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Episode코오롱, 스페이스K_과천서 '감시자의 눈' 전시

2018.07.12

[뉴스1] 송상현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로맨틱 모빌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린이가 모빌을 만들고 있다. © News1

다음달 31일까지 루마니아 청년 작가 16여점 전시


코오롱그룹은 문화예술 나눔공간 '스페이스K_과천'에서 여름문화축제 '감시자의 눈: Romanian Eyes' 전시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루마니아 청년 작가 4명의 작품 16여점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회는 다음달 31일까지 코오롱그룹 본사 로비에 위치한 스페이스K_과천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2012년부터 영국과 중국, 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나라의 현대 미술을 소개해 온 스페이스K는 개관 7주년을 맞이해 한국에서 접하기 어려운 동유럽 컨템포러리 미술을 전시한다.

마리우스 베르체아(Marius Bercea)와 블라드 올라리우(Vlad Olariu), 레오나르도 실라기(Leonardo Silaghi), 미르체아 텔리아가(Mircea Teleaga) 등 4명의 루마니아 신진작가가 이번 전시회에 참여한다. 이들은 2차대전 이후 전쟁의 흔적과 개방으로 인한 사회 체제 변화, 산업화돼 가는 도시화의 이면 등 현대 사회의 무거운 주제를 다뤘다.

전시 기간 관람객 참여 프로그램인 'ROMAN:TIC MOBILE'도 진행한다. 루마니아는 봄이 시작되는 3월에 서로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며 태슬 등으로 장식한 흰색과 붉은색 실의 리본을 주고 받는 '마리티소르'라는 전통문화가 있다. 관람객들은 코오롱 FnC의 업사이클링 브랜드 RE;CODE(래코드)와 함께 마르티소르의 의미를 담아 모빌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어린이와 가족 관람객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songss@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