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1,316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예술의전당 · 태광그룹 국보․보물급 ‘한국서예명적’ 1차분 총 5권 완간, 세미나 개최

[예술의전당] 아트1 | 2015.01.14

1월 16일(금) 태광그룹 일주·선화갤러리에서 세미나 개최 2014년, 예술의전당과 태광그룹은 문화재청 후원으로 <한국서예명적(韓國書藝名蹟)> 1차분 5권을 완간하였다. 2016년까지 매년 5권씩 총 15권이 발간된 예정이며, 이를 통해 한국 서예의 아름다움과 인문학적 위상을 높이고자 한다. 또한 이번 발간을 기념하여 2015년 1월 16일(금)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서울 종로구 흥국생명빌딩 3층 일주‧선화갤러리에서 <전통이 미래다>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명적 발간과 특별전 기획과 작품제작에 참여한 서예사학자, 큐레이터, 전문작가들이 모여 한국서예의 미래상에 대해 논한다. 이완우 교수(한국학중앙연구원), 이동국 수석큐레이터(예술의전당), 김양동, 박원규, 박용설, 김종원 작가 등이 참여하며, 일반인도 자유롭게 참석할 수 있다. 예술의전당과 태광그룹은 이번 발간 사업을 통해 서예가 21세기 우리문화예술의 핵심으로 다시 역할을 수행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 세미나 개요 - 일시 : 1월 16일(금) 오후 2시 ~ 5시 - 장소 : 서울 종로구 흥국생명빌딩 3층 일주‧선화갤러리 * 별첨 - 한국서예명적 개요 <한국서예명적> 1차분 5권은 ▲고구려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비國岡上廣開土境平安好太王碑>(414년, 탑본 30.4×18.2cm×10帖,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통일신라 김생金生, <태자사낭공대사백월서운탑비명太子寺朗空大師白月栖雲塔碑銘>(954년 집자集字, 탑본 34.2×21.2㎝, 국립중앙도서관 소장)·<전유암산가서田遊巖山家序>(탑본 22.4×12.5㎝×5면, 개인소장) ▲고려 이암李嵒(1297~1364) <문수사장경비文殊寺施藏經碑>(1327년, 탑본 33.7×22.2㎝, 국립중앙도서관 소장)·<봉하시奉賀詩 등>(탑본 33.5×24㎝, 《해동명적海東名迹》 상첩, 경상북도유형문화재 제418호, 소수박물관 소장) ▲조선 이황李滉(1501~1570) 《퇴도선생필법退陶先生筆法》(1555년 6월, 종이에 먹 57.5×33.5㎝, 보물 제548-1호, 권기철 소장(한국국학진흥원 보관) ▲조선 윤순尹淳(1680~1741)《고시서축古詩書軸》(1737년 3월, 견본묵서 45.2×404.5㎝, 보물 제1676호,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고구려 <광개토대왕비>는 웅혼(雄渾)고박(古朴)한 고대서예미학의 정수다. 김생 <낭공대사탑비 전유암산가서>는 화엄불국의 원융무애(圓融無碍)한 정신을 그대로 담고 있다면 고려 이암의 <문수사장경비․봉하시 등>은 송설체를 독자적으로 미감으로 유려(流麗)하게 해석해 내고 있다. 조선 이황의 <퇴도선생필법>은 도학자의 전형답게 엄정(嚴正)단아(端雅)하다면 다 같은 조선이라도 윤순의 <고시서축>은 진경시대 미학을 변화(變化)가 심한 개성적인 필법으로 담아내고 있다. 그야말로 서(書)가 증언하는 시대별 우리미학과 정신의 궤적이다. <한국서예명적(韓國書藝名蹟)>은 태광그룹이 3억원을 지원해 2016년도까지 3차에 걸쳐 1차로 발간된 고구려 <광개토대왕비>를 시작으로, 신라 <진흥왕순수비>, 백제 <무령왕릉지석>, 조선 안평대군 이용, 석봉 한호, 추사 김정희 등 국보급 서예 유물의 서체를 총 15권의 서예명적으로 발간하고 전시할 계획이다. 한편 2015년도 2차분은 ▲백제 <무령왕릉지석武寧王陵誌石> <창왕사리감명昌王舍利龕銘> <사택지적비砂宅智積碑> ▲통일신라 최치원 <진감선사탑비眞鑑禪師塔碑> ▲고려 탄연 <청평산문수원기淸平山文殊院記> ▲조선 한호 <석봉진적첩石峯眞蹟帖> ▲조선 이광사 <화기畵記 원교법첩員嶠法帖>이 발간될 예정이다. <한국서예명적> 발간사업은 2013년 태광그룹 창립 63주년을 기념해 예술의전당과 손잡고 국내 최초로 삼국시대 통일신라 고려 조선 등 우리나라 서예역사에 등장하는 국보․보물급 필적(筆跡)을 원작 감동 그대로 담아내는 수준으로 제작해 서예학습교과서를 집대성해 내고자 착수한 일이다. 