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Trouble2017 미술계 최대 이슈 '이우환·천경자 위작 논란'

2017.12.18

[뉴스1] 박정환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뉴스1 DB© News1 신웅수 기자

김달진미술연구소(소장 김달진)는 올해 미술계에서 이우환·천경자 위작 논란이 지난 해에 이어 가장 큰 화제였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미술계 인사 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하는 2017년 미술계 주요 이슈와 전시를 선정해 18일 발표했다.

설문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고(故) 천경자 화백이 그렸다는 미인도 진위 논란과 이우환 화백의 작품 진위 논란을 최고의 화제로 꼽았다. 이선영 미술평론가는 "초고가의 가격이라든가 위·대작 등의 문제는 대중들이 난해한 현대미술의 담론에 끼어들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이 평론가는 "천경자의 '미인도'에 대한 진위 논란이 대표적"이라며 "해외의 유명한 감정기관과 국립현대미술관 등이 얽혀 있었던 복잡한 논란은 '작가가 진짜라고 하면 진짜인가'라는 작품 주체의 문제 또한 야기했다"고도 말했다.

김성호 미술평론가는 "이우환 작품의 위작 논란은 결코 웃지못할 해프닝"이라며 "작품의 위작자와 유통자가 사기 및 사서명위조 혐의로 기소되었음에도 정작 피해자인 이우환 작가가 진품이라고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위작 논란과 더불어 가수 조영남 씨로 촉발된 작품대작 관행을 꼽았다. 윤진섭 미술평론가는 "조영남 대작 사건은 미술계의 관행이라고 알려진 조수를 통한 대작 행위에 대해 법이 철퇴를 가한 사건"이라며 "대작 작가의 저임금을 둘러싼 윤리와 창작의 개념 및 범위의 문제를 도출한 사회적 사건"이라고 했다.

미술계는 위·대작 사건에 이어 부산비엔날레 집행위원장의 파행, 블랙리스트 사건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구속, 찬반 의견이 공존한 서울로 7017 슈즈트리 작업 논란을 겪었다.

한편, 올해의 좋았던 전시에는 일민미술관의 '두 잇(Do it), 서울 2017', 북서울미술관의 '아시아 디바: 진심을 그대에게',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의 '빛·소리·풍경',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올해의 작가상 2017',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역사를 몸으로 쓰다' 등이 선정됐다.

김달진 소장은 "전시예산이 안정적으로 확보된 국공립미술관의 전시가 질적인 면에서 좋은 평가를 차지할 수 있었다"며 "사립미술관의 전시도 독특한 기획력을 통해 국공립미술관에 못지 않은 주목을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위작(僞作)논란이 있던 故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가 18일 경기도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언론에 공개됐다. 미인도는 1991년 '움직이는 미술관' 전시에 포스터 형태로 나왔다가 진위 논란에 휩싸인 이후 내내 국립현대미술관 수장고에 보관돼 왔다. 지난해 검찰 수사를 위해 잠시 외부 반출이 되긴 했지만, 전시를 통해 대중에 공개되는 건 26년만에 처음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은 18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19일부터 과천관에서 열리는 '소장품전: 균열'을 통해 미인도를 일반 공개한다. 2017.4.1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art@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