리들은 에프터 세일즈 서비스를 하느라 여전히 바쁘다. 일반적으로 물건을 구매할 때와는 달리, 미술시장은 신용거래가 바탕이므로, 페어기간동안에는 예약을 하고, 후에 인보이스 발급, 송금, 운송, 설치 등의 순서를 거쳐 마침내 컬렉터의 집에 작품이 설치된다. 따라서 성과가 좋은 갤러리일수록, 페어가 끝난 후 할 일이 더 많다. 그렇다면, 이번 홍콩 바젤에 참여한 주요 해외 갤러리들은 한국 컬렉터들에게 어떤 작품을 판매했을까? 런던의 다수 갤러리스트들은 입을 모아 한국 컬렉터들에 대한 호감을 표했다. 아시아 시장에서는 물론, 중국마켓이 크고 파워풀 하긴 하지만 한국 컬렉터들이 상대적으로 수준 높은 안목과 현대미술에 대한 열정을 갖고있고, 작품 구매를 하는데 있어 매너가 좋아 이번 홍콩 바젤에서도 많은 신규 한국 컬렉터들과 인연을 맺었다는 것. 리슨갤러리(LISSON)에서 선보인 이우환의 신작인 녹색 다이얼로그, 쿠바 출신의 차가운 추상화가 카멘헤레라(Carmen Herrera), 케이팝 스타 지드레곤의 컬렉션으로도 잘 알려진 제이슨 마틴(Jason Martin)의 붉은 피그먼트, 요즘 경매시장에서도 열기가 뜨거운 스탠리위트니(Stanley Whitney)의 신작, 애니쉬카푸어(Anish Kapoor)의 미러 작품, 영국의 대표적인 작가 개념미술 작가인 라이언 간다(Ryan Gander)의 작품 등이 이번 아트바젤 홍콩을 계기로 한국 컬렉터들에게 컬렉션 되었다.

"미술시장 6000억 대로 키우고 일자리 1000개 만든다"(종합)

[뉴스1] 여태경, 박창욱 | 2018.04.02

문체부 '미술진흥 중장기계획'(2018~2022) 발표 '미술 창작 대가 기준' 제도화, 보상청구권 등 도입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기존의 '아티스트피'를 확대해 미술 작가의 창작 활동에 대한 사례비 기준인 '미술 창작 대가기준'을 제도화한다. 또 미술 분야에 6종의 표준계약서를 도입해 작가와 화랑·미술관 간 불공정성 문제를 해결한다. 이와 함께 미술품 재판매에 관한 '보상청구권'을 도입해 미술품 가격 상승 과정에서 작가가 소외되지 않도록 하며, 국립현대미술관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는 미술은행을 독립 법인화해 정부미술품의 통합 관리 범위를 확대한다. 이런 정책 등을 통해 2022년까지 청년에게 희망이 되는 미술 분야 신규 일자리 1000개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 전시 관람률을 2016년 12.8%에서 25%로 2배가량 끌어올리고, 미술시장 규모도 3964억원에서 6000억원으로 키운다는 목표도 잡았다. 문체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아 '미술로 행복한 삶'을 만들기 위한 '미술진흥 중장기계획'(2018~2022)을 2일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지난해부터 기초 연구, 청년·중견·원로 미술인, 미술 관련 협회·단체, 학계 등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총 12회 모임과, 전문가 토론 및 자문회의, 공개토론회, 공청회 등 미술계와의 논의를 거쳐 마련됐다. 미술은 미적 감성, 창의성의 근원으로 문화적, 사회적 가치가 높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인공지능(AI), 거대자료(빅데이터) 등의 기술과 융·복합해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으며, 최근 단색화를 중심으로 한 한국미술에 대한 세계 미술계의 관심이 높아 시장 성장 가능성도 크다. 이에 문체부는 미술의 다양한 가치를 확산하고, 국민 누구나 미술을 통해 풍요롭고 아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미술로 행복한 삶'을 미술진흥 정책의 비전으로 정했다. 이 비전은 '창작-향유-유통'이 선순환하는 미술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한 4대 추진전략으로 △안정적 창작활동을 위한 '자생력을 높이는 창작환경' 조성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일상에서 누리는 미술문화' 확산 △투명하고 공정한 '지속가능한 미술시장' 육성 △법·제도 등 '미래를 위한 미술 기반' 조성을 제시하고 16개 핵심과제와 44개 세부과제를 설정했다. 문체부는 작가의 창작활동에 대한 인건비 지급을 위해 지난해 시범 도입한 기존 '아티스트피'를 확대해 '미술 창작 대가기준'으로 제도화한다. 미술 창작에 대한 사례비는 기준이 없어 누락되는 경우가 많았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미술 분야에도 학술용역 단가 기준, 공공디자인 용역 대가 기준 등과 같은 대가 체계를 도입해 정당한 보상이 이루어지도록 할 예정이다. 또 6종의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도입을 통해 작가와 화랑·미술관 간 불공정성 문제를 해결하고, 고용보험과의 연계도 강화한다. 정부 조사결과 미술 활동을 통해 얻는 평균수입은 연 614만원에 불과하며 서면계약체결 경험 비율은 15%, 고용보험 가입률은 18.2%로 근로환경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미술품이 재판매될 때 작가가 판매수익의 일정 비율을 청구할 수 있는 보상청구권을 도입해 작가의 권리를 확대해 나간다. 내년 법적 근거를 마련한 후 3년의 유예기간을 거쳐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보상청구권은 유럽연합(EU) 등 80여 개 국가에서 도입하고 있다.