그간 근현대 한국서예교육은 주로 일본에서 만들어진 중국필적의 법첩(法帖)을 교과서로 삼아왔다. 이런 현실을 감안하면 이번 <한국서예명적> 발간사업은 우리글씨미학의 정체성(正體性)을 바로세우는 역사적인 계기를 근 100년 만에 마련한 것이다. 태광 관계자는 “중국과 일본에서는 이미 20세기 초반부터 자국의 서예 유물을 법첩으로 제작하는 사업을 시작한 반면 우리나라에서는 국보․보물급 서예 유물조차 정리해놓은 법첩이 없었다”며 사업의 취지를 설명했다. 또 “이번 사업은 국내 최초로 국보 및 보물급 서체를 시대별, 인물별로 개별 출간해 집대성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태광 측은 “대한민국 대표 메세나(기업이 문화예술활동에 자금이나 시설을 지원하는 활동) 기업'으로 평가 받는 태광이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법첩이란 '옛 사람들의 유명한 필적을 익히거나 감상할 목적으로 만든 책'을 의미한다. 사실 한국서예역사를 대표하는 필적은 중국과 일본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시대와 사람에 따라 많다. 그간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는 1988년 개관이래 지금까지 27년간 30여회에 걸친 ‘한국서예사특별전’ 시리즈를 통해 이러한 우리서예 역사자료를 발굴 연구 정리해왔다. 이런 성과를 토대로 태광그룹의 자금지원에 힘입어 그간 사회적으로 등한시해온 서예를 통해 우리예술과 정신문화의 본자리를 행동으로 찾아낸 계기가 되었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더하고 있다. 한편 1차분 5권 <한국서예명적>은 주요 국공립도서관 등에 무료로 비치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한학(漢學) 및 서예교육 교재는 물론 일반인들이 우리 글씨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감상하는 계기를 만들어 글씨의 대중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는 별도로 <한국서예명적(韓國書藝名蹟)> 발간사업과 연계하여 지난 년 말에는 1차분 5권을 텍스트로 김양동, 박원규, 권창륜, 김종원 등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작가 15명이 독자적 관점으로 재해석해낸 특별전 <전통이 미래다 : 한국서예명적 발간 기념전>(2014.10.30 - 12.31)도 개최하였다. 이번 <한국서예명적(韓國書藝名蹟)> 1차분 5권 발간과 특별전 기획과 작품제작에 참여한 서예사학자 큐레이터 전문작가들이 모여 ‘전통이 미래다’는 주제로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태광그룹 일주‧선화갤러리에서 토론회도 개최한다. 이완우 교수(한국학중앙연구원)가 김생 <낭공대사탑비>, 이암 <문수사장경비 ․ 봉하시 등>, 윤순 <고시서축>을, 이동국 수석큐레이터(예술의전당)는 <광개토대왕비>, 이황 <퇴도선생필법> 필적의 조형분석과 미학에 대해 발표한다. 그리고 김양동, 박원규, 박용설, 김종원 등 원작 재해석에 참여한 작가들의 실천소감도 청취한다. 이번 기회는 우리역사에 등장하는 대표필적을 가지고 한국서예의 미래상에 대해 학자와 작가들이 열띤 토론을 벌이는 첫 자리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선화재단 채문정 큐레이터는 “명적 발간과 전시를 통해 가치 있는 우리 문화예술을 서예로 지켜내고, 좀 더 현대적인 다양한 시각에서 함께 나누고 그 의미를 알려서 후대에 계승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예술의전당 이소연학예사도 “우리 예술과 정신의 토대이자 궁극인 서(書)의 복권을 법첩으로 집대성해내는 일은 동서(東西)융합이 화두인 21세기 한국예술의 초석을 놓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제공 | 예술의전당

