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Episode첫발 뗀 울산시립미술관 건립 공론화…어떤 말 오갔나

2018.08.09

[뉴스1] 조민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허언욱 울산시 행정부시장이 지난 7일 오후 울산시청 국제회의관에서 시립미술관 건립 공론화 추진절차 전문가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울산시립미술관 건립 절차를 다시 밟기 위한 공론화 과정이 시작됐다.

지난 7일 울산시청 국제회의실에서 허언욱 행정부시장 주재로 울산시립미술관 건립 공론화 추진절차 전문가위원회가 열렸다.


전문가위원회에서는 △옛 울산객사 터로의 미술관 확장 가능 여부 △미술관장 선임 관련, 건립추진단 구성 및 운영 방안 마련 △사전 미술작품 제작 추진 △대강당 기능확대 및 첨단과학시스템화 △레플리카(복제화) 활용안 등의 안건에 대한 자유토론이 진행됐다.

이날 정준모 전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실장은 송철호 울산시장이 '미술관에 시정철학을 담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미술관에 시정 철학을 담는다는 것은 정치철학에 맞지않는 사람은 배제하겠다는 것"이라며 "미술관이 정치적으로 이용돼선 안 되고 창작의 자유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전문가 위원들의 구성이 부적절하고 공론화 절차가 매우 미흡하다"며 "회의를 줄이고 분야별로 분과를 만들어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김한태 문화도시울산포럼 이사장은 "시정 철학을 담자는 것은 시장의 미술적 견해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며 "이는 울산시의 숙의 민주주의를 담자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미술관장 선임 시점과 관련한 논의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김정걸 전 울산미협 회장은 "미술관장을 선임해 TF를 구성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며 "우선적으로 인력을 확보해야 신속한 건립 추진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와는 반대로 김주원 전 대구미술관 학예실장은 "미술관의 아이덴티티가 확립되기 전까지는 관장을 선임해선 안된다"며 "우선 장르를 정하고 미술관이 가지는 아이덴티티를 확립해 이에 맞는 전문가를 선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울산시립미술관 조감도 © News1

미술관이 들어서는 부지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도 나왔다.

한필원 한남대학교 건축과 교수는 "전통적인 장소에 현대적인 건물이 융합해 들어서는 것은 유네스코가 최근 추구하는 방향과도 부합하다"고 평가했다.

또 "울산미술관 건립부지는 양쪽으로 동헌과 객사터가 자리하고 있다"며 "현대건축물이 전통을 해치지 않고 역사적 입지와 조화한다면 이는 역사 문화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하는 것"이라고 호평했다.

이밖에 미술관 주차장 문제와 관련해 나원찬 전 울산미협 회장은 "미술관 주차장이 최근 주차문제를 겪고 있는 울산도서관과 비교가 많이 되는데, 이는 성격이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울산도서관의 경우 대중교통이 불편하고 주변 상권과 주차장 등 주변 인프라가 전혀 없는 상황이지만 새롭게 들어서는 울산미술관의 경우 비교적 편리한 대중교통, 활성화된 인근지역 상권, 공영주차장 등을 갖추고 있다"며 "셔틀버스와 주변 공영주차장들을 최대한 활용하면 주차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미술관 주변을 일명 '미술관 가는길'로 명명해 오픈스트리트를 만들어 머물며 문화를 즐길 수 있게 한다면 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울산시는 오는 16일과 22일 두 차례의 전문가회의를 가진 뒤 29일 시민 100여 명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minjuman@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