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Episode진도 운림산방에 한국화가 '전정 박항환 미술관' 개관

2018.07.09

[뉴시스] 박상수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진도=뉴시스】박상수 기자 = 전남 진도 출신 한국화가 전정 박항환(71) 화백의 작품 세계를 감상할 수 있는 미술관 개관식이 7일 오후 운림산방에서 열리고 있다. 2018.07.09. (사진=진도군 제공) photo@newsis.com

진도군에 130점 작품 무상 기증

전남 진도군은 한국화가 전정 박항환(71) 화백의 작품 세계를 감상할 수 있는 미술관이 최근 운림산방에 개관했다고 9일 밝혔다.

전정 미술관에는 박 화백이 18세때 그린 초기 작품에서 최근 작품까지, 그의 그림 인생 전체를 아우르는 작품 130점으로 구성됐으며, 작품들은 박 화백이 진도군에 무상 기증했다.

의신면 칠전리 출신인 박 화백은 남농 허건 선생과 도촌 신영복 선생으로부터 사사 후 국전에 수차례 입·특선했으며, 국전 심사위원과 운영위원을 역임했다.

박 화백은 "진도 출신이라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다른 작가들과 비교해 남부러울 것이 없고 축복이라고 생각한다"며 "진도 출신 작가들이 수없이 많은데 운림산방 내에 옥산, 백포, 금봉 선생에 이어 개인 미술관이 독자적으로 마련된 것이 무척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진도군에는 옥산미술관(2013년)과 백포미술관(2015년), 금봉미술관(2016년)에 이어 이번 전정미술관이 개관하면서 대한민국 민속문화예술특구로서 위상을 강화하게 됐다.

운림산방에는 소치로부터 이어져 온 5대의 작품들과 제자들의 작품까지 전시하고 있다. 

진도군은 진도 운림산방내 남도전통미술관 제3전시관을 리모델링해 전정미술관을 마련했지만 향후 독자적인 미술관을 별도로 세울 예정이다.

parkss@newsis.com

최상단으로