박병춘·이이남, 회화와 미디어의 만남 ‘개시개비’

[뉴시스] 유상우 기자 | 2015.01.12

신라 시대의 고승(高僧) 원효대사(617∼686)가 주창한 화엄 사상의 핵심 키워드로 ‘어떤 입장도 전적으로 옳거나 전적으로 그른 것은 아니며 각각의 주장이 부분적 진리성을 가지고 있다’는 뜻이다. 서울 영등포구 대림2동 갤러리AG가 ‘개시개비’를 제목으로 내세운 기획전을 마련했다. 전시장은 동양의 공간개념과 정신세계를 근간으로 서양의 현대적 조형기법을 혼용하는 박병춘(49)과 2차원의 동서양 명화를 3차원의 시공간으로 재해석한 영상을 보여주는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46) 작품으로 채웠다. 동양과 서양의 조형어법을 새로운 관점에서 재해석한 회화와 미디어 작품이 만난 전시다. 한국화 장르의 이단아로 꼽히는 박병춘은 주로 농묵의 갈필(渴筆)로 과감하게 윤곽선을 잡은 후 여러 단계의 채색과정을 거쳐 완성하는 작품을 소개한다. 수묵을 기본으로 하지만 목탄·콩테·파스텔·아크릴물감·혼합재료 등 재료에 얽매이지 않았다. 그의 풍경은 실제 현장에서의 사생을 통해 태어난다. 한국은 물론 인도, 유럽, 미주 등을 여행하면서 화첩에 담아온 특징적인 풍경을 작업실에서 재현과 재구성으로 편집한다. 과감하고 거침없는 필법은 화면에 특유한 생동감을 느끼게 한다. 전시장에는 현장 사생으로 완성한 10호 작품부터 6m가 넘는 대형작품이 설치됐다. 인도·유럽·미주 등에서의 스케치북과 영상물 등 10여 점이다. 이이남은 2차원 평면에서 완성된 회화작품을 근간으로 시간성과 공간성을 가미해 전혀 다른 3차원적 영상장면으로 만들어낸다. 이 과정에서 자주 등장하는 소재는 동서양 명화다. 3차원적 시공간에 적절한 음향효과까지 덧입히면 또 다른 가상현실을 구현한다.

파올로 벤츄라의 세번째 개인전 "Short Stories"

[갤러리바톤] 아트1 | 2015.01.09

갤러리바톤은 이탈리아 사진작가인 파올로 벤츄라(Paolo Ventura, b. 1968)의 세번째 개인전 "Short Stories"를 2월 4일부터 3월 6일까지 압구정동 전시공간에서 개최한다. 파올로는 자신의 초기 시리즈인 "Winter Stories"부터 사진이라는 장르에 자신의 예술적 상상을 착근시키는 도구로 디오라마(Diorama) 기법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였고, 시리즈를 거듭하면서 이미지의 선별, 배경의 해석 등에 변화를 가져오며 발전시켜왔다. 아트디렉터가 극본에 묘사된 공간을 상상력과 고증을 통해 창조하고 등장 인물의 의복과 분장을 정교하게 설정하여 한 장의 스틸 화면을 연출하듯, 디오라마 기법을 통해 작가는 미니어쳐로 제작된 소품과 시공간적 정보를 내포하고 있는 배경을 결합하여 상상의 영역에 머물던 "결정적 장면(Scene)"의 시각화를 이루어낸다. 주로 시리즈로 발표되는 그의 작품들은 근대 유럽, 특히 2차대전 전후의 이탈리아(Italy)라는 특정한 시간대와 공간을 공유하면서, 등장하는 각각의 작품이 시리즈의 중심 테마를 지지하는 장치로 활용되는 동시에 각각의 독립된 단락을 이끌어가는 역할을 수행한다. 파올로식 디오라마 기법은 회화 중심적인 사고에서의 사진에 대한 상대적인 이질감에 대한 일종의 해법을 제시하기도 하는데, 사각 프레임에 포함되는 모든 이미지를 대부분 작가가 실제 제작하고 배경이 되는 평면과 삼차원 공간을 유화 기법으로 재현해 냄으로써, 카메라의 역할을 중립적인 관찰자 또는 일종의 아카이비스트(Archivist)로 활용함이 흥미롭다.

이혜리 초대 개인전 Biologically Inspired Design and Art : Urban + Sensorium

[머니투데이] 생활뉴스 | 2015.01.08

2014년 12월 31일(수) 부터 2015년 1월 5일(월)까지 대학로 갤러리 이앙 제 3전시장 에서 미디어 콘텐츠 기획자이며 작가인 이혜리의 초대 개인전이 열린다. 디지털 미디어와 인간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찾고 있는 이혜리 작가는 시스템 미학을 통한 인터랙티브 커뮤니케이션 방법론을 연구 중 이다. 뇌과학, 생체학, 생물학 등을 예술과 접목하여 인간의 감각에 반응하는 미디어를 제작하며 인간 친화적인 미디어 콘텐츠를 연구하고 있다. 시카고 예술대학, 뉴욕대학교를 거쳐 서강대학교 예술공학 공학박사를 받았다. 아트센터 나비 연구원, 큐레이터를 거쳐 독립기획자, 작가로 활동 중이며 홍익대학교, 성균관대학교 등에서 미디어 콘텐츠론, 인터랙티브 미디어 스튜디오, 디지털이미지디자인 등을 강의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특히 생물학적 영감을 받은 감각 미디어를 소개한다. 스마트 미디어 시대에 융합적인 콘텐츠에서 발생하는 영상미학 (Visual Aesthetics)과 매체 미학(Media Aesthetics)의 간극을 생성 디자인과 예술(Generative Design & Art)을 통해 해답을 찾고자한다. 특히 유기적 생성 이론(Organic Generation Theory)을 바탕으로 진화, 생성, 시공간 연속성을 적용하여 다양한 이미지를 디자인 한다. 이러한 이론은 이미지를 생성하는 컴퓨터 시스템을 디자인하는데 적용하기도 하고, 컴퓨터 저작 소프트웨어를 활용하여 유기적 이미지 자체를 디자인하기도 한다. 생성된 디지털 이미지는 영상, 회화, 구조물로 제작되며 인간 환경 어디에서든 발견할 수 있는 콘텐츠로 변환된다. 변환된 디지털 이미지는 성질이 다른 매체에 재생산되며 복제가 아닌 또 다른 오리지널리티를 같게 되는 것이다. 본 전시를 통해 디지털 이미지의 오리지널과 복제의 개념을 새롭게 경험하는 전시가 될 것이다.

가족의 성장과 애틋한 기억을 ‘오각형’ 집 모양 속에

[머니투데이] 양승희 기자 | 2015.01.08

‘집-사유의 저장고’를 주제로 한 작가 신소영의 초대 개인전이 오는 12일까지 서울 안국동 아트스페이스 너트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 주로 등장하는 테마는 집 모양의 ‘오각형’ 기호다. 작가는 단순하고 평면적인 오각형을 통해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감정과 기억이 쌓인 ‘저장고로 진화한 집’의 모습을 표현하고자 했다. 미리 그린 드로잉을 컴퓨터 작업으로 재조합하는 ‘혼합 기법’을 활용한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붉은 집’ ‘꿈꾸는 집’ ‘홈 스위트 홈’ ‘만화경’ 등 최신작을 공개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집이란 휴식처이자 자신이 책임져야 할 공간이며, 안식의 장소이자 삶의 현장이다. 가족 구성원의 성장과 함께 집이 가진 의미는 변화하기도 한다. 작가는 변화의 과정 속에서도 나와 가족의 행복을 추구하면서 사는 삶의 단면들을 통해 ‘인간은 무엇을 위해 사는가’ 라는 근본적인 물음도 던진다. 작가는 “삶이 늘 행복할 수는 없고 마치 만화경처럼 예측불허의 모양으로 투영되듯, 집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응집된 자화상과 인간의 희로애락을 표출했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숙명여대와 동 대학원에서 회화를 전공한 신소영은 졸업 이후 현재까지 개인전, 아트페어를 여는 등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왔다. 숙명여대 교육대학원, 서울산업대, 세종대, 모란미술관학교 등에서 강의도 함께 이어가고 있다. 문의 02-3210-3637.