"전시 관람률 2배 높이고 미술시장 6000억 대로 키운다"

[뉴스1] 박창욱 | 2018.04.02

문체부 '미술진흥 중장기계획'(2018~2022) 발표 '미술 창작 대가 기준' 제도화, 보상청구권 등 도입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기존의 '아티스트피'를 확대해 미술 작가의 창작 활동에 대한 사례비 기준인 '미술 창작 대가기준'을 제도화한다. 또 미술 분야에 6종의 표준계약서를 도입해 작가와 화랑·미술관 간 불공정성 문제를 해결한다. 이와 함께 미술품 재판매에 관한 '보상청구권'을 도입해 미술품 가격 상승 과정에서 작가가 소외되지 않도록 하며, 국립현대미술관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는 미술은행을 독립 법인화해 정부미술품의 통합 관리 범위를 확대한다. 이런 정책 등을 통해 2022년까지 청년에게 희망이 되는 미술 분야 신규 일자리 1000개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 전시 관람률을 2016년 12.8%에서 25%로 2배가량 끌어올리고, 미술시장 규모도 3964억원에서 6000억원으로 키운다는 목표도 잡았다. 문체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아 ‘미술로 행복한 삶’을 만들기 위한 '미술진흥 중장기계획'(2018~2022)을 2일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지난해부터 기초 연구, 청년·중견·원로 미술인, 미술 관련 협회·단체, 학계 등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총 12회 모임과, 전문가 토론 및 자문회의, 공개토론회, 공청회 등 미술계와의 논의를 거쳐 마련됐다. 미술은 미적 감성, 창의성의 근원으로 문화적, 사회적 가치가 높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인공지능(AI), 거대자료(빅데이터) 등의 기술과 융·복합해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으며, 최근 단색화를 중심으로 한 한국미술에 대한 세계 미술계의 관심이 높아 시장 성장 가능성도 크다. 이에 문체부는 미술의 다양한 가치를 확산하고, 국민 누구나 미술을 통해 풍요롭고 아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미술로 행복한 삶’을 미술진흥 정책의 비전으로 정했다. 이 비전은 '창작-향유-유통'이 선순환하는 미술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한 4대 추진전략으로 △안정적 창작활동을 위한 ‘자생력을 높이는 창작환경’ 조성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일상에서 누리는 미술문화’ 확산 △투명하고 공정한 ‘지속가능한 미술시장’ 육성 △법·제도 등 ‘미래를 위한 미술 기반’ 조성을 제시하고 16개 핵심과제와 44개 세부과제를 설정했다.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