‘미술시장의 현재’, 서울옥션 미술 아카데미 진행

[뉴시스] 유상우 기자 | 2015.01.06

【서울=뉴시스】유상우 기자 = 미술품 경매사 서울옥션이 올해부터 미술 아카데미를 진행한다. 우선 13일부터 2월24일까지 화요일 오전 10시30분 서울옥션 강남점에서 국내외 미술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한국 현대미술 작가 6명에게 작업세계에 관해 들을 수 있는 ‘작가와의 대화’를 한다. 최정화, 이이남, 고영훈, 강형구, 이재효, 이강소가 나선다. 작업실 탐방과 전시 투어가 포함됐다. 2월2~12일 화·수·목요일 오후 2시 서울옥션 평창동 본사에서는 대학생 50명을 대상으로 미술품 경매 현장을 소개하는 ‘아트 & 옥션’을 펼친다. 6회에 걸쳐 미술 시장 동향과 경매회사 시스템, 주요작가, 가격 결정 요인, 경매사의 자질 교육과 체험 등을 한다. 우수한 학생에게는 서울옥션 인턴 기회를 준다. 3월12일부터 4월20일까지 목요일 오후 2시 서울옥션 평창동 본사에서 미술애호가를 위한 ‘심화 아카데미 - 문화예찬’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손철주 강사가 ‘옛 그림 속의 사람과 사람들’이란 주제로 옛 그림에서 볼 수 있는 예술적 요소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주은 강사는 ‘어떻게 하면 현대미술이 될까?’란 제목으로 현대미술 작품이 왜 대단한 미적 가치가 있고 현대미술에서 무얼 보고, 무얼 기대해야 하는지에 대해 전한다. 02-395-0330~4 swryu@newsis.com

간송미술 회화·조경규 대백과·왕실 여성

[뉴시스] 유상우 기자 | 2015.01.02

◇간송미술 36: 회화 김득신의 ‘야묘도추’란 옛 그림은 마당에서 벌어지는 한바탕의 소동을 담고 있다. 병아리를 물어가는 고양이 한 마리와 이를 보고 놀란 암탉은 비명을 지르며 따라가고 있는 듯하다. 이 소리에 놀란 주인은 장죽대로 고양이를 향해 후려치려다 고꾸라지기 일보 직전이다. 방에서 맨발로 뛰어 나온 아내는 어찌할 바를 몰라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윤두서의 ‘심산지록’을 보면 대나무와 풀이 무성하게 자란 산속에 흰 사슴 한 마리가 걸어가고 있다. 산비탈 위에는 우람한 측백나무가 가지를 드리우고 풀이 무성한 오솔길에는 크고 작은 바위가 드문드문 자리한다. 영지와 국화도 보인다. 발정 난 한 쌍의 개가 운우지락(雲雨之樂)을 나누는 장면을 마당 한복판에 떡하니 그려놓은 신윤복의 ‘이부탐춘’도 눈에 띈다. 상상할 수는 있지만, 차마 화폭에 담아낼 엄두를 못 낼 장면이다. 책은 간송 미술관 연구실장이 1000여 점이 넘는 간송 미술관 수집 작품 중 조선 시대의 문화와 예술, 사람들의 삶과 정신을 이야기하는 옛 그림 36점을 골라 소개하고 있다. 백인산 글, 308쪽, 2만원, 컬처그라퍼 ◇조경규 대백과 그래픽디자이너이자 웹디자이너,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만화가인 조경규의 작품 세계를 보여준다. 조경규와 인연을 맺고 지금까지 함께 해온 클라이언트와 작품 이야기를 비롯해 웹페이지 디자인과 명함, 로고, 지도 아이콘, CD 디자인 등 그만의 작품을 넣었다. 그를 디자이너로서 꿈을 꾸게 해준 책, 기초부터 하나하나 짚어가며 기술을 익혀온 책 등도 소개한다. “클라이언트에게 받아서 하는 일을 함에 있어서 내가 추구하는 바는 언제나 고객 맞춤이다. 내게 일을 맡겨준 분들이 원하고 또 좋아할 만한 방향으로 늘 작업한다. 디자이너로서 또는 일러스트레이터로서 나의 색깔은 없지만, 클라이언트들의 꿈이 시각적으로 현실화될 때 더 다채롭고 화려한 세계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한다. 조경규 지음, 330쪽, 2만6000원, 지콜론북 ◇조선의 역사를 지켜온 왕실 여성 국립고궁박물관 ‘왕실문화 기획총서’ 제6권으로 궁중에 사는 여인들의 다양한 모습을 담아냈다 조선의 왕비에서 궁녀에 이르기까지 왕실에 존재했던 모든 여성의 역할과 생활 구석구석을 깊이 있게 조망하고 있다. 왕실 여성으로서 발을 내딛는 순간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 또, 여인으로서 오를 수 있었던 가장 높은 자리에서부터 가장 낮은 자리까지 여러 빛깔과 명암의 삶을 다룬다. 최고의 스타일을 자랑하던 왕실 여성의 복식과 미용 방법, 세 번의 심사를 거쳐서 간택됐던 왕비, 가문을 잇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왕실여성의 임신과 출산, 육아 등을 만날 수 있다. 신명호 외 9인 지음, 484쪽, 2만6000원, 국립고궁박물관 swryu